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추전역의 겨울

추전역의 겨울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연속하여 3편, 하루 5편을 초과하지 않도록 협조하여 주십시오. 이를 위반하면 예고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글쓴이 : 고은영     날짜 : 19-11-30 14:33     조회 : 199    
    · : 추전역의 겨울
    · 저자(시인) : 고은영
    · 시집명 : .
    · 출판연도(발표연도) : 미발표
    · 출판사명 : .
추전역의 겨울 / (宵火)고은영


우리는 서로를 그렸다
몇 세기를 돌아 피죽 같은 얼굴로 선
남루한 역의 헐떡이는 숨결을 캔버스에 담았다
건조한 광부들의 비애를 그렸다
한해살이 들풀들이 미라처럼 버석거렸다

지상에 가장 높은 역
그러나 세속에 잊혀 진 가장 낮은 역
외로움만 역전을 수탈하고 있었다
껌처럼 달라붙은 징한 바람이 불었다
산새도 우짖지 않은 고립만이 팽배해 있었다

벌목꾼들이 수렴해 놓은
아름드리 나무들이 허리가 잘린 채
희멀겋게 나자빠져 뒹구는 자리에서
달 뜬 신음으로 사랑을 그렸다
짜릿한 입맞춤을 그렸다
그리움이 탱글탱글 부풀어 올랐다

검은 석탄 가루가 매캐하게
우리 콧잔등에 수북이 쌓였다
오후가 들면서 둥근 낮 달이
정선의 샛길을 돌아 첩첩이 싸인 태백에
죽어있는 탄광의 능선을 타고 올랐다

아, 견딜 수 없는 사랑이여
골짜기마다 강물도 숨죽인 산간에
겨울은 차가운 입김으로 일어서는데
너는 어찌하여 투명한 슬픔으로
내게 와 부딪히는 것이냐
어찌하여 황량한 대지에서
황홀한 설원을 그리는 것이냐

눈이나 내려라
세월의 더께에 눈이나~아 내려라
돌아갈 수 없는 그리움들이
또 다른 절명을 부를지 누가 아느냐
또 다른 사랑을 그릴지 누가 아느냐

20090113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습작,초고.퇴고 중인 작품은 이곳에 올리지 마십시오  ... 4892 06-18 운영자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74650 04-11 운영자
144996 여유는 필수  송정숙 27 01-22 송정숙
144995 우연과 인연으로/김용호  김용호 22 01-22 김용호
144994 이 도시에 봄은 오려나  박인걸 27 01-21 박인걸
144993 어둠의 의미  이길옹ㄱ 31 01-21 이길옥
144992 현관문  백원기 21 01-21 백원기
144991 은빛 지도는 완성되어(Silvery map is completed  정세일 16 01-21 정세일
144990 매화꽃 연가  김덕성 77 01-21 김덕성
144989 청춘이여 - 문학바탕  임영준 42 01-21 임영준
144988 가정  조남명 42 01-20 동호/조남명
144987 인생사 (2)  은파 오애숙 92 01-20 오애숙
144986 고사목/은파 오애숙 (4)  은파 오애숙 96 01-20 오애숙
144985 하늘빛 향기 피어나는 간이역/은파  은파 오애숙 84 01-20 오애숙
144984 겨울과 봄 사이  조남명 33 01-20 동호/조남명
144983 이 깊은 밤에  김동기 24 01-20 김동기
144982 화난 바람  강민경 30 01-20 봄에
144981 여왕이로소이다  송정숙 19 01-20 송정숙
144980 빵집  송정숙 16 01-20 송정숙
144979 내일을 찾아  송정숙 22 01-20 송정숙
144978 망종 지나고  김용화1 16 01-20 김용화
144977 이 아침에  은파 오애숙 90 01-20 오애숙
144976 가끔/지나간 시간들이 (1)  은파 오애숙 89 01-20 오애숙
144975 태백산 고사목  박인걸 24 01-20 박인걸
144974 오늘밤  이은경(일해윤) 33 01-20 이은경
144973 Piled up again and again in your heart without sound(소…  정세일 14 01-20 정세일
144972 꽃지해수욕장에서/김용호  김용호 19 01-20 김용호
144971 행복 이야기  김덕성 97 01-20 김덕성
144970 생의 찬미(디오니소스여, 포도주를 부어다오. 하데스의 왕자…  이은경(일해윤) 22 01-20 이은경
144969 가끔 추억의 향기 휘날려오면 (1)  은파 오애숙 102 01-19 오애숙
144968 이아침 그대에게 찬사를/은파 (1)  은파 오애숙 100 01-19 오애숙
144967 겨울밤의 연가 (1)  은파 오애숙 102 01-19 오애숙
144966 눈 오는 날의 여백  박종영 40 01-19 옥매산
144965 겨울바람  목필균 60 01-19 목필균
144964 언제나 가을은 사진 속에 있다고 전해옵니다(It is always s…  정세일 45 01-19 정세일
144963 청춘 불패 - 스토리문학관  임영준 77 01-18 임영준
144962 오늘 따라/세월의 무상함 (1)  은파 오애숙 101 01-18 오애숙
144961 세월의 강가에 앉아서 2 (3)  은파 오애숙 98 01-18 오애숙
144960 좋아해요/김용호  김용호 55 01-18 김용호
144959 사람과 개  김용화1 41 01-18 김용화
144958 물새들이 물고 간 바다  박동수 42 01-18 박동수
144957 푸른 바다  박동수 35 01-18 박동수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