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발전기금 1억원

발전기금 1억원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연속하여 3편, 하루 5편을 초과하지 않도록 협조하여 주십시오. 이를 위반하면 예고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글쓴이 : 민경대     날짜 : 19-12-02 08:11     조회 : 48    
    · : 발전기금 1억원
    · 저자(시인) : 민경대
    · 시집명 : 347-1
    · 출판연도(발표연도) : 2019
    · 출판사명 : 시공장
법과 문학 학회 발전기금1억원

배상도 어떠한 댓가도 없이 그냥 그저 마래교육을 위하여 미래 신문을 위하여
인생공부 69년에 아직도 이 세상에는 착하고 선량한 대한민국 국민이 존재한다
자이제부터 인생에 새로운 전환점 을 맞이 하였다 이 돈으로 많은 일을 해내자


2019년 11월은 참으로 내 인생에서 최고의 시간이었고, 아직도  꿈같은 시간이었다. 그 열매가 12월에는 맺는다. 어제밤 죽었다고 생각한 동생민경갑이 살아났다. 이제 어제까지는 꿈속에서 살아온 인생이라면 오늘부터는 현실속에 새로운 삶을 산다. 한편의 시가 생각난다. 그녀는 아름답게 걷는다. She walks in beauty.오늘도 그녀를 만난다. 내 생에 초고의 사람 소중한 사람 그녀를 향해 간다. 이것이 현실이다. 모든 사람들을 더 사랑하고 이 인류의 발전을 위해 남은 여생을 기여하자.
Law and Literary Society

For compensation for future newspapers, just for future education,
In 69 years of life, there are still good and good Korean people in this world.
Now we have a new turning point in life Let's do a lot with this money


November 2019 was indeed the best time of my life, and it was a dreamy and dreamy time. Its fruit bears in December. The younger brother-in-law, who thought he died last night, survived. If you have lived in a dream until yesterday, from today, you live a new life in reality. I think of a poem on the other hand. She walks beautifully. She walks in beauty. In my life, the super precious person goes towards her. This is the reality. Love everyone more and contribute to the rest of our lives for the development of this human race.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습작,초고.퇴고 중인 작품은 이곳에 올리지 마십시오  ... 4868 06-18 운영자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74605 04-11 운영자
144870 인생  윤인환 39 01-10 윤 인환
144869 담쟁이넝쿨연  김동기 22 01-10 김동기
144868 나비호프  이 성두 37 01-10 이성두
144867 발명가 (1)  은파 오애숙 90 01-10 오애숙
144866 내 마음 나도 몰라/은파  은파 오애숙 89 01-10 오애숙
144865 나 꿈이 있기에/은파 (1)  은파 오애숙 87 01-10 오애숙
144864 겨울이야기 3 - 스토리문학관  임영준 66 01-10 임영준
144863 안갯길 사이에서 (1)  은파 오애숙 93 01-10 오애숙
144862 들꽃의 노래 (2)  은파 오애숙 103 01-10 오애숙
144861 아픔의 골짜기는 메워지지 않지만(The valley of pain is no…  정세일 45 01-10 정세일
144860 들꽃의 노래  김덕성 112 01-10 김덕성
144859 모르겠어요/김용호  김용호 35 01-10 김용호
144858 가슴 뜨거운 순간  강민경 51 01-09 봄에
144857 삶의 조미료  강민경 53 01-09 봄에
144856 밤하늘  백원기 49 01-09 백원기
144855 숨어버린 너에게  홍수희 47 01-09 홍수희
144854 얼어 붙은 땅  박인걸 50 01-09 박인걸
144853 비온 뒤의 강산  윤의섭 27 01-09 미산
144852 겨울밤 소묘 3  문재학 30 01-09 문재학
144851 강릉시립도서관  민경대 34 01-09 민경대
144850 Only meaningless words like that  정세일 21 01-09 정세일
144849 겨울비 내리던 날  김덕성 113 01-09 김덕성
144848 t서사랑은쓰린 눈물, 에딘버러 우채국에서.  이은경(일해윤) 26 01-09 이은경
144847 인연/김용호  김용호 37 01-08 김용호
144846 겨울이야기 2 - 문학과 사람들  임영준 56 01-08 임영준
144845 장군이 할배  목필균 30 01-08 목필균
144844 Sunflowers look up and wait for the morning sun  정세일 15 01-08 정세일
144843 여수에서  이 성두 34 01-08 이성두
144842 동백꽃 연가  김덕성 124 01-08 김덕성
144841 가을 안개  고은영 55 01-07 고은영
144840 한국정치/은파  은파 오애숙 90 01-07 오애숙
144839 시를 쓰면서/은파 (1)  은파 오애숙 90 01-07 오애숙
144838 봄을 기다리면서  고은영 66 01-07 고은영
144837 그리움을 묻지 말자  고은영 66 01-07 고은영
144836 행복한 슬픔  고은영 57 01-07 고은영
144835 유년의 기억  고은영 53 01-07 고은영
144834 새해엔/은파 (1)  은파 오애숙 92 01-07 오애숙
144833 어둠이 그립습니다  성백군 27 01-07 성백군
144832 벌과의 동거  성백군 24 01-07 성백군
144831 정월 비雨  오보영 32 01-07 오보영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