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비워내는 건 외로운 법이다

비워내는 건 외로운 법이다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연속하여 3편, 하루 5편을 초과하지 않도록 협조하여 주십시오. 이를 위반하면 예고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글쓴이 : 고은영     날짜 : 19-11-29 19:23     조회 : 164    
    · : 비워내는 건 외로운 법이다
    · 저자(시인) : 고은영
    · 시집명 : .
    · 출판연도(발표연도) : 미발표
    · 출판사명 : .
비워내는 건 외로운 법이다 / (宵火)고은영


깊은 겨울 추위 속에도 창가에서면
이 따뜻한 햇살 안에 어둠처럼 웅크린
주기적인 우울이 온통 충만해 목이 멘다

달큼한 커피향을 즐기고
지리한 시간의 거울 앞에 서서
젊음이 하나씩 매몰된 자리마다
추한 늙음이 자리 잡은 여백은
황홀한 빛살로 분주하지만
그래도 나의 시간은
한적하기만 한 것이어서 행복한 것이다

내 모습을 보며 지금 당신은 울고 있는가
울지 마라
바라보는 그로 족하다는 말처럼
아픈 게 어디 있느냐
영혼에 접어놓은 그 서러운 가슴을 펼치면
저 시린 강변 어디쯤 가오리 연이
바람 에다 파르르 고적한 떨림들
어찌 아무렇지도 않단 말이냐

인생이 아무리 비워내는 것이라 해도
외로움은 긴 꼬리로 하늘에 펄럭이고
사랑이 값없이 거저 주는 것이라 해도
소유하고픈 욕심이야 왜 없겠느냐
 
지고한 그대의 안부마다
제 살을 찢으며 보고 파지는
그도 고통인 것이다
가난한 수의를 베고 누운
이 따듯한 햇볕도 그리움인 것이다
지극한 사랑인 것이다
그러므로 비워내는 건 무엇이건 외로운 법이다

20090120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습작,초고.퇴고 중인 작품은 이곳에 올리지 마십시오  ... 4879 06-18 운영자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74621 04-11 운영자
144914 소망  김덕성 123 01-15 김덕성
144913 순간의 기쁨  송정숙 37 01-15 송정숙
144912 나에게 시간 주기  송정숙 28 01-15 송정숙
144911 건망증  송정숙 18 01-15 송정숙
144910 시인의 정원에서는/새봄이 돌아오면 (1)  은파 오애숙 95 01-14 오애숙
144909 노년의 바람 (3)  은파 오애숙 101 01-14 오애숙
144908 새아침에 (1)  은파 오애숙 105 01-14 오애숙
144907 너로 인하여/은파 (2)  은파 오애숙 98 01-14 오애숙
144906 이별이 남기고 간 그리움에/박제된 생각 (1)  은파 오애숙 91 01-14 오애숙
144905 기다림/김용호  김용호 37 01-14 김용호
144904 지울 수 없는 이름  백원기 36 01-14 백원기
144903 고향 집  김용화1 26 01-14 김용화
144902 사랑의 결실  오보영 50 01-14 오보영
144901 명량해전의 단초  이은경(일해윤) 29 01-14 이은경
144900 행복한 것은  김덕성 123 01-14 김덕성
144899 흰 배추꽃 나비사랑  곽상희 26 01-14 곽상희
144898 Until winter snowfall  정세일 15 01-14 정세일
144897 마이산의 겨울/김용호  김용호 19 01-14 김용호
144896 사람을 찾습니다 - 풍자문학  임영준 62 01-13 임영준
144895 겨울강이 전하는 말 / 안재식  안재식 50 01-13 안재식
144894 쓸쓸한 침묵의 언어들  고은영 47 01-13 고은영
144893 발자국 찾기  고은영 45 01-13 고은영
144892 지배를 위한 꿈 그리고 전쟁의 광기  고은영 37 01-13 고은영
144891 하얀웃음 이영지  이영지 32 01-13 李英芝
144890 내 집은 천국  백원기 23 01-13 백원기
144889 겨울밤의 연가  김덕성 117 01-13 김덕성
144888 외로울 때/김용호  김용호 52 01-12 김용호
144887 달맞이  이남일 53 01-12 이남일
144886 가난의 자격  박종영 48 01-12 옥매산
144885 詩야, 다시 놀자 - 평화문단  임영준 69 01-11 임영준
144884 겨울비  김해인 53 01-11 김해인
144883 진정한 정치인들이여 (1)  은파 오애숙 97 01-11 오애숙
144882 함박눈이 내릴 때면 (1)  은파 오애숙 100 01-11 오애숙
144881 바윗돌 되어 (7)  은파 오애숙 92 01-11 오애숙
144880 어느 여인  민경대 42 01-11 민경대
144879 감사感謝  김은식 40 01-11 김은식
144878 용서容恕  김은식 27 01-11 김은식
144877 어느 시점  민경대 35 01-11 민경대
144876 박영숙영 유튜브 영상시 사부곡 아리랑  박영숙영 20 01-11 박영숙영
144875 자꾸 일어서는 머리카락  성백군 20 01-11 성백군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