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단풍나무/은파

단풍나무/은파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연속하여 3편, 하루 5편을 초과하지 않도록 협조하여 주십시오. 이를 위반하면 예고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글쓴이 : 오애숙     날짜 : 19-11-16 11:43     조회 : 226    
    · : 단풍나무/은파
    · 저자(시인) : 은파 오애숙
    · 시집명 : *http://kwaus.org/asoh/asOh
    · 출판연도(발표연도) : *
    · 출판사명 : *
단풍나무/은파



충심속 부름받아 펼쳐진 승전고에
수난의 화살받이 되어간 한의 날개
가슴에 또아리틀어 옹이 만든 이 불씨

화려한 왕위 계승 받으려 했던 열망
내면엔 나라 위한 충심만 펼친 나래
그 열망 화관 되련만 질투 화신 삼키어

현장의 이슬 되이 사라진 그대 슬픔 
한 되어  붉힌 시울 가슴에 품은 옹이
일생을 피를 토하여 각혈하며 사는가

그 충심
그 숭고함에
타들어간 넋인가

오애숙   19-11-17 03:32
[시작노트]/은파


사람들이 만들어 낸 전설에 의하면 왕위 계승을 위해 쟁탈전에
금발공주에 승리했는데 질투로 공주를 죽이고 단풍나무밑에다
묻어 놔 죽은 공주는 단풍으로 태어났다는 그런 이야기 토대로
만들 연시조 입니다. 이야기 만들기 좋아 하는 이들의 이야기!!
어찌 사람이 한을 품었다고 한들 단풍나무 될 수가 있을런지요

우리네 인생은 오직 한 번 뿐인 인생이라는 걸 잊지 말아야겠죠
그 한 번 뿐이 인생속에 아름답게 살아간다면 얼마나 멋진걸까
명예에 눈이 어두워서 서슴없이 자행하는 행위 그맘엔 하나님이
없다는 인식에 의한 것! 얼마나 무서운 일인지 짚고가는 맘이죠
이 이야기 통해 사는 동안 해 끼친 일 있었나 회도라 곧춰봅시다.

만물보다 심히 부패한 것이 우리네 인간의 맘이런만 누가 알런지
우리네 인간의 심적 부패 의인은 하나도 없고 깨닫은 맘도 없기에
때가 차 인류를 향한 구원의 역사 이루시려고 이 땅에 내 구세주로
오신 메시아의 놀라운 구원에 우리를 향한 사랑이 그분으로 첫열매
되신 그 십자가 사랑에 다시 한 번 감사와 찬미를 올려 보내드려요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습작,초고.퇴고 중인 작품은 이곳에 올리지 마십시오  ... 4664 06-18 운영자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74346 04-11 운영자
144555 호수  이남일 4 21:06 이남일
144554 영동 3교  이향아 3 18:37 이향아
144553 바닷가 찻집에서  이향아 2 18:34 이향아
144552 들고양이 곁을 지나  이향아 2 18:32 이향아
144551 떠돌지 않으리  이향아 5 18:30 이향아
144550 겨울 연가 (1)  은파 오애숙 6 18:17 오애숙
144549 공허空虛  오보영 5 17:22 오보영
144548 하늘에 닿는 법  홍수희 7 15:55 홍수희
144547 패권.  장수남 9 06:14 장수남
144546 The rain showers are deep and there's a sigh  정세일 4 05:25 정세일
144545 불꽃의 향연  이은경(일해윤) 14 04:41 이은경
144544 겨울비 오는 밤  김덕성 53 04:28 김덕성
144543 아픈 나무는 꽃을 피운다  김은식 29 12-15 김은식
144542 연탄 한 장 값  김은식 11 12-15 김은식
144541 휩쓸리는 낙엽  백원기 17 12-15 백원기
144540 청풍 6월 영가  윤의섭 11 12-15 미산
144539 선운사 동백꽃  靑山 손병흥 118 12-15 손병흥
144538 The last train in autumn is waiting time  정세일 9 12-15 정세일
144537 뜨내기 사랑  이은경(일해운) 26 12-15 이은경
144536 물과 불의 짝짓기  강민경 23 12-15 봄에
144535 첫눈, 그대 - 평화문단  임영준 30 12-15 임영준
144534 수성못 단풍 드라이브  김병훈 22 12-14 김병훈
144533 긁힌 낡은 차  성백군 29 12-14 성백군
144532 소리 없는 아우성  성백군 22 12-14 성백군
144531 그리움은 항상 자유다  박종영 34 12-14 옥매산
144530 꽃과 별  이문자 23 12-14 이문자
144529 그대 향한 나의 사랑은  이문자 28 12-14 이문자
144528 고별告別 길  오보영 14 12-14 오보영
144527 겨울바람  박인걸 42 12-14 박인걸
144526 Sometimes sublimated  정세일 10 12-14 정세일
144525 겨울날 연정  김덕성 69 12-14 김덕성
144524 함박눈이 내리는데 - 스토리문학관  임영준 37 12-13 임영준
144523 하늘의 미소 이영지  이영지 24 12-13 李英芝
144522 1순위  이문자 19 12-13 이문자
144521 너 때문이야  이문자 24 12-13 이문자
144520 등빛  김동기 27 12-13 김동기
144519 겨울 어느 날  박인걸 50 12-13 박인걸
144518 86년  이은경일해윤) 17 12-13 이은경
144517 행복은  김덕성 115 12-13 김덕성
144516 Yellow spring in the trembling  정세일 12 12-13 정세일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