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어느 사랑 이야기

어느 사랑 이야기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연속하여 3편, 하루 5편을 초과하지 않도록 협조하여 주십시오. 이를 위반하면 예고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글쓴이 : 고은영     날짜 : 19-12-04 20:14     조회 : 164    
    · : 어느 사랑 이야기
    · 저자(시인) : 고은영
    · 시집명 : .
    · 출판연도(발표연도) : 미발표
    · 출판사명 : .
어느 사랑 이야기 /  (宵火)고은영 


내가 그를 만난 것은
가상의 바다를 떠돌다 가난에 겨워
불안한 만큼 울고 싶었을 때었다
그는 지극히 따뜻한 노인이었다
그는 날더러 그를 향해 오라 한 적이 없었다
다만, 일방적으로 내가 그에게 다가섰을 뿐이었다
그는 내 존재조차 알지 못했으므로
개인적으로 내게 관심을 집중시킨 적도
또 그럴 필요조차 없었다

그는 삶의 지표를 제시하고 인간이 인간다울 때
아름다워지는 것이 무엇인지 만연한 빈곤과 추위 속에서
따뜻한 가슴을 지닌 인성과 사랑이 무엇인지
우매한 내 영혼의 희망을 읽어 주었다
그는 절망을 대변하는 진실이기에 초라했다
그러나 그것은 작고 위대한
사랑의 역사였으며 정겨운 배려였다

가난을 빌미로 나의 살과 뼈를 탐하는 지독한 착취가 아니라
현실을 깨우쳐 주고 무지한 내게
그는 결코, 부당한 것을 요구하지 않았다
다만, 그의 요구는 나를 위한 것이었다
가난과 맞서려면 똑똑해져라 지혜로워져라
이 무서운 세상에서 가장 소중한 너의 자산을 지켜라
너 자신에게 시간을 투자해라

참이란 얼마나 사람의 가슴을 흔들어 놓는 일인가
그는 삶의 최종 귀결은 결국 사랑임을 보여주었다
그는 날 울리고도 남을 따듯한 촛불을 켜고
추운 가슴을 일으켜 세우고 나의 영혼을 정화 시키는
이 시대 마지막 양심이었다
그것은 존재론에 근접한 생존의 메시지었다
위험한 물살에 휩쓸리는 초겨울의 한파를
그는 눈물과 가슴으로 사력을 다해 막고 있었다
가난한 이들을 위하여 충동적인 발로가 아닌
온전한 가슴으로 토해내던

우리의 가난은 저 무서운 이기 앞에 유린당하고 있다
권력과 위협 앞에 놓인 위기
어느 질시와 시기 속에 명료하게 피던 꽃
어느 날 그는 이별을 얘기 햇다
추운 겨울이 도래하는 신 새벽
이별을 얘기하는 그는 비장하고 참담해 보였다
떠나가는 이별의 아픔보다
초라하기 이를 데 없는 그의 절망은 나를 울렸다

영혼의 아픔보다 더 극심한 고통은 무엇인가
떠나가는 슬픔은 나로 새벽을 눈물짓게 하고
제왕의 나라는 굳건하므로 불의를 사랑하여
마지막 남은 양심을 도살하고
 저 깊은 수렁에 진실을 숨기고도
도통 두려움이나 부끄러움을 모르는구나

20081108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습작,초고.퇴고 중인 작품은 이곳에 올리지 마십시오  ... 4877 06-18 운영자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74620 04-11 운영자
144993 은빛 지도는 완성되어(Silvery map is completed  정세일 4 04:35 정세일
144992 매화꽃 연가  김덕성 10 04:35 김덕성
144991 청춘이여 - 문학바탕  임영준 11 00:45 임영준
144990 가정  조남명 9 01-20 동호/조남명
144989 인생사 (2)  은파 오애숙 17 01-20 오애숙
144988 고사목/은파 오애숙 (3)  은파 오애숙 17 01-20 오애숙
144987 하늘빛 향기 피어나는 간이역/은파  은파 오애숙 19 01-20 오애숙
144986 겨울과 봄 사이  조남명 8 01-20 동호/조남명
144985 이 깊은 밤에  김동기 5 01-20 김동기
144984 화난 바람  강민경 11 01-20 봄에
144983 여왕이로소이다  송정숙 8 01-20 송정숙
144982 빵집  송정숙 7 01-20 송정숙
144981 내일을 찾아  송정숙 9 01-20 송정숙
144980 망종 지나고  김용화1 8 01-20 김용화
144979 이 아침에  은파 오애숙 40 01-20 오애숙
144978 가끔/지나간 시간들이 (1)  은파 오애숙 40 01-20 오애숙
144977 태백산 고사목  박인걸 14 01-20 박인걸
144976 오늘밤  이은경(일해윤) 10 01-20 이은경
144975 Piled up again and again in your heart without sound(소…  정세일 6 01-20 정세일
144974 꽃지해수욕장에서/김용호  김용호 7 01-20 김용호
144973 행복 이야기  김덕성 58 01-20 김덕성
144972 생의 찬미(디오니소스여, 포도주를 부어다오. 하데스의 왕자…  이은경(일해윤) 13 01-20 이은경
144971 가끔 추억의 향기 휘날려오면 (1)  은파 오애숙 68 01-19 오애숙
144970 이아침 그대에게 찬사를/은파 (1)  은파 오애숙 65 01-19 오애숙
144969 겨울밤의 연가 (1)  은파 오애숙 67 01-19 오애숙
144968 눈 오는 날의 여백  박종영 28 01-19 옥매산
144967 겨울바람  목필균 49 01-19 목필균
144966 언제나 가을은 사진 속에 있다고 전해옵니다(It is always s…  정세일 39 01-19 정세일
144965 청춘 불패 - 스토리문학관  임영준 54 01-18 임영준
144964 오늘 따라/세월의 무상함 (1)  은파 오애숙 78 01-18 오애숙
144963 세월의 강가에 앉아서 2 (3)  은파 오애숙 79 01-18 오애숙
144962 좋아해요/김용호  김용호 41 01-18 김용호
144961 사람과 개  김용화1 37 01-18 김용화
144960 물새들이 물고 간 바다  박동수 36 01-18 박동수
144959 푸른 바다  박동수 31 01-18 박동수
144958 살다보면 (2)  은파 오애숙 82 01-18 오애숙
144957 그리움이 사랑 되어 (1)  은파 오애숙 83 01-18 오애숙
144956 인생사 잊어서는 안 될 일/  은파 오애숙 81 01-18 오애숙
144955 동행(同行)  박인걸 42 01-18 박인걸
144954 3시집 못 냅니다. 매화하서가 아니라 돈 없어서.386들 밀고 …  이은경(일해윤) 29 01-18 이은경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