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겨울비

겨울비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연속하여 3편, 하루 5편을 초과하지 않도록 협조하여 주십시오. 이를 위반하면 예고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글쓴이 : 목필균     날짜 : 19-11-20 08:13     조회 : 60    
    · : 겨울비
    · 저자(시인) : 목필균
    · 시집명 :
    · 출판연도(발표연도) : 2019
    · 출판사명 :
겨울비

 


                                                                                    목필균

 
누구의 손길이 저리 냉정할까

철모르고 피어난 경찰서 울타리 장미 몇 송이도

마지막 잎까지 떨구는 은행나무도 흥건히 젖는다

 

사랑한다는 말 전하지 못한 청춘 시절도

그립다 말하지 못한 마음까지

아스팔트 하수구로 쓸어내리는 비에

옷깃을 여민다

 

둘둘 감은 주홍빛 스카프

갑갑하지만 숨을 고르며 쓴 마스크

낡아가는 몸을 다스리는 몸짓마저 느려지지만

 

영양제 몇 알 삼키고

기운 일으키는 링거액 맞으며

활기 찾는 맥박을 지키는 동안거의 날들

 

살다 보면 안다

동지를 지나 조금씩 두터워지는 햇살

가슴의 온도가 조금씩 올라가며

또 한 번의 봄이 내게 온다는 것을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이 페이지에 게시물이 없습니다.  [다음검색]이 보이지 않을 때까지 아래 [다음검색]을 눌러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