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우리는 우리가 된다

우리는 우리가 된다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연속하여 3편, 하루 5편을 초과하지 않도록 협조하여 주십시오. 이를 위반하면 예고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글쓴이 : 옥매산     날짜 : 19-12-08 00:03     조회 : 153    
    · : 우리는 우리가 된다
    · 저자(시인) : 박종영
    · 시집명 : 미발표
    · 출판연도(발표연도) : 2019
    · 출판사명 :
우리는 우리가 된다

- 박종영

한 식구가 오순도순 모여 사는 집,
그 집을 우리 집이라고 한다
같은 밥상에서 함께 밥을 먹는 식구를
우리 식구라고 한다

어머니가 아들을 업어 키우는 양육의 가치는
성장의 무게를 받아 주는 번식의 장래다

먼 곳을 떠나는 자식을 향해 눈물을 글썽이는
어머니의 수정 눈물은 우리들의 경전이다

헤어진 가족이 모였을 때,
설렘에 찬 초롱초롱한 눈동자며
잘 익은 능금같은 웃음이 한데 모이면,
동질의 영혼으로 서로를 챙기는 현명한 우리는 가족이다

생의 극점에서도 오똑한 코와 맑은 눈, 밝은 귀,
입술이 닮은 명작의 얼굴과
같은 색깔의 목소리를 합하여 어려운 세상을 개척할 때,

그토록 진지한 삶의 경험을 터득한
우리는 모두 영원한 우리가 된다.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습작,초고.퇴고 중인 작품은 이곳에 올리지 마십시오  ... 4892 06-18 운영자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74650 04-11 운영자
145076 겨울은 사랑을 품고 - 문학바탕  임영준 6 01-27 임영준
145075 꽃이 슬픔을 느끼는 이유는/김용호  김용호 3 01-27 김용호
145074 나무의 위상에 (1)  은파 오애숙 21 01-27 오애숙
145073 봄햇살 살랑이면 (1)  은파 오애숙 17 01-27 오애숙
145072 인생사 그 이치에/은파  은파 오애숙 18 01-27 오애숙
145071 엄마 만두  초암 나상국 11 01-27 나상국
145070 수채화  윤인환 18 01-27 윤 인환
145069 술에 대한 단상(斷想)  목필균 9 01-27 목필균
145068 가면 오지 않네  백원기 20 01-27 백원기
145067 오늘은 88일  민경대 26 01-27 민경대
145066 어제는 돌부처 같은 존재  민경대 19 01-27 민경대
145065 제주도 회억  민경대 15 01-27 민경대
145064 운다는 것  민경대 15 01-27 민경대
145063 아무것도 아닌  민경대 31 01-27 민경대
145062 정겨운 속삭임을 도란도란 (Dorando whisper  정세일 10 01-27 정세일
145061 때 늦은 삶의 언저리  나 상국 20 01-27 나상국
145060 1898년 서울 영국 문화원 앞 겨울- 1999년 봄 대구 공항 앞  이은경(일해윤) 12 01-27 이은경
145059 봄이 온다  김길남 16 01-27 김길남
145058 설날의 희비(喜悲)  김덕성 45 01-27 김덕성
145057 소나무  박인걸 22 01-26 박인걸
145056 설 이맘 때면/은파  은파 오애숙 46 01-26 오애숙
145055 이 봐  이은경(일해윤) 34 01-26 이은경
145054 상고대  초암 나 상국 33 01-26 나상국
145053 성냥 혁명  이은경(일해윤) 27 01-26 이은경
145052 Truth that I put on warm mittens with only my thumb  정세일 23 01-26 정세일
145051 그날이 정령 오늘이련가/은파 (1)  은파 오애숙 71 01-26 오애숙
145050 신호탄/은파 (1)  은파 오애숙 59 01-26 오애숙
145049 삶의 이중성/은파  은파 오애숙 71 01-26 오애숙
145048 나의 사랑론  이은경(일해윤) 31 01-26 이은경
145047 설화수  이은경(일해윤) 18 01-26 이은경
145046 내로남불의 족속 - 문학바탕  임영준 17 01-26 임영준
145045 까치밥(동시)  나 상국 22 01-25 나상국
145044 노인의 설날  박인걸 46 01-25 박인걸
145043 해를 품자  김동기 42 01-25 김동기
145042 병든그대  이은경(일해윤) 45 01-25 이은경
145041 Judge and Courage Only in Autumn  정세일 43 01-25 정세일
145040 설날의 기도  김덕성 129 01-25 김덕성
145039 새봄의 생명찬 너 희망아/  은파 오애숙 120 01-25 오애숙
145038 설날의 이면/은파 (1)  은파 오애숙 116 01-25 오애숙
145037 왜 잊었냐고 묻는다면  이남일 91 01-24 이남일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