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차마고도의 사람들-순례자의 길-

차마고도의 사람들-순례자의 길-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연속하여 3편, 하루 5편을 초과하지 않도록 협조하여 주십시오. 이를 위반하면 예고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글쓴이 : 손우호     날짜 : 19-12-10 15:41     조회 : 75    
    · : 차마고도의 사람들-순례자의 길-
    · 저자(시인) : 손상호(우호)
    · 시집명 :
    · 출판연도(발표연도) : 2019
    · 출판사명 :
차마고도의 사람들-순례자의 길-


중국 쓰찬성에서 티벳 라싸까지 2,100 킬로,
가을 추수 끝나고 다섯 명의 사내가 가야 할 길.
두꺼운 나무 판에 가죽으로 끈을 만들어 못을 박는다
오체투지(*)로 2,100 킬로를 가려면 나무 장갑 60개가 필요하다
두꺼운 가죽으로 치마는 8개 마련했다
젊은 셋은 오체투지, 노인 둘은 짐을 챙겨 수레를 끈다.
다섯 걸음 옮기고 한번 엎드려 가는 길, 하루에 6 킬로씩이다
모래 먼지 길, 자갈길, 얼음길, 눈길, 시멘트길,
계곡, 개울, 얼음강, 길 없는 절벽길,
걸어가는 것일까 기어가는 것일까 
산염소가 놀라고 설산도 절레절레 고갤 흔든다
보리빵 한 개와 차 한 잔으로 하는 저녁,
힘들기만 한 길 왜 나섰느냐 물으니
고통 삶 끝내고 다시 태어날 준비를 하지요
아들 잃고 모든 걸 버리고 기도하며 평화를 구하지요
가죽치마가 3개밖에 안 남아 고무로 깁더니 길 재촉할 뿐.
굳은 이맛살, 물집 무릎 하루하루 더해가도
영하 20도의 밤,
텐트 속에서 불경을 읽는다
폐병을 앓는 66살 ‘부사’는 탈이 나 수레를 못 끌고
대나무 지팡이에 의지하며 오르막을 오른다
가다가 죽으면 그만이고
이길 가다가 죽으면 더 영광이고
고통이 클수록 자신의 죄가 더 씻겨난다고 했다
쓰찬성 떠난 지 6개월, 봄이 왔고 4월에 라싸에 도착했다
‘중국석유’ 간판이 보이는 시내를 
마지막 오체투지로 가로질러 닿은 비원의 조캉사원.
실크 목도리 ‘하다’로 축하를 받고
부처님 앞에서 두 달 동안 10만배를 올렸다.
노인 둘은 고향으로 돌아갔고, 막내는 동충하초를 캐러 갔고
두 사람은 라싸에 남아 라마(**)가 되었다
마지막 절을 올린 뒤
성한 곳 하나 없는 몸으로 웃기만 하더라     
이미 인간의 것이 아닌 웃음,
차마고도는 인간이 아닌 사람만 산다


(*) 다섯 걸음을 옮긴 뒤 몸 전체를 땅바닥에 엎드려서 하는 절,
    인간이 할 수 있는 가장 낮은 자세로 하는 절
(**) 티벳 승려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습작,초고.퇴고 중인 작품은 이곳에 올리지 마십시오  ... 4888 06-18 운영자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74642 04-11 운영자
971 겨울, 잃어버린 이야기 - 권말선  권말선 4318 08-14 관리자
970 이별에 관하여 - 권말선  권말선 4211 08-14 관리자
969 완행버스를 타고 기차역으로 - 권말선  권말선 4561 08-14 관리자
968 떠날 시간 - 권말선  권말선 3907 08-14 관리자
967 사랑을 시작하기 전에 - 권말선  권말선 4180 08-14 관리자
966 어비리 저수지 - 권말선  권말선 5065 08-14 관리자
965 포장마차 연가 - 권말선  권말선 4290 08-14 관리자
964 고백 - 권말선  권말선 4102 08-14 관리자
963 사과를 깍으며 - 권말선  권말선 4180 08-14 관리자
962 어떤 꽃 이야기 - 권말선  권말선 4349 08-14 관리자
961 방황 - 권말선  권말선 3932 08-14 관리자
960 비 내리는 밤 - 권말선  권말선 3944 08-14 관리자
959 몸살 - 권말선  권말선 4021 08-14 관리자
958 환영 - 권말선  권말선 4021 08-14 관리자
957 손톱 - 권말선  권말선 4254 08-14 관리자
956 얼마나 좋을까 - 권말선  권말선 3756 08-14 관리자
955 모래밭 추억 - 권말선  권말선 3958 08-14 관리자
954 하루 - 권말선  권말선 4012 08-14 관리자
953 일년동안 - 권말선  권말선 4330 08-14 관리자
952 그녀가 지나가는 시골풍경 - 권말선  권말선 3854 08-14 관리자
951 도깨비 - 권말선  권말선 3876 08-14 관리자
950 예감 - 권말선  권말선 3634 08-14 관리자
949 한잔의 술 - 권말선  권말선 4563 08-14 관리자
948 풀벌레 울음처럼 - 권말선  권말선 3859 08-14 관리자
947 며칠째 내리는 비 - 권말선  권말선 4043 08-14 관리자
946 커피와 당신 - 권말선  권말선 3890 08-14 관리자
945 보리밭 소년 - 권말선  권말선 3777 08-14 관리자
944 사모 - 권말선  권말선 3658 08-14 관리자
943 여자 - 권말선  권말선 3607 08-14 관리자
942 딸을 생각하며 - 권말선  권말선 3909 08-14 관리자
941 송지 1 - 권말선  권말선 3941 08-14 관리자
940 당신의 무언가가 될 수 있다면 - 권말선  권말선 3857 08-14 관리자
939 눈을 기다리며 - 권말선  권말선 3840 08-14 관리자
938 달 - 권말선  권말선 3947 08-14 관리자
937 그리움 2 - 권말선  권말선 4286 08-14 관리자
936 꿈에 - 권말선  권말선 3827 08-14 관리자
935 해바라기 - 권말선  권말선 3657 08-14 관리자
934 가을 - 권말선  권말선 3851 08-14 관리자
933 상왕십리 - 권말선  권말선 4000 08-14 관리자
932 외사랑 - 권말선  권말선 3936 08-14 관리자
   3601  3602  3603  3604  3605  3606  3607  3608  3609  36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