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잘 사는 사람과 부자

잘 사는 사람과 부자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연속하여 3편, 하루 5편을 초과하지 않도록 협조하여 주십시오. 이를 위반하면 예고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글쓴이 : 김대식     날짜 : 19-11-18 19:44     조회 : 56    
    · : 잘 사는 사람과 부자
    · 저자(시인) : 김대식1
    · 시집명 :
    · 출판연도(발표연도) : 0
    · 출판사명 :
잘 사는 사람과 부자

                  제산 김 대식


재산이 많은 사람을
우리는 잘 사는 사람이라 한다.
부자는 잘 사는 사람, 흔히들 이렇게 인식한다.

그렇다. 부자란 재산 즉 돈을 많이 가지면 부자다.
재물이 많으면 잘 사는 것이 맞다.
모든 가치 기준이 돈으로 환산되니 말이다.

그러나 재산이 좀 없다고 해서
아니 좀 가난하다고 해서
못 산다는 말은 아닌 듯하다.

그리고 돈이 많다고 해서
꼭 잘 산다는 것도 아닌 것 같다.

잘 산다는 것은
참되게 사는 것, 보람 있게 사는 것,
정의롭게 사는 것, 행복하게 사는 것,
이렇게 사는 것이 잘 사는 것일 게다.


http://jaesan.cafe24.com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습작,초고.퇴고 중인 작품은 이곳에 올리지 마십시오  ... 4660 06-18 운영자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74339 04-11 운영자
138943 배롱나무 꽃  박인걸 209 10-05 박인걸
138942 10월이 오면 - kll.co.kr  임영준 183 10-05 임영준
138941 10월의 향연 - kll.co.kr  임영준 201 10-05 임영준
138940 10월의 별 - kll.co.kr  임영준 153 10-05 임영준
138939 낙엽-2  성백군 171 10-05 성백군
138938 구름의 득도  성백군 182 10-05 성백군
138937 선정릉 산책  백원기 229 10-04 백원기
138936 관악구청 가로수 은행잎 사이로/옛 추억 길에 서성이며  은파 오애숙 301 10-04 오애숙
138935 연근을 캐는 사람  전숙영 142 10-04 전숙영
138934 엄마를 찾아서  김용화1 199 10-04 김용화
138933 벌초  윤의섭 163 10-04 미산
138932 산천어山川魚의 고백  오보영 210 10-04 오보영
138931 첫눈의 의자에 앉아 고요함이 됩니다.  정세일 196 10-04 정세일
138930 가을 길에서  김덕성 381 10-04 김덕성
138929 인생아  박인걸 382 10-03 박인걸
138928 강물은 조각난 마음을 이어보고 있습니다  정세일 333 10-03 정세일
138927 산다는 것은  김덕성 457 10-03 김덕성
138926 웨스트민스터 사원  김윤자 257 10-03 김윤자
138925 별 하나, 꽃불 피우다  김윤자 382 10-03 김윤자
138924 10월의 빛 - kll.co.kr  임영준 431 10-02 임영준
138923 바람  송정숙 1256 10-02 송정숙
138922 가을 길에  송정숙 340 10-02 송정숙
138921 저 언덕이 나는 좋다  최영희 335 10-02 최영희
138920 딸에게 쓰는 편지  최영희 533 10-02 최영희
138919 고모 마중  김용화1 251 10-02 김용화
138918 새벽 어시장  한승수 254 10-02 한승수
138917 사과를 먹다가  한승수 239 10-02 한승수
138916 빨래  한승수 188 10-02 한승수
138915 두꺼비, 다시 만나다  한승수 183 10-02 한승수
138914 바다에서 반찬을 건지다  한승수 228 10-02 한승수
138913 메뚜기  한승수 179 10-02 한승수
138912 리사이클링  한승수 181 10-02 한승수
138911 등대  한승수 232 10-02 한승수
138910 남한산성에서  한승수 170 10-02 한승수
138909 나는 성남에 산다  한승수 205 10-02 한승수
138908 깡통  한승수 229 10-02 한승수
138907  한승수 204 10-02 한승수
138906 고추밭에서  한승수 134 10-02 한승수
138905 고사리를 꺾으며  한승수 189 10-02 한승수
138904 거미  한승수 189 10-02 한승수
   141  142  143  144  145  146  147  148  149  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