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빈집

빈집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연속하여 3편, 하루 5편을 초과하지 않도록 협조하여 주십시오. 이를 위반하면 예고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글쓴이 : 백원기     날짜 : 19-12-10 12:42     조회 : 85    
    · : 빈집
    · 저자(시인) : 백원기
    · 시집명 :
    · 출판연도(발표연도) : 2019.12.10
    · 출판사명 :
빈집/鞍山백원기

 나지막한 산비탈에 남향집
 두어 칸 방에 툇마루 딸린 무허가 토담집
 이북에서 피란 온 아저씨는
 평안도 사투리로 통장 일도 부지런하시고
 저 아래 교회에도 열심이셨지

 흘러간 세월에 바짝 마른 개울 바닥
 인적이 끊어진 언덕길에 올라
 철사로 잠근 녹슨 철문 틈새로 들여다보면
 방 문짝도 낡아 떨어져 어수선한데
 기쁨과 슬픔이 배어있을 툇마루마저
 흙먼지 흠뻑 뒤집어쓰고 있어
 을씨년스럽기 짝이 없구나

 아무도 살지 않는 빈집에
 지나간 삶의 그림자만 어른거리고
 식구들은 다 어디로 갔단 말인가
 겨울 찬바람에 삐걱대는 녹슨 철문
살던 가족 오려나 기웃거리고 있다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습작,초고.퇴고 중인 작품은 이곳에 올리지 마십시오  ... 4888 06-18 운영자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74642 04-11 운영자
971 겨울, 잃어버린 이야기 - 권말선  권말선 4318 08-14 관리자
970 이별에 관하여 - 권말선  권말선 4211 08-14 관리자
969 완행버스를 타고 기차역으로 - 권말선  권말선 4561 08-14 관리자
968 떠날 시간 - 권말선  권말선 3907 08-14 관리자
967 사랑을 시작하기 전에 - 권말선  권말선 4180 08-14 관리자
966 어비리 저수지 - 권말선  권말선 5065 08-14 관리자
965 포장마차 연가 - 권말선  권말선 4290 08-14 관리자
964 고백 - 권말선  권말선 4102 08-14 관리자
963 사과를 깍으며 - 권말선  권말선 4180 08-14 관리자
962 어떤 꽃 이야기 - 권말선  권말선 4349 08-14 관리자
961 방황 - 권말선  권말선 3932 08-14 관리자
960 비 내리는 밤 - 권말선  권말선 3944 08-14 관리자
959 몸살 - 권말선  권말선 4021 08-14 관리자
958 환영 - 권말선  권말선 4021 08-14 관리자
957 손톱 - 권말선  권말선 4254 08-14 관리자
956 얼마나 좋을까 - 권말선  권말선 3756 08-14 관리자
955 모래밭 추억 - 권말선  권말선 3958 08-14 관리자
954 하루 - 권말선  권말선 4012 08-14 관리자
953 일년동안 - 권말선  권말선 4330 08-14 관리자
952 그녀가 지나가는 시골풍경 - 권말선  권말선 3854 08-14 관리자
951 도깨비 - 권말선  권말선 3876 08-14 관리자
950 예감 - 권말선  권말선 3634 08-14 관리자
949 한잔의 술 - 권말선  권말선 4563 08-14 관리자
948 풀벌레 울음처럼 - 권말선  권말선 3859 08-14 관리자
947 며칠째 내리는 비 - 권말선  권말선 4043 08-14 관리자
946 커피와 당신 - 권말선  권말선 3890 08-14 관리자
945 보리밭 소년 - 권말선  권말선 3777 08-14 관리자
944 사모 - 권말선  권말선 3658 08-14 관리자
943 여자 - 권말선  권말선 3607 08-14 관리자
942 딸을 생각하며 - 권말선  권말선 3909 08-14 관리자
941 송지 1 - 권말선  권말선 3941 08-14 관리자
940 당신의 무언가가 될 수 있다면 - 권말선  권말선 3857 08-14 관리자
939 눈을 기다리며 - 권말선  권말선 3840 08-14 관리자
938 달 - 권말선  권말선 3947 08-14 관리자
937 그리움 2 - 권말선  권말선 4286 08-14 관리자
936 꿈에 - 권말선  권말선 3827 08-14 관리자
935 해바라기 - 권말선  권말선 3657 08-14 관리자
934 가을 - 권말선  권말선 3851 08-14 관리자
933 상왕십리 - 권말선  권말선 4000 08-14 관리자
932 외사랑 - 권말선  권말선 3936 08-14 관리자
   3601  3602  3603  3604  3605  3606  3607  3608  3609  36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