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정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연속하여 3편, 하루 5편을 초과하지 않도록 협조하여 주십시오. 이를 위반하면 예고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글쓴이 : 이길옥     날짜 : 19-12-10 10:14     조회 : 80    
    · :
    · 저자(시인) : 이길옥
    · 시집명 :
    · 출판연도(발표연도) : 2014
    · 출판사명 :
<정>
    - 시 : 돌샘/이길옥 -

수령 600년을 훨씬 넘은 마을 어귀 느티나무 밑
주춧돌에 썩은 다리 얹고 세월을 지탱해온 낡은 정자에
백발 할머니 두 분이 앉아 나를 보시더니
시든 기억의 늑골에 허물어져 가는 총기를 일으켜 세우느라
풀린 눈꺼풀에서 경련을 걷어낸다.

이미 지워진 기억에서 나를 꺼내려고 황소 눈을 하고
멀뚱멀뚱 쳐다보는 눈가에 파리 한 마리 할머니의 신경을
들었다 놨다 한다.

우리의 거리가 가까워질수록 더욱 오리무중으로 몸을 감추는
나라는 존재에 도리질을 하고 관심을 거두려는 할머니들이
그래도 혹시나 하는 호기심의 심지에
‘뉘시오.’라는 말을 붙인다.

내 기억 어디에도 얹혀 있지 않은 할머니들의 쪼글쪼글한
주름 깊숙이 대낮인데도 어두운 그 깊은 골에 쭈그려 앉은
세월의 찌꺼기를 보면서
‘지나는 사람이네요.’ 건넌 말에 실망 덩어리를 부려놓으며
그러면 그렇지 생각하는 할머니의 허탈감이
말라 떨어지는 느티나무 잎에 실려 뒤집힌다.

600살도 더 먹은 느티나무 그늘을 이고 썩어가는 정자
삐걱거리는 판자 벌어진 틈으로 빠져나는 세월을 붙잡으려는
할머니들의 기쁜 숨결이 아무 관계없는 내 발길을 막는다.

우린 서로 한번도 만난 적이 없다.

이길옥   20-01-16 12:46
*♡끝이 시작이라는 말을 보다♡*
      - 시 : 돌샘/이길옥 -

손녀가 초등학교를 졸업할 때
졸업은 끝이 아니라
새로운 공부의 시작이라고 하던 말

내가 정년퇴직을 할 때
축사에 끼어 있던
정년은 직장에서 사회로 옮겨가는
또 다른 인생의 시작이라는 말

그래
끝이라는 말은
하나의 과정을 마무리 짓는다는 뜻인데
마무리 짓는다는 것은
새로움에 도전한다는 말인데

나는
이 말의 깊은 뜻을
겨울을 견딘 앙상한 우듬지에서 찾았다.

겨울눈 속에 숨었다가 하늘을 간질이는
새싹의 연한 손끝 거기 있었다.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습작,초고.퇴고 중인 작품은 이곳에 올리지 마십시오  ... 4877 06-18 운영자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74620 04-11 운영자
144993 은빛 지도는 완성되어(Silvery map is completed  정세일 4 04:35 정세일
144992 매화꽃 연가  김덕성 13 04:35 김덕성
144991 청춘이여 - 문학바탕  임영준 11 00:45 임영준
144990 가정  조남명 9 01-20 동호/조남명
144989 인생사 (2)  은파 오애숙 17 01-20 오애숙
144988 고사목/은파 오애숙 (3)  은파 오애숙 17 01-20 오애숙
144987 하늘빛 향기 피어나는 간이역/은파  은파 오애숙 19 01-20 오애숙
144986 겨울과 봄 사이  조남명 8 01-20 동호/조남명
144985 이 깊은 밤에  김동기 5 01-20 김동기
144984 화난 바람  강민경 11 01-20 봄에
144983 여왕이로소이다  송정숙 8 01-20 송정숙
144982 빵집  송정숙 7 01-20 송정숙
144981 내일을 찾아  송정숙 9 01-20 송정숙
144980 망종 지나고  김용화1 8 01-20 김용화
144979 이 아침에  은파 오애숙 40 01-20 오애숙
144978 가끔/지나간 시간들이 (1)  은파 오애숙 40 01-20 오애숙
144977 태백산 고사목  박인걸 14 01-20 박인걸
144976 오늘밤  이은경(일해윤) 10 01-20 이은경
144975 Piled up again and again in your heart without sound(소…  정세일 6 01-20 정세일
144974 꽃지해수욕장에서/김용호  김용호 7 01-20 김용호
144973 행복 이야기  김덕성 59 01-20 김덕성
144972 생의 찬미(디오니소스여, 포도주를 부어다오. 하데스의 왕자…  이은경(일해윤) 13 01-20 이은경
144971 가끔 추억의 향기 휘날려오면 (1)  은파 오애숙 68 01-19 오애숙
144970 이아침 그대에게 찬사를/은파 (1)  은파 오애숙 65 01-19 오애숙
144969 겨울밤의 연가 (1)  은파 오애숙 67 01-19 오애숙
144968 눈 오는 날의 여백  박종영 28 01-19 옥매산
144967 겨울바람  목필균 49 01-19 목필균
144966 언제나 가을은 사진 속에 있다고 전해옵니다(It is always s…  정세일 39 01-19 정세일
144965 청춘 불패 - 스토리문학관  임영준 54 01-18 임영준
144964 오늘 따라/세월의 무상함 (1)  은파 오애숙 78 01-18 오애숙
144963 세월의 강가에 앉아서 2 (3)  은파 오애숙 79 01-18 오애숙
144962 좋아해요/김용호  김용호 41 01-18 김용호
144961 사람과 개  김용화1 37 01-18 김용화
144960 물새들이 물고 간 바다  박동수 36 01-18 박동수
144959 푸른 바다  박동수 31 01-18 박동수
144958 살다보면 (2)  은파 오애숙 82 01-18 오애숙
144957 그리움이 사랑 되어 (1)  은파 오애숙 83 01-18 오애숙
144956 인생사 잊어서는 안 될 일/  은파 오애숙 81 01-18 오애숙
144955 동행(同行)  박인걸 42 01-18 박인걸
144954 3시집 못 냅니다. 매화하서가 아니라 돈 없어서.386들 밀고 …  이은경(일해윤) 29 01-18 이은경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