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밤, 강물

밤, 강물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연속하여 3편, 하루 5편을 초과하지 않도록 협조하여 주십시오. 이를 위반하면 예고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글쓴이 : 성백군     날짜 : 19-11-20 07:55     조회 : 42    
    · : 밤, 강물
    · 저자(시인) : 성백군
    · 시집명 :
    · 출판연도(발표연도) : 2018년
    · 출판사명 :
밤, 강물 / 성백군


강둑에 앉아, 캄캄합니다
사방이 한 치 앞도 보이지 않지만

물 흐르는 소리
어디를 가는지
잠시도 멈추지 않습니다

쉬었다가
밝은 날 가면 될 텐데
바위에 부딪치며 나뭇가지에 걸리며
산모퉁이를 돌아 온갖 풍상을 다 겪으며
끝없이 흐릅니다

왜 가는지도 모르기에
또 가고, 어디를 가는지도 모르기에
알고 싶어서 멈출 수가 없다고

저 밤 강물 출렁거립니다.
나 들으라는 듯
세상 사는 이야기를 합니다

  934 - 11112018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이 페이지에 게시물이 없습니다.  [다음검색]이 보이지 않을 때까지 아래 [다음검색]을 눌러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