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가을 정의 속 LA/은파

가을 정의 속 LA/은파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연속하여 3편, 하루 5편을 초과하지 않도록 협조하여 주십시오. 이를 위반하면 예고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글쓴이 : 오애숙     날짜 : 19-11-16 11:40     조회 : 164    
    · : 가을 정의 속 LA/은파
    · 저자(시인) : 은파 오애숙
    · 시집명 : *http://kwaus.org/asoh/asOh *
    · 출판연도(발표연도) : *
    · 출판사명 : *
가을 정의 속 LA/은파





절기로 입추부터 입동을 말하지만
일반적 구분하면 북반구 구월에서
십일월 까지구분 남반구 삼월부터
오뉴월 까지구분 천문학 구분으론
북반구 9월23일 경까지 구분  짓고
기상학 기온변화 20도 밑 9일 유지
첫번째 기준으로 첫가을날 정하네

나가끔 낙엽성의 나무들 보고프네
이맘 때 고국산야 풍광들 물결쳐와
마음에 날개 달고 어디든 가고파라
맘속의 노랫소리 가슴에 나붓끼는
이 가을 LA 들판 언제나 변함없이
날 봐라 싱그러움 물겨쳐 미소하니
시인들 그 갈증에 목탄다고 말하누

한낮이 8월달 같은 11월달 이지만
선선한 바람불고 때때로 매지구름
하늘에 그림그려 놓고서 눈물 찔금
흘리며 외롬과 슬픔 아냐 반문하고
조석엔 "옷깃 여미 거라" 소슬바람
문풍지 사이사이 숭숭숭 들어오나
LA 추수감사절  분위기로 훈훈해

이가을 멋진 한 수 쓰고파 지는 맘
가을은 시인들이 활보할 계절인데
뒷짐만 지고있어 무늬만 시인인 곳
무성한 나무잎에 먹을 것 없다했나
천사의 도시에선 단풍 볼수 없기에
어디든 배낭여행 떠나 즐기고 싶지
아 홍빛 물들은 갈 맘에 슬어 쓰고파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습작,초고.퇴고 중인 작품은 이곳에 올리지 마십시오  ... 4601 06-18 운영자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74263 04-11 운영자
144448 마지막 잎새  고은영 47 12-04 고은영
144447 눈 오는 밤에  임은숙 29 12-04 수ㄱi
144446 술 마신비둘기  이은경( 일해윤) 27 12-04 이은경
144445 전철 속에서의 색다른 풍경  김길남 22 12-04 김길남
144444 익모초  김길남 22 12-04 김길남
144443 추억의 골목길  문재학 20 12-04 문재학
144442 아 가을인가 봐  김길남 19 12-04 김길남
144441 나의 전쟁사  이은경(일해윤) 23 12-04 이은경
144440 The golden dream is shining  정세일 19 12-04 정세일
144439 캐디락  민경대 22 12-04 민경대
144438 긴 겨울  박인걸 38 12-04 박인걸
144437 어느 회사원의 꿈  민경대 29 12-04 민경대
144436 첫눈 연가  김덕성 97 12-04 김덕성
144435 도도파크 정관  민경대 17 12-04 민경대
144434 12월 4일 01  민경대 18 12-04 민경대
144433 사랑 16  고은영 39 12-03 고은영
144432 사랑 15  고은영 34 12-03 고은영
144431 거울 앞에서  고은영 32 12-03 고은영
144430 첫눈  박인걸 32 12-03 박인걸
144429 버릇 혹은 실수  홍수희 28 12-03 홍수희
144428 사랑이란  이문자 36 12-03 이문자
144427 그림 속에는  이문자 17 12-03 이문자
144426 12월의 기도 - 문학과 사람들  임영준 62 12-03 임영준
144425 숨은 철조망  백원기 19 12-03 백원기
144424 저 머언 겨울바다  이은경( 일해윤) 34 12-03 이은경
144423 In a small den of a mouse  정세일 15 12-03 정세일
144422 겨울 꽃 연가  김덕성 123 12-03 김덕성
144421 사랑  민경대 26 12-03 민경대
144420 새마음  은파 오애숙 63 12-03 오애숙
144419 시행착오  은파 오애숙 55 12-03 오애숙
144418 그대가 내 곁에 있어  은파 오애숙 73 12-03 오애숙
144417 산다는 것은  고은영 47 12-02 고은영
144416 흰 눈을 보며 고립을 꿈꾼다  고은영 32 12-02 고은영
144415 첫눈은 오히려 따뜻하다  고은영 48 12-02 고은영
144414 낙엽과 함께 온 편지  고은영 37 12-02 고은영
144413 잃어버린 사랑  고은영 35 12-02 고은영
144412 김장  김동기 24 12-02 김동기
144411 호떡에 마음을 담다  전숙영 23 12-02 전숙영
144410 가을 꽃에게  송 정 운 30 12-02 송정운
144409 추수감사절 예배  성백군 16 12-02 성백군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