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겨울밤 이야기

겨울밤 이야기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연속하여 3편, 하루 5편을 초과하지 않도록 협조하여 주십시오. 이를 위반하면 예고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글쓴이 : 김덕성     날짜 : 19-12-09 04:23     조회 : 159    
    · : 겨울밤 이야기
    · 저자(시인) : 김덕성
    · 시집명 :
    · 출판연도(발표연도) : 2019. 12. 9.
    · 출판사명 :
겨울밤 이야기 / 정심 김덕성


눈 내리는 날이면
둘이서 다정하게 눈길을 걸어가던
마음에 담아두었던 그리움 
가슴에 자리한다

정열이 넘친
고운 사랑의 입맞춤으로
정답게 다가오는 사랑의 미소
그 흔적은 무엇으로도
지울 수 없다

겸손한 임의 향기
소박한 사랑이 꿈처럼 흐르는 
겨울 들녘에 피었던 이젠
여인이 되었을 그 사랑

아련히 떠오르는 사랑
그림자처럼 다가오는 그리움
뜨거운 사랑 이야기
따뜻하게 겨울밤을 데운다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습작,초고.퇴고 중인 작품은 이곳에 올리지 마십시오  ... 4868 06-18 운영자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74605 04-11 운영자
144591 꽃같은 내 청춘아 (1)  은파 오애숙 105 12-21 오애숙
144590 웃음짓는 인생 서녘 (1)  은파 오애숙 110 12-21 오애숙
144589 사랑하니까 /은파 (1)  은파 오애숙 110 12-21 오애숙
144588 아름다운 은총  고은영 119 12-20 고은영
144587 고독과 외로움의 유역에서  고은영 108 12-20 고은영
144586 이사 풍경과 향수  고은영 97 12-20 고은영
144585 인생의 아포리즘 [aphorism]  고은영 97 12-20 고은영
144584 죄 몫  고은영 95 12-20 고은영
144583 영정사진  김동기 35 12-20 김동기
144582 새벽향기 (2)  은파 오애숙 120 12-20 오애숙
144581 첫눈 속에 피어나는 향그럼 (1)  은파 오애숙 120 12-20 오애숙
144580 그대 오세요  이문자 49 12-20 이문자
144579 밤길 나그네  이문자 49 12-20 이문자
144578 말해 보렴  이문자 44 12-20 이문자
144577 In the river of reeds  정세일 32 12-20 정세일
144576 겨울의 노래  김덕성 147 12-20 김덕성
144575 낮달  김은식 71 12-19 김은식
144574 눈물의 강가에서  김은식 55 12-19 김은식
144573 그래도 크리스마스 - 스토리문학관  임영준 207 12-19 임영준
144572 낮에 나온 초승달  백원기 71 12-19 백원기
144571 Yellow circle of dandelion carved in spring  정세일 56 12-19 정세일
144570 12월 연가  김덕성 183 12-19 김덕성
144569 이런 벗 하나 (1)  곽상희 117 12-18 곽상희
144568 겨울로 가는 기차  고은영 158 12-18 고은영
144567 겨울 남자  고은영 128 12-18 고은영
144566 눈부신 사랑을 꿈꾸지 마라  고은영 148 12-18 고은영
144565 어느 영혼의 초상  고은영 123 12-18 고은영
144564 태극기와 하늘미소 이영지  이영지 51 12-18 李英芝
144563 왜 이렇게 늙었어  강민경 71 12-18 봄에
144562 The whistles of the butterflies gently hear you  정세일 44 12-18 정세일
144561 나목(裸木) 사랑  김덕성 157 12-18 김덕성
144560 카드에 붙여 - 문학바탕  임영준 142 12-18 임영준
144559 존재하는 서러움도 그 자체로 아름답다  고은영 152 12-17 고은영
144558 흘러가는 것들  고은영 153 12-17 고은영
144557 겨울 갈대  고은영 135 12-17 고은영
144556 그저 그리움이었노라고  고은영 138 12-17 고은영
144555 작시) 겨울비와 나 (1)  은파 오애숙 145 12-17 오애숙
144554 애수에 젖는 가을밤 1  문재학 49 12-17 문재학
144553 시련 2  문재학 52 12-17 문재학
144552 처마  박해영 66 12-17 박해영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