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썰물.

썰물.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연속하여 3편, 하루 5편을 초과하지 않도록 협조하여 주십시오. 이를 위반하면 예고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글쓴이 : 장수남     날짜 : 19-12-02 08:09     조회 : 46    
    · : 썰물.
    · 저자(시인) : 장수남
    · 시집명 :
    · 출판연도(발표연도) : 2019.12.1
    · 출판사명 :
항해일지.

                              仁哮)장수남.

나와 당신은 적도를 지나
홍해바다 불타는 사막 지구를 오십 바퀴
돌고 몇 바퀴 더 돌아 수레바퀴 술병 가득히
싣고 우주 끝자락 까지 긴 항해를 한다.

멈출 수 없는 시간들이 잠시 쉬어가는
그 곳. 솔개그늘 낮은 숲
우리는 오렌지색 배 한척을 오후 세시방향의
키를 잡고 하얀 거품 찰찰 넘치도록
사십 평 호프 지하바다에 닻을 내린다.

짙은 커튼사이로 소주잔이 찰랑찰랑
메추리알이 이리딩굴 저리딩굴 손에 잡힐 듯
쟁반 안에 갇혀 제 몸 사리기에 바쁘다.
코요테의. <어느 날 갑자기 워~워~워~워~>
낮은 음색 시간이동 짜깁기에 바쁘다.

기다려지는 사람은 많아도
찾아오는 사람들은 적었다.
검은 복 차림 일행이 불숙 문을 연다. 당신?
인연일까. 악연일까. 두 눈 부릅뜨면
험악한 허공 술병 꼬꾸라진다.

칠 번 탁자 오백시시호프 두 잔 꿀맛이 났다.
젊은 데이트 족 한 쌍이 세상 즐거워라.
침침한 조명등 내려놓고 붉은 입술 발갛게
부딪친다. 오늘밤 마지막 만남이었을까.

허공은 빈잔 속에 갇혀 사경을 헤매고
우리는 자정을 넘나들며. 꿈속의 하늘의 별을
헤아리고 있었다. 지친 꿈 오아시스는
하늘 늪 뙤약볕 속에 갇혀. 항해하는 자정은
좌초되어 하얀 숲에 빠져들고 있었다.

비운만큼 채워진 형체모르는 악령들이
사방에서 비바람 몰고 온다. 우리는 흐트러진
몸짓으로 수줍음을 알고 배고픔을 알았다.
삐걱거리는 발걸음이 아침 태양이다.

이 세상 끝자락 새벽 세시
거친 지하바다 숲 조명등이 갈색 웃음으로
시간을 재촉하고. 등대불은 꺼지고 지친허공
난파선은 방향을 잃어가고 있다.

학사주점 꼬마 주인 등이 끔벅끔벅
알아들을 수 없는 말로 혼자 지껄인다.
알바 내일 온다는 약속이 없단다.
새벽어둠 지쳐. 넘어질 땐. 우유 빛 솔개간판
내린다. 꼬부라진 말투로 우리는 투정거리며
오후 세시방향 키 다시잡고 누굴 만나고
꼭 찾아야 한다.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습작,초고.퇴고 중인 작품은 이곳에 올리지 마십시오  ... 4868 06-18 운영자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74605 04-11 운영자
144870 인생  윤인환 39 01-10 윤 인환
144869 담쟁이넝쿨연  김동기 22 01-10 김동기
144868 나비호프  이 성두 37 01-10 이성두
144867 발명가 (1)  은파 오애숙 90 01-10 오애숙
144866 내 마음 나도 몰라/은파  은파 오애숙 89 01-10 오애숙
144865 나 꿈이 있기에/은파 (1)  은파 오애숙 87 01-10 오애숙
144864 겨울이야기 3 - 스토리문학관  임영준 66 01-10 임영준
144863 안갯길 사이에서 (1)  은파 오애숙 93 01-10 오애숙
144862 들꽃의 노래 (2)  은파 오애숙 103 01-10 오애숙
144861 아픔의 골짜기는 메워지지 않지만(The valley of pain is no…  정세일 45 01-10 정세일
144860 들꽃의 노래  김덕성 112 01-10 김덕성
144859 모르겠어요/김용호  김용호 35 01-10 김용호
144858 가슴 뜨거운 순간  강민경 51 01-09 봄에
144857 삶의 조미료  강민경 53 01-09 봄에
144856 밤하늘  백원기 49 01-09 백원기
144855 숨어버린 너에게  홍수희 47 01-09 홍수희
144854 얼어 붙은 땅  박인걸 50 01-09 박인걸
144853 비온 뒤의 강산  윤의섭 27 01-09 미산
144852 겨울밤 소묘 3  문재학 30 01-09 문재학
144851 강릉시립도서관  민경대 34 01-09 민경대
144850 Only meaningless words like that  정세일 21 01-09 정세일
144849 겨울비 내리던 날  김덕성 113 01-09 김덕성
144848 t서사랑은쓰린 눈물, 에딘버러 우채국에서.  이은경(일해윤) 26 01-09 이은경
144847 인연/김용호  김용호 37 01-08 김용호
144846 겨울이야기 2 - 문학과 사람들  임영준 56 01-08 임영준
144845 장군이 할배  목필균 30 01-08 목필균
144844 Sunflowers look up and wait for the morning sun  정세일 15 01-08 정세일
144843 여수에서  이 성두 34 01-08 이성두
144842 동백꽃 연가  김덕성 124 01-08 김덕성
144841 가을 안개  고은영 55 01-07 고은영
144840 한국정치/은파  은파 오애숙 90 01-07 오애숙
144839 시를 쓰면서/은파 (1)  은파 오애숙 90 01-07 오애숙
144838 봄을 기다리면서  고은영 66 01-07 고은영
144837 그리움을 묻지 말자  고은영 66 01-07 고은영
144836 행복한 슬픔  고은영 57 01-07 고은영
144835 유년의 기억  고은영 53 01-07 고은영
144834 새해엔/은파 (1)  은파 오애숙 92 01-07 오애숙
144833 어둠이 그립습니다  성백군 27 01-07 성백군
144832 벌과의 동거  성백군 24 01-07 성백군
144831 정월 비雨  오보영 32 01-07 오보영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