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우리는 우리가 된다

우리는 우리가 된다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연속하여 3편, 하루 5편을 초과하지 않도록 협조하여 주십시오. 이를 위반하면 예고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글쓴이 : 옥매산     날짜 : 19-12-08 00:03     조회 : 150    
    · : 우리는 우리가 된다
    · 저자(시인) : 박종영
    · 시집명 : 미발표
    · 출판연도(발표연도) : 2019
    · 출판사명 :
우리는 우리가 된다

- 박종영

한 식구가 오순도순 모여 사는 집,
그 집을 우리 집이라고 한다
같은 밥상에서 함께 밥을 먹는 식구를
우리 식구라고 한다

어머니가 아들을 업어 키우는 양육의 가치는
성장의 무게를 받아 주는 번식의 장래다

먼 곳을 떠나는 자식을 향해 눈물을 글썽이는
어머니의 수정 눈물은 우리들의 경전이다

헤어진 가족이 모였을 때,
설렘에 찬 초롱초롱한 눈동자며
잘 익은 능금같은 웃음이 한데 모이면,
동질의 영혼으로 서로를 챙기는 현명한 우리는 가족이다

생의 극점에서도 오똑한 코와 맑은 눈, 밝은 귀,
입술이 닮은 명작의 얼굴과
같은 색깔의 목소리를 합하여 어려운 세상을 개척할 때,

그토록 진지한 삶의 경험을 터득한
우리는 모두 영원한 우리가 된다.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습작,초고.퇴고 중인 작품은 이곳에 올리지 마십시오  ... 4878 06-18 운영자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74620 04-11 운영자
144953 * 소통  윤인환 18959 03-15 윤 인환
144952 이쯤에서 다시 만나게 하소서 (1)  이정하 18950 05-03 poemlove
144951 기다림 - 원태연 (1)  원태연 18836 06-14 poemlove
144950 너에게 묻는다 - 안도현 (4)  안도현 18762 08-17 poemlove
144949 흔들리며 사랑하며 (1)  이정하 18533 08-09 poemlove
144948 각 게시판 글쓰기 권한을 조정했습니디.  ... 18413 08-14 운영자
144947 함께 있으면 좋은 사람 1 - 용혜원 (14)  용혜원 18341 08-12 poemlove
144946 바위 - 유치환 (3)  유치환 18321 07-04 poemlove
144945 사모 - 조지훈  조지훈 18277 08-13 관리자
144944 가을 편지 - 이해인 (1)  이해인 17934 08-22 poemlove
144943 가을 엽서 - 안도현  안도현 17864 08-14 poemlove
144942 꽃잎 지니 임이 오시네  민 병련 17712 05-26 민병련
144941 개여울 - 김소월  김소월 17614 08-26 poemlove
144940 사랑하는 까닭 - 한용운 (3)  한용운 17514 08-13 poemlove
144939 비망록 - 문정희  문정희 17510 08-10 poemlove
144938 국군은 죽어서 말한다 - 모윤숙 (2)  모윤숙 17508 08-13 poemlove
144937 익어가는 가을 - 이해인 (1)  이해인 17399 10-22 poemlove
144936 연탄 한 장 - 안도현 (4)  안도현 17371 08-12 poemlove
144935 시 쓰는 시간  민경대 17280 04-01 금관gold
144934 누군가를 사랑한다는 것은 - 이정하 (1)  이정하 17241 08-15 poemlove
144933 북어(北魚) - 최승호 (2)  최승호 17157 09-22 hanwori
144932 미소. 넷  문인귀 17140 12-31 가을
144931 그립다는 것은 - 이정하 (4)  이정하 17127 08-09 poemlove
144930 마음이 아름다우니 세상이 아름다워라 (4)  이채 17110 02-10 이채
144929 거리에서 - 류시화 (3)  류시화 17097 08-14 poemlove
144928 선운사에서 - 최영미  최영미 16986 08-20 poemlove
144927 꽃의 순서  박종영 16974 04-29 박종영
144926 나무 - 류시화 (3)  류시화 16846 08-14 poemlove
144925 소금인형 - 류시화 (9)  류시화 16710 08-14 poemlove
144924 행복론 - 최영미 (4)  최영미 16697 06-19 poemlove
144923 사랑법 (1)  강은교 16690 05-03 관리자
144922 너를 위하여 - 김남조  김남조 16631 08-13 poemlove
144921 고등어, 향수  권순자 16558 05-25 권순자
144920 담쟁이 - 도종환 (2)  도종환 16532 08-17 poemlove
144919 나무공  기형도 16384 08-26 hanwori
144918 기대어 울 수 있는 한 가슴 (1)  이정하 16309 08-09 poemlove
144917 아버지의 자전거  민경대 16277 04-01 금관gold
144916 팔복(八福) - 윤동주  윤동주 16184 08-13 poemlove
144915 너 없는 세상 (4)  이정하 16176 05-03 poemlove
144914 소 - 김기택  김기택 16165 11-28 가을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