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개혁 - 권영하

개혁 - 권영하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연속하여 3편, 하루 5편을 초과하지 않도록 협조하여 주십시오. 이를 위반하면 예고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글쓴이 : 행복한소리     날짜 : 19-12-08 09:59     조회 : 91    
    · : 개혁 - 권영하
    · 저자(시인) : 권영하
    · 시집명 : 현대시문학 - 겨울호
    · 출판연도(발표연도) : 2019
    · 출판사명 : 현대시문학
개혁


                                        권 영 하

도배를 하면서 생각해 보았다
언제나 그랬지만
낡은 벽은 기존 벽에 악착같이 달라붙어
진액을 빨아 버짐으로 자랐다
벽지를 그 위에 새로 바를 수도 없었다
낡고 얼룩진 벽일수록 수리가 필요했고
장판 밑에는 곰팡이꽃이 만발했다
합지보다 실크벽지를 제거하는 것이
더 힘들고 시간도 많이 들었다
그렇다고 이사하거나 집을 새로 지을 수도 없었기에
낡은 벽을 살살 뜯어내고
새 벽지를 재단해 잘 붙여야 했다
습기는 말리고 울퉁불퉁한 곳에 초배지를 발랐다
못자국과 흔적은 남아 있었지만
잘 고른 벽지는 벽과 천장에서 환하게 뿌리를 내렸다
온몸에 풀을 발라 애면글면 올랐기에
때 묻고 해진 곳은 꽃밭이 되었다
갈무리로 구석에 무늬를 맞추었더니
날개 다친 나비도 날아올랐다
방 안이 보송보송해졌다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습작,초고.퇴고 중인 작품은 이곳에 올리지 마십시오  ... 4875 06-18 운영자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74619 04-11 운영자
139378 오늘  靑山 손병흥 444 11-17 손병흥
139377 고사목  윤 갑수 465 11-17 초월
139376 가을은 간다 - 문학바탕  임영준 319 11-17 임영준
139375 가을 이별  오보영 273 11-17 오보영
139374 사은회  윤의섭 255 11-17 미산
139373 무엇이 행복일까  김덕성 359 11-17 김덕성
139372 꿈이 이렇게 작고 희미해도 소낙비는 불을 켜두고 싶어 합니…  정세일 197 11-17 정세일
139371 사람과 사람 사이  은파 오애숙 305 11-16 오애숙
139370 친절한 배웅  박종영 192 11-16 옥매산
139369 어느 시인의 정원 (ms)  은파 오애숙 263 11-16 오애숙
139368 늦가을 석양빛에 (1)  은파 오애숙 299 11-16 오애숙
139367 홍어를 먹으며  박 태 주 217 11-16 박태주
139366 빛의 일기  강민경 248 11-16 봄에
139365 첫눈이 오면  백원기 224 11-16 백원기
139364 물왕리 호수에서  박인걸 210 11-16 박인걸
139363 아름다운 노래가 되도록 날개를 달고 당신의 마음에 날아옵…  정세일 217 11-16 정세일
139362 낙엽 이야기  김덕성 336 11-16 김덕성
139361 유종의 미  靑山 손병흥 331 11-16 손병흥
139360 가을향기 - 시인학교  임영준 208 11-16 임영준
139359 정(情)  靑山 손병흥 668 11-15 손병흥
139358 사무침  박인걸 517 11-15 박인걸
139357 새벽길  윤의섭 643 11-15 미산
139356 밥 타령  성백군 660 11-15 성백군
139355 사랑에도 자격이 있다?  성백군 631 11-15 성백군
139354 믿음  전숙영 670 11-15 전숙영
139353 짜증  백원기 786 11-15 백원기
139352 만추  윤 갑수 931 11-15 초월
139351 당신의 별빛의 마음이 전해지도록  정세일 709 11-15 정세일
139350 낮에 나온 반달은 종이 전화를 걸어보고 있습니다.  정세일 691 11-15 정세일
139349 겨울이 오는데  김덕성 888 11-15 김덕성
139348 숲으로  박인혜 772 11-15 박인혜
139347 단풍령 - kll.co.kr  임영준 1087 11-14 임영준
139346 희망편지  靑山 손병흥 1194 11-14 손병흥
139345 북악산의 추경  윤의섭 1065 11-14 미산
139344 무당벌레  강대실 1076 11-14 강대실
139343 작은 망치로 꿈의 이정표를 만들고 마음이 가는 길을 만들어…  정세일 1220 11-14 정세일
139342 가을의 연정  김덕성 1493 11-14 김덕성
139341 동시/사슴 꽃.  장수남 1240 11-14 장수남
139340 바람이쓸고간 자리  민경대 1280 11-14 민경대
139339 가을 단풍  박인혜 1017 11-14 박인혜
   141  142  143  144  145  146  147  148  149  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