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썰물.

썰물.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연속하여 3편, 하루 5편을 초과하지 않도록 협조하여 주십시오. 이를 위반하면 예고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글쓴이 : 장수남     날짜 : 19-12-02 08:09     조회 : 17    
    · : 썰물.
    · 저자(시인) : 장수남
    · 시집명 :
    · 출판연도(발표연도) : 2019.12.1
    · 출판사명 :
항해일지.

                              仁哮)장수남.

나와 당신은 적도를 지나
홍해바다 불타는 사막 지구를 오십 바퀴
돌고 몇 바퀴 더 돌아 수레바퀴 술병 가득히
싣고 우주 끝자락 까지 긴 항해를 한다.

멈출 수 없는 시간들이 잠시 쉬어가는
그 곳. 솔개그늘 낮은 숲
우리는 오렌지색 배 한척을 오후 세시방향의
키를 잡고 하얀 거품 찰찰 넘치도록
사십 평 호프 지하바다에 닻을 내린다.

짙은 커튼사이로 소주잔이 찰랑찰랑
메추리알이 이리딩굴 저리딩굴 손에 잡힐 듯
쟁반 안에 갇혀 제 몸 사리기에 바쁘다.
코요테의. <어느 날 갑자기 워~워~워~워~>
낮은 음색 시간이동 짜깁기에 바쁘다.

기다려지는 사람은 많아도
찾아오는 사람들은 적었다.
검은 복 차림 일행이 불숙 문을 연다. 당신?
인연일까. 악연일까. 두 눈 부릅뜨면
험악한 허공 술병 꼬꾸라진다.

칠 번 탁자 오백시시호프 두 잔 꿀맛이 났다.
젊은 데이트 족 한 쌍이 세상 즐거워라.
침침한 조명등 내려놓고 붉은 입술 발갛게
부딪친다. 오늘밤 마지막 만남이었을까.

허공은 빈잔 속에 갇혀 사경을 헤매고
우리는 자정을 넘나들며. 꿈속의 하늘의 별을
헤아리고 있었다. 지친 꿈 오아시스는
하늘 늪 뙤약볕 속에 갇혀. 항해하는 자정은
좌초되어 하얀 숲에 빠져들고 있었다.

비운만큼 채워진 형체모르는 악령들이
사방에서 비바람 몰고 온다. 우리는 흐트러진
몸짓으로 수줍음을 알고 배고픔을 알았다.
삐걱거리는 발걸음이 아침 태양이다.

이 세상 끝자락 새벽 세시
거친 지하바다 숲 조명등이 갈색 웃음으로
시간을 재촉하고. 등대불은 꺼지고 지친허공
난파선은 방향을 잃어가고 있다.

학사주점 꼬마 주인 등이 끔벅끔벅
알아들을 수 없는 말로 혼자 지껄인다.
알바 내일 온다는 약속이 없단다.
새벽어둠 지쳐. 넘어질 땐. 우유 빛 솔개간판
내린다. 꼬부라진 말투로 우리는 투정거리며
오후 세시방향 키 다시잡고 누굴 만나고
꼭 찾아야 한다.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습작,초고.퇴고 중인 작품은 이곳에 올리지 마십시오  ... 4595 06-18 운영자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74260 04-11 운영자
144484 Brought to Noeul school  정세일 2 05:41 정세일
144483 불꽃 환하다  강민경 3 04:49 봄에
144482 우리는 우리가 된다  박종영 5 00:03 옥매산
144481 12월이 가기 전에/김용호  김용호 5 12-07 김용호
144480 한해의 끝자락에서/김용호  김용호 5 12-07 김용호
144479 쉼표 - 문학바탕  임영준 10 12-07 임영준
144478 눈사람  김은식 6 12-07 김은식
144477 겨울 그리움  김은식 13 12-07 김은식
144476 파꽃 (A)  김동기 7 12-07 김동기
144475 아이야  백원기 13 12-07 백원기
144474 11월  성백군 22 12-07 성백군
144473 입동  성백군 25 12-07 성백군
144472 메일함 정리  이은경( 일해윤) 25 12-07 이은경
144471 가족 수련회  성백군 20 12-07 성백군
144470 단군 성전에서  靑山 손병흥 53 12-07 손병흥
144469 암유전자  민경대 27 12-07 민경대
144468 Calmness of mind  정세일 27 12-07 정세일
144467 겨울 사랑  김덕성 70 12-07 김덕성
144466 겨울 안개비  고은영 26 12-06 고은영
144465  고은영 27 12-06 고은영
144464 서리꽃 길  고은영 24 12-06 고은영
144463 참을 수 없는 하루  고은영 30 12-06 고은영
144462 늦가을 이영지  이영지 17 12-06 李英芝
144461 소나무의 겨울  오보영 31 12-06 오보영
144460 새벽 종소리  박인걸 23 12-06 박인걸
144459 바다를 향해 - 문학바탕  임영준 36 12-06 임영준
144458 12월의 기도  김덕성 106 12-06 김덕성
144457 이제 이슬의 속삭임을 고요함으로 알게됩니다  정세일 20 12-06 정세일
144456 혼수이불  김해인 23 12-05 김해인
144455 모월모일(某月某日)  박인걸 26 12-05 박인걸
144454 One leaf that you can put in your album  정세일 13 12-05 정세일
144453 억새꽃 사랑  김덕성 89 12-05 김덕성
144452 무장무장 - 문학과 사람들  임영준 47 12-04 임영준
144451 사랑, 천 번을 불러도 아름다운 이름  고은영 40 12-04 고은영
144450 어느 사랑 이야기  고은영 37 12-04 고은영
144449 지극한 비밀과 거짓 사이  고은영 35 12-04 고은영
144448 마지막 잎새  고은영 46 12-04 고은영
144447 눈 오는 밤에  임은숙 29 12-04 수ㄱi
144446 술 마신비둘기  이은경( 일해윤) 27 12-04 이은경
144445 전철 속에서의 색다른 풍경  김길남 22 12-04 김길남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