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수이불

홈 > 시 백과 > 시인의 시
시인의 시
 
* 특정 종교나 정치.사상, 이념에 치우친 작품과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난에는 이름만 사용해야 하며, 별명이나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모두를 위하여 한 번에 많은 작품을 연속해서 올리는 것은 지양하시길 부탁드립니다.
* 목록의 등록자 이름에 마우스를 놓고 클릭하시면 해당 등록자가 올린 작품을 한번에 조회할 수 있습니다. 
* 검색시에는 리스트 하단 <다음검색>버튼으로 나머지 검색 결과도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혼수이불

김해인 0 192
저자 : 김해인     시집명 :
출판(발표)연도 : 2019.12.1.     출판사 :
오늘 섣 달 초 하루
예전부터 집안의 종손이라는
둘째 장 조카 혼인을 보러 식구 모두 데리고갔다
나로서는 잔칫집에가서
막걸리나 소주에 취 하는게 목적인데
새 조카며느리 혼수라며 비닐로 싼 이불 한 채를 안겨준다

물끄러미 이불 보따리를 보고 있다
나 장가 들 때에
지금에 마누라 그 때에도 처갓집에서
시부모며 시 백,숙. 시 고모.시 이모. 시 외숙
시누이 올케 시 종형제 시 당숙 에게
그럴듯한 이름새긴 카시미론 누비이불 한채씩 안겨주던..

울 마누라가 오늘 그 이불을 받아들고 함박웃음을 보인다
오늘 혼수 이불을 받는 나 와 당신
좋아할것도 흐믓해 할일도 아닙니다.
이 이불 한채를 받는 오늘이
당신에 세상에서 지금부터 아이들에 세상으로 바뀐단 것을

어제까지는 당신에 아들이고 딸 이 었지만
오늘부턴 우리가 주역이고 당신은 부모이니까
삶 을 계획하고 결정하며 살아갈 주체가 되었으니
그게 보기 싫고 듣기 싫고 내 주기 아까우면
저희가 드린 이불 덮어쓰고 계시던지  뒤집어 쓰고 계세요
이불이 헤 질때 쯤 이면 뗏 장 덮어드릴테니

괜한 걱정마시고 아무 말 말고 자빠져 있으라는
혼수 이불에 이리도 깊은 뜻 이 있었으리 라고는

내 미쳐 몰랐다!
증 말로 몰랐다!
0 Comments
제목 저자(시인)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56(1) 명
  • 오늘 방문자 1,113 명
  • 어제 방문자 1,186 명
  • 최대 방문자 3,743 명
  • 전체 방문자 5,721,035 명
  • 전체 게시물 177,207 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