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시 백과 > 시인의 시
시인의 시
 
* 특정 종교나 정치.사상, 이념에 치우친 작품과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난에는 이름만 사용해야 하며, 별명이나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모두를 위하여 한 번에 많은 작품을 연속해서 올리는 것은 지양하시길 부탁드립니다.
* 목록의 등록자 이름에 마우스를 놓고 클릭하시면 해당 등록자가 올린 작품을 한번에 조회할 수 있습니다. 
* 검색시에는 리스트 하단 <다음검색>버튼으로 나머지 검색 결과도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이길옥 1 101
저자 : 이길옥     시집명 :
출판(발표)연도 : 2014     출판사 :
<정>
    - 시 : 돌샘/이길옥 -

수령 600년을 훨씬 넘은 마을 어귀 느티나무 밑
주춧돌에 썩은 다리 얹고 세월을 지탱해온 낡은 정자에
백발 할머니 두 분이 앉아 나를 보시더니
시든 기억의 늑골에 허물어져 가는 총기를 일으켜 세우느라
풀린 눈꺼풀에서 경련을 걷어낸다.

이미 지워진 기억에서 나를 꺼내려고 황소 눈을 하고
멀뚱멀뚱 쳐다보는 눈가에 파리 한 마리 할머니의 신경을
들었다 놨다 한다.

우리의 거리가 가까워질수록 더욱 오리무중으로 몸을 감추는
나라는 존재에 도리질을 하고 관심을 거두려는 할머니들이
그래도 혹시나 하는 호기심의 심지에
‘뉘시오.’라는 말을 붙인다.

내 기억 어디에도 얹혀 있지 않은 할머니들의 쪼글쪼글한
주름 깊숙이 대낮인데도 어두운 그 깊은 골에 쭈그려 앉은
세월의 찌꺼기를 보면서
‘지나는 사람이네요.’ 건넌 말에 실망 덩어리를 부려놓으며
그러면 그렇지 생각하는 할머니의 허탈감이
말라 떨어지는 느티나무 잎에 실려 뒤집힌다.

600살도 더 먹은 느티나무 그늘을 이고 썩어가는 정자
삐걱거리는 판자 벌어진 틈으로 빠져나는 세월을 붙잡으려는
할머니들의 기쁜 숨결이 아무 관계없는 내 발길을 막는다.

우린 서로 한번도 만난 적이 없다.
1 Comments
이길옥 01.16 12:46  
*♡끝이 시작이라는 말을 보다♡*
      - 시 : 돌샘/이길옥 -

손녀가 초등학교를 졸업할 때
졸업은 끝이 아니라
새로운 공부의 시작이라고 하던 말

내가 정년퇴직을 할 때
축사에 끼어 있던
정년은 직장에서 사회로 옮겨가는
또 다른 인생의 시작이라는 말

그래
끝이라는 말은
하나의 과정을 마무리 짓는다는 뜻인데
마무리 짓는다는 것은
새로움에 도전한다는 말인데

나는
이 말의 깊은 뜻을
겨울을 견딘 앙상한 우듬지에서 찾았다.

겨울눈 속에 숨었다가 하늘을 간질이는
새싹의 연한 손끝 거기 있었다.
제목 저자(시인)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49 명
  • 오늘 방문자 329 명
  • 어제 방문자 1,357 명
  • 최대 방문자 3,743 명
  • 전체 방문자 5,724,276 명
  • 전체 게시물 177,262 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