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여울목/은파

여울목/은파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연속하여 3편, 하루 5편을 초과하지 않도록 협조하여 주십시오. 이를 위반하면 예고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글쓴이 : 오애숙     날짜 : 19-11-19 09:16     조회 : 143    
    · : 여울목/은파
    · 저자(시인) : 은파 오애숙
    · 시집명 : *http://kwaus.org/asoh/asOh *
    · 출판연도(발표연도) : *
    · 출판사명 : *
여울목/은파



가을이 문앞인것 같았는데 벌써 손사래치네
다음주간 추수감사절 끝자락 지나 겨울 길섶
단감 한 보따리 따 가지고 와 실컷 먹고나니
예전에 살던 집 그리워지네 그집 앞마당에는

감나무 대추나무 한그루씩 있어 이때즘 되면
이사람 저사람 나눠주며 잔치를 벌였었는데
그 집 어떻게 되었지 집주인 한 채의 집으로
은행 담보해 10채의 집으로 확장을 시켰는데

결국에 상환 제때에 못해 그 동안 상환했던것
물거품 만들었고 빌려준 돈 마저 주지 않았지
한 때는 택시 운전 한다고 그리 소문이 났는데
지금은 어디서 무엇하고 사나 내 돈이나 값지

욕심이 잉태하여서 폭삭 망했던 케이스였으나
한인들 거미줄같이 부풀린 자산 경제 위기오자
10명 중 8명 다 같은 상황으로 집들 다 날리던
뼈 아픈 그 휘옹돌이 역사 앞 눈시울 붉혀진다

홍씨 감은 익으면 익을 수록 달콤한 사랑같은데
인간은 허세로 익어 결국 익지 않은 감 씹듯한지
막판엔 천만불 장자니 빚좋은 게살구 같은 소리
인생 여울목 회오리 바람 지나 아수라장 되었지

내 인생사 역시 풍전등화 앞이라 어찌 장담하리
허나 나 오직 내님의 선하시고 자비하심 바라며
지난 날 풍파 맘에 녹이어 휘파람 불며 새노래로
나의 삶을 시어 잡아 그림 그리듯 시를 쓰고프네

주님은
어제나 오늘
동일하게 지키니

오애숙   19-11-19 09:18
추수감사절을 맞이하며/은파

 
청명한 가을! 하늘 푸름이 나의 심연에서 메아리친다.

 
가을길섶, 가슴에서 이른 봄부터 봄햇살 가~아득 농부들의 구릿빛 땀방울 결실을 맺는 계절이라고 노래부른다. 가을 들판 산해 진미의 향내가 식탁에서 춤을춘다. 엇그제가 봄이었다 싶은데... 다음 주간이 추수감사절 기간이다. 세월 참 빠르게 가는 걸 실감한다. 50대는 50 마일로 60대는 60마일로 세월이 간다더니, 벌써 감사절이라니! 와~우 눈이 번쩍 뜨인다.  나의 조국 대한민국에 "추석"이라는 명절이 있듯이, 내가 살고 있는 미국에서는 "추수감사절(THANKSGIVING DAY)"라는 명절이 있다. 이명절은 수확을 거둔 것에 감사한다는 의미를 가지는 축제이다.

 
미국에서는 "11월 넷째 주 목요일", 캐나다에서는 "10월 둘쨰주 월요일"에 기념합니다. 또한 나의 조국인 대한민국에서는 "11월 셋째 주 일요일"에 추수감사절을 기념한다. 작금, 추수감사절은 추석과 비슷한 행사라고 볼 수 있다. 하여 학생들은 1주일간 방학을 하여 기숙사 생활하는 이들도 집으로 와서 추수감사절에 즐긴다. 주로 가족끼리 모여서 파티를 열고, 칠면조를 비롯한 여러 요리를 만들어서 먹는 날이다. 우리나라의 추석과 비교해서 먹는 음식만 조금 다를 뿐 비슷한 의미의 행사다. 하지만 정확한 의미와 유래를 살펴보면 1620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영국에서 미국으로 메이플라워호를 타고 이주한 102명의 청교도인들이 첫 수확을 한 후 이에 감사하는 마음을 표현하기 위해서 축제를 연 것이 바로 "추수감사절"의 시초이자 유래라고 알려있다. 하지만 20년 전에 미국에 와서 수업시간에 배운바 어두운 이면 있음을 알게 되었다. 인디언과 관련된 이야기다. 유럽에서 건너온 청교도인들이 북미 해변가인 프리기스에 도착했을 때, 이들은 무지했고 환경에 대한 적응을 잘할 수가 없었다. 게다가 육지에 도착한 이후에도 먹을 것을 제대로 얻지 못하고, 대부분의 사람들이 추위와 기아 또하나 야생동물에 의해서 죽음을 당했다고 한다.

 
이러한 상황에서 그들은 당시 그 지역 인디언인 "왐파노악족 추장"인 사모셀드와 스구완도가 그들을 방문했다고 한다. 이일로 화친을 맺었으나 문제가 발생하고만다. 인디언들과 화친을 맺고, 식량을 나누어 받고 농사 짓는 법과 사냥하는 법을 전수 받았다.이후, 청교도인들은 그 방법에 따라 열심히 일해 가을에 수확을 맺을 수 있었다. 하여, 감사하는 마음으로 인디언들을 초청해서 축제를 열었다. 문제는 여기서부터 발생했는데 미국에 정착한 이들이 기존에 자리를 잡고 있던 인디언들과 전쟁 해 학살하는 것으로 이어졌다.늘 설로 현재 살아남은 인디언 후손들은 백인들을 살린 것에 대해서 명백한 실수라며 분개하고 있기도 하다.

 
하지만 사실 이곳에는 당시, 많은 나라에서 노다지를 줍겠다고 상당히 많은 이주민들이 있었다. 그런이유로 약탈 전에 이루워졌다. 한 때 서부극이 드라마 부분의 수의를 높이던 때가 기억된다.추수 감사절의 의미를 다시 집고 넘어가 본다. 청교도인들이 신앙의 자유 찾아 정착한 곳이 미국이다. 항해술이 취약했던 1620년 오직 신앙의 자유만을 찾아 극심한 기아와 병고에 시달리면서 메이플라워호에 몸을 싣고 신대륙 아메리카로 건너간 102명의 청교도(the Puritan)들이 그로부터 1년후 낮설고 물설은 개척지에서 갖은 풍토병과 각종 생활의 질고에 시달리면서도 하나님의 도우심으로 한 해 농사를 수확한 후 얻은 새 땅에서의 첫 결실을 감사하여 드린 감사 기념 예배에서 유래된 것이다.

 
청교도의 감사는 눈물의 감사다. 이른 봄 봄햇살 가아득 가슴에 품고 뿌리는 농부처럼 이들은 결실을 통해 눈물과 감사가 뒤범벅된 벅찬 감동으로 하나님께 감사의 예배가 되어졌다 싶다. 그런 감사가 온전하게 하나님께 상달되는 감사의 예배였다는 건 분명하기 때문이다. 그들로 인해 현대 미국을 탄생시킨 선조(the Piligrim Fathers)들이 된 것이다.즉 이들이 드렸던 첫 추수 감사절의 벅찬 환희는 단순히 한 나라의 건국 일화나 한 해의 추수의 감사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신앙과 자유의 존엄성을 말하고 있다.

 

또한 개척자 정신의 고귀함을 보여 주는 산 실례이다. 이 역사적인 사건은 모든 인류의 가슴에 감동을 전해준다. 특히 이들의 후예인 미국 교회의 선교로 기독교를 받아들인 한국 교회는 선교사들의 자연스런 영향으로 추수 감사절을 지키게 되었다. 현대에 이르러 건국자들이 가졌던 신앙과 개척정신을 크게 상실한 미국 교회뿐 아니라 전세계 교회는 이 추수 감사절을 다시금 자신의 신앙의 활력을 소생시키는 기회로 삼아야 하겠다. 하여 감사의 꽃을 삶속에 휘날리고 싶다. 감사는 우라 모두에게 긍정꽃을 피워 주기에 기쁨 주는 것이라 생각한다. 사윈 영혼의 갈함을 살찌우는 비결도 바로 감사의 꽃을 피우는 것이지 않겠는가!

 
가을 청명함! 가슴에 나붓끼는 게 바로 그런 이유다.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습작,초고.퇴고 중인 작품은 이곳에 올리지 마십시오  ... 4658 06-18 운영자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74336 04-11 운영자
144540 청풍 6월 영가  윤의섭 4 15:30 미산
144539 선운사 동백꽃  靑山 손병흥 65 08:08 손병흥
144538 The last train in autumn is waiting time  정세일 5 06:10 정세일
144537 뜨내기 사랑  이은경(일해운) 11 04:51 이은경
144536 물과 불의 짝짓기  강민경 12 02:45 봄에
144535 첫눈, 그대 - 평화문단  임영준 12 01:16 임영준
144534 수성못 단풍 드라이브  김병훈 15 12-14 김병훈
144533 긁힌 낡은 차  성백군 19 12-14 성백군
144532 소리 없는 아우성  성백군 14 12-14 성백군
144531 그리움은 항상 자유다  박종영 19 12-14 옥매산
144530 꽃과 별  이문자 14 12-14 이문자
144529 그대 향한 나의 사랑은  이문자 18 12-14 이문자
144528 고별告別 길  오보영 11 12-14 오보영
144527 겨울바람  박인걸 25 12-14 박인걸
144526 Sometimes sublimated  정세일 8 12-14 정세일
144525 겨울날 연정  김덕성 52 12-14 김덕성
144524 함박눈이 내리는데 - 스토리문학관  임영준 28 12-13 임영준
144523 하늘의 미소 이영지  이영지 20 12-13 李英芝
144522 1순위  이문자 16 12-13 이문자
144521 너 때문이야  이문자 21 12-13 이문자
144520 등빛  김동기 22 12-13 김동기
144519 겨울 어느 날  박인걸 39 12-13 박인걸
144518 86년  이은경일해윤) 15 12-13 이은경
144517 행복은  김덕성 98 12-13 김덕성
144516 Yellow spring in the trembling  정세일 12 12-13 정세일
144515 옥탑방 창가에서  김은식 29 12-12 김은식
144514 귀신 나는 집  김은식 20 12-12 김은식
144513 도심의 겨울 단애 (斷崖)-사랑의 서곡 4  고은영 28 12-12 고은영
144512 사랑 20  고은영 27 12-12 고은영
144511 사랑 19  고은영 30 12-12 고은영
144510 장미가시. 유기농 상표. 아내.  정용진 9 12-12 정용진
144509 법원 동문 커피빈에서  민경대 18 12-12 민경대
144508 바위섬  이문자 26 12-12 이문자
144507 나의 아픔은  이문자 28 12-12 이문자
144506  이문자 20 12-12 이문자
144505 겨울 밤(대구에 있던 백석 선생에게)  이은경(일해윤) 26 12-12 이은경
144504 There are flower of daffodil and ink and brush  정세일 10 12-12 정세일
144503 겨울 일기장  김덕성 87 12-12 김덕성
144502 함박눈이 내리는 날 - 평화문단  임영준 40 12-12 임영준
144501 고속도로  박인걸 24 12-11 박인걸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