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두더지 - 권영하

두더지 - 권영하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연속하여 3편, 하루 5편을 초과하지 않도록 협조하여 주십시오. 이를 위반하면 예고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글쓴이 : 행복한소리     날짜 : 19-12-08 09:52     조회 : 87    
    · : 두더지 - 권영하
    · 저자(시인) : 권영하
    · 시집명 : 현대시문학 - 겨울호
    · 출판연도(발표연도) : 2019
    · 출판사명 : 현대시문학
두더지


                                    권 영 하

십 년 동안 방에 담겨있었다
바이러스에 감염돼서일까 중2부터
방문은 두꺼운 벽이 되었다
엄마도 문 앞에 동그스름 앉은 
빈 그릇을 보고
문 닫힌 목숨이 살았음을 짐작할 뿐
메인보드 같은 도시에서 그는 두더지가 되었다
이불을 돌돌 말아
방에 굴과 보금자리를 만들었다
쾅쾅 노크와 가족의 한숨도
입다문 방문을 열지 못했다
날마다 방바닥에 납작 엎드려
마우스로 벽을 탔고, 모니터 안으로 기어들어가
심연의 창을 수없이 열고 닫았다
마우스에서 손은 자랐고
손은 자라 곤궁한 몸이 되었다       
널브러진 방에는, 간간이 랩만이
구두덜대며 뛰어다녔다
해수를 채운 잠수정으로 인터넷을 헤엄칠 때
모니터는 잠망경이고 마우스 불빛은 등대였다
사실 두려운 건 빛이 아니라 어둠이었다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습작,초고.퇴고 중인 작품은 이곳에 올리지 마십시오  ... 4868 06-18 운영자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74605 04-11 운영자
139350 겨울이 오는데  김덕성 887 11-15 김덕성
139349 숲으로  박인혜 772 11-15 박인혜
139348 단풍령 - kll.co.kr  임영준 1087 11-14 임영준
139347 희망편지  靑山 손병흥 1193 11-14 손병흥
139346 북악산의 추경  윤의섭 1065 11-14 미산
139345 무당벌레  강대실 1076 11-14 강대실
139344 작은 망치로 꿈의 이정표를 만들고 마음이 가는 길을 만들어…  정세일 1219 11-14 정세일
139343 가을의 연정  김덕성 1493 11-14 김덕성
139342 동시/사슴 꽃.  장수남 1239 11-14 장수남
139341 바람이쓸고간 자리  민경대 1280 11-14 민경대
139340 가을 단풍  박인혜 1017 11-14 박인혜
139339 담쟁이 하늘꽃 피운다  윤 갑수 1180 11-13 초월
139338 프리지아  靑山 손병흥 1352 11-13 손병흥
139337 고종의 길  백원기 951 11-13 백원기
139336 임진강 황포돛배  윤의섭 693 11-13 미산
139335 태극기(太極旗)  박인걸 814 11-13 박인걸
139334 11월이면 - 세상의 모든 지식  임영준 868 11-13 임영준
139333 억새의 사랑  김덕성 976 11-13 김덕성
139332 천년의 향기도 꽃잎을 다시 가져봅니다 당신의 마음이면  정세일 1006 11-13 정세일
139331 진정 그대 사랑에 (1)  은파 오애숙 1164 11-13 오애숙
139330 이가을, 가슴에 그리운 사람 (2)  은파 오애숙 995 11-13 오애숙
139329 들국화 향기롬처럼  은파 오애숙 939 11-13 오애숙
139328 엄마 (2)  신정숙 693 11-13 홍매화
139327 그대는 나의 빛 보석인가 (1)  은파 오애숙 1150 11-12 오애숙
139326 작은 사랑의 불씨 하나로  은파 오애숙 1069 11-12 오애숙
139325 11월 햇살파파라치 바람님 이영지  이영지 915 11-12 李英芝
139324 낙엽(落葉)을 보며  박인걸 1083 11-12 박인걸
139323 공허 空虛  윤의섭 1023 11-12 미산
139322 그날  백원기 1090 11-12 백원기
139321 아침의 기도  김덕성 1455 11-12 김덕성
139320 가을 한 조각 - 문학바탕  임영준 1325 11-12 임영준
139319 꿈과 생각 사이 하얀 눈이 내리도록 걸어서 오고 있겠지  정세일 1144 11-12 정세일
139318 슬프니까 사랑이다  민 병련 1124 11-12 민병련
139317 갑사가는 길  윤 갑수 1311 11-11 초월
139316 나일 강  문재학 1114 11-11 문재학
139315 행복은 사랑  김덕성 1251 11-11 김덕성
139314 가을이라고 말하지 못한 그 애태움으로  정세일 1096 11-11 정세일
139313 세월이 가면 - 마로니애  임영준 1113 11-11 임영준
139312 세상이 거울이다  조남명 1102 11-10 동호/조남명
139311 시선이 멈추는 풍경  박종영 936 11-10 옥매산
   141  142  143  144  145  146  147  148  149  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