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차마고도의 사람들-순례자의 길-

차마고도의 사람들-순례자의 길-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연속하여 3편, 하루 5편을 초과하지 않도록 협조하여 주십시오. 이를 위반하면 예고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글쓴이 : 손우호     날짜 : 19-12-10 15:41     조회 : 74    
    · : 차마고도의 사람들-순례자의 길-
    · 저자(시인) : 손상호(우호)
    · 시집명 :
    · 출판연도(발표연도) : 2019
    · 출판사명 :
차마고도의 사람들-순례자의 길-


중국 쓰찬성에서 티벳 라싸까지 2,100 킬로,
가을 추수 끝나고 다섯 명의 사내가 가야 할 길.
두꺼운 나무 판에 가죽으로 끈을 만들어 못을 박는다
오체투지(*)로 2,100 킬로를 가려면 나무 장갑 60개가 필요하다
두꺼운 가죽으로 치마는 8개 마련했다
젊은 셋은 오체투지, 노인 둘은 짐을 챙겨 수레를 끈다.
다섯 걸음 옮기고 한번 엎드려 가는 길, 하루에 6 킬로씩이다
모래 먼지 길, 자갈길, 얼음길, 눈길, 시멘트길,
계곡, 개울, 얼음강, 길 없는 절벽길,
걸어가는 것일까 기어가는 것일까 
산염소가 놀라고 설산도 절레절레 고갤 흔든다
보리빵 한 개와 차 한 잔으로 하는 저녁,
힘들기만 한 길 왜 나섰느냐 물으니
고통 삶 끝내고 다시 태어날 준비를 하지요
아들 잃고 모든 걸 버리고 기도하며 평화를 구하지요
가죽치마가 3개밖에 안 남아 고무로 깁더니 길 재촉할 뿐.
굳은 이맛살, 물집 무릎 하루하루 더해가도
영하 20도의 밤,
텐트 속에서 불경을 읽는다
폐병을 앓는 66살 ‘부사’는 탈이 나 수레를 못 끌고
대나무 지팡이에 의지하며 오르막을 오른다
가다가 죽으면 그만이고
이길 가다가 죽으면 더 영광이고
고통이 클수록 자신의 죄가 더 씻겨난다고 했다
쓰찬성 떠난 지 6개월, 봄이 왔고 4월에 라싸에 도착했다
‘중국석유’ 간판이 보이는 시내를 
마지막 오체투지로 가로질러 닿은 비원의 조캉사원.
실크 목도리 ‘하다’로 축하를 받고
부처님 앞에서 두 달 동안 10만배를 올렸다.
노인 둘은 고향으로 돌아갔고, 막내는 동충하초를 캐러 갔고
두 사람은 라싸에 남아 라마(**)가 되었다
마지막 절을 올린 뒤
성한 곳 하나 없는 몸으로 웃기만 하더라     
이미 인간의 것이 아닌 웃음,
차마고도는 인간이 아닌 사람만 산다


(*) 다섯 걸음을 옮긴 뒤 몸 전체를 땅바닥에 엎드려서 하는 절,
    인간이 할 수 있는 가장 낮은 자세로 하는 절
(**) 티벳 승려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습작,초고.퇴고 중인 작품은 이곳에 올리지 마십시오  ... 4888 06-18 운영자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74642 04-11 운영자
139331 천년의 향기도 꽃잎을 다시 가져봅니다 당신의 마음이면  정세일 1007 11-13 정세일
139330 진정 그대 사랑에 (1)  은파 오애숙 1164 11-13 오애숙
139329 이가을, 가슴에 그리운 사람 (2)  은파 오애숙 996 11-13 오애숙
139328 들국화 향기롬처럼  은파 오애숙 939 11-13 오애숙
139327 엄마 (2)  신정숙 693 11-13 홍매화
139326 그대는 나의 빛 보석인가 (1)  은파 오애숙 1152 11-12 오애숙
139325 작은 사랑의 불씨 하나로  은파 오애숙 1069 11-12 오애숙
139324 11월 햇살파파라치 바람님 이영지  이영지 915 11-12 李英芝
139323 낙엽(落葉)을 보며  박인걸 1083 11-12 박인걸
139322 공허 空虛  윤의섭 1023 11-12 미산
139321 그날  백원기 1090 11-12 백원기
139320 아침의 기도  김덕성 1459 11-12 김덕성
139319 가을 한 조각 - 문학바탕  임영준 1326 11-12 임영준
139318 꿈과 생각 사이 하얀 눈이 내리도록 걸어서 오고 있겠지  정세일 1144 11-12 정세일
139317 슬프니까 사랑이다  민 병련 1124 11-12 민병련
139316 갑사가는 길  윤 갑수 1312 11-11 초월
139315 나일 강  문재학 1119 11-11 문재학
139314 행복은 사랑  김덕성 1251 11-11 김덕성
139313 가을이라고 말하지 못한 그 애태움으로  정세일 1097 11-11 정세일
139312 세월이 가면 - 마로니애  임영준 1115 11-11 임영준
139311 세상이 거울이다  조남명 1104 11-10 동호/조남명
139310 시선이 멈추는 풍경  박종영 936 11-10 옥매산
139309 겨울, 어느 날  서봉석 956 11-10 서봉석
139308 은행잎의 꿈  김덕성 926 11-10 김덕성
139307 시간의 흐름  靑山 손병흥 873 11-10 손병흥
139306 행복지수  민경대 613 11-10 민경대
139305 껍질을 벗겨내면 향기의 근원이 됩니다. 어머니의 마음에서  정세일 545 11-10 정세일
139304 낮달도 바다의 사랑을 꿈꾼다  고은영 799 11-09 고은영
139303 메디칼투어  백원기 676 11-09 백원기
139302 생각  靑山 손병흥 908 11-09 손병흥
139301 단풍의 시 - 평화문단  임영준 745 11-09 임영준
139300 이 가을, 살폿한 향그럼 진동하는 맘에  은파 오애숙 739 11-09 오애숙
139299 갈대  윤의섭 692 11-09 미산
139298 초겨울 비  오보영 771 11-09 오보영
139297 해넘이 홍빛 물결 속에  은파 오애숙 752 11-09 오애숙
139296 어느 날 밤  김덕성 747 11-09 김덕성
139295 그리움의 고랑마다 소낙비를 채워두고 있습니다.  정세일 560 11-09 정세일
139294 속삭이는 낙엽  백원기 904 11-08 백원기
139293 펜실베니아에서  박인걸 873 11-08 박인걸
139292 별 하나의 기다림을 당신에게 전하고 있습니다. 그리움의 시…  정세일 885 11-08 정세일
   141  142  143  144  145  146  147  148  149  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