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차마고도의 사람들-순례자의 길-

차마고도의 사람들-순례자의 길-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연속하여 3편, 하루 5편을 초과하지 않도록 협조하여 주십시오. 이를 위반하면 예고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글쓴이 : 손우호     날짜 : 19-12-10 15:41     조회 : 73    
    · : 차마고도의 사람들-순례자의 길-
    · 저자(시인) : 손상호(우호)
    · 시집명 :
    · 출판연도(발표연도) : 2019
    · 출판사명 :
차마고도의 사람들-순례자의 길-


중국 쓰찬성에서 티벳 라싸까지 2,100 킬로,
가을 추수 끝나고 다섯 명의 사내가 가야 할 길.
두꺼운 나무 판에 가죽으로 끈을 만들어 못을 박는다
오체투지(*)로 2,100 킬로를 가려면 나무 장갑 60개가 필요하다
두꺼운 가죽으로 치마는 8개 마련했다
젊은 셋은 오체투지, 노인 둘은 짐을 챙겨 수레를 끈다.
다섯 걸음 옮기고 한번 엎드려 가는 길, 하루에 6 킬로씩이다
모래 먼지 길, 자갈길, 얼음길, 눈길, 시멘트길,
계곡, 개울, 얼음강, 길 없는 절벽길,
걸어가는 것일까 기어가는 것일까 
산염소가 놀라고 설산도 절레절레 고갤 흔든다
보리빵 한 개와 차 한 잔으로 하는 저녁,
힘들기만 한 길 왜 나섰느냐 물으니
고통 삶 끝내고 다시 태어날 준비를 하지요
아들 잃고 모든 걸 버리고 기도하며 평화를 구하지요
가죽치마가 3개밖에 안 남아 고무로 깁더니 길 재촉할 뿐.
굳은 이맛살, 물집 무릎 하루하루 더해가도
영하 20도의 밤,
텐트 속에서 불경을 읽는다
폐병을 앓는 66살 ‘부사’는 탈이 나 수레를 못 끌고
대나무 지팡이에 의지하며 오르막을 오른다
가다가 죽으면 그만이고
이길 가다가 죽으면 더 영광이고
고통이 클수록 자신의 죄가 더 씻겨난다고 했다
쓰찬성 떠난 지 6개월, 봄이 왔고 4월에 라싸에 도착했다
‘중국석유’ 간판이 보이는 시내를 
마지막 오체투지로 가로질러 닿은 비원의 조캉사원.
실크 목도리 ‘하다’로 축하를 받고
부처님 앞에서 두 달 동안 10만배를 올렸다.
노인 둘은 고향으로 돌아갔고, 막내는 동충하초를 캐러 갔고
두 사람은 라싸에 남아 라마(**)가 되었다
마지막 절을 올린 뒤
성한 곳 하나 없는 몸으로 웃기만 하더라     
이미 인간의 것이 아닌 웃음,
차마고도는 인간이 아닌 사람만 산다


(*) 다섯 걸음을 옮긴 뒤 몸 전체를 땅바닥에 엎드려서 하는 절,
    인간이 할 수 있는 가장 낮은 자세로 하는 절
(**) 티벳 승려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습작,초고.퇴고 중인 작품은 이곳에 올리지 마십시오  ... 4883 06-18 운영자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74626 04-11 운영자
144733 길을 묻는다  김은식 43 12-31 김은식
144732 12월의 하와이/은파  은파 오애숙 83 12-31 오애숙
144731 12월 끝자락 날개쭉지 부여 잡고서  은파 오애숙 83 12-31 오애숙
144730 12월과 나/은파  은파 오애숙 78 12-31 오애숙
144729 동심 앞에서  김은식 22 12-31 김은식
144728 해질녘 12월 바닷가에서  은파 오애숙 78 12-31 오애숙
144727 welcome 2020  김동기 26 12-31 김동기
144726 룩셈부르크 헌법광장  김윤자 14 12-31 김윤자
144725 갈대, 존재의 이유  김윤자 28 12-31 김윤자
144724 마지막 날 첫시  민경대 40 12-31 민경대
144723 기해년 끝자락에서 6 (2)  은파 오애숙 84 12-31 오애숙
144722 새날이 오면  김덕성 124 12-31 김덕성
144721 다시 세워야 하는 일상일지라도(Even in everyday life that…  정세일 16 12-31 정세일
144720 송년의 깃발 - 문학과 사람들  임영준 115 12-31 임영준
144719 2019년 아듀 트로이 목마  민경대 38 12-30 민경대
144718 영혼에 관한 언급  고은영 89 12-30 고은영
144717 섣달 그믐, 그 아름다운 기억  고은영 104 12-30 고은영
144716 바람의 소식, 한 남자가 울고 있다  고은영 75 12-30 고은영
144715 텅 빈 밤  고은영 70 12-30 고은영
144714 세밑 소망  고은영 85 12-30 고은영
144713 12월(기해년 )끝자락에 서서 5 (오늘 속의 내일)  은파 오애숙 87 12-30 오애숙
144712 기해년 끝자락에서 4  은파 오애숙 84 12-30 오애숙
144711 기해년 끝자락에 서서 3 (만족에 대하여)--[P]  은파 오애숙 80 12-30 오애숙
144710 기해년 끝자락에 서서 2(세상사)--[P]  은파 오애숙 81 12-30 오애숙
144709 기해년 끝자락에 서서1 (1)  은파 오애숙 86 12-30 오애숙
144708 차 한 잔  백원기 28 12-30 백원기
144707 세모역에서  이 성두 57 12-30 이성두
144706 송년送年  오보영 57 12-30 오보영
144705 사랑 안에서  김덕성 100 12-30 김덕성
144704 마음으로부터 꽃으로 그려지고 (Painted with flowers from…  정세일 27 12-30 정세일
144703 송년에 부쳐 - 스토리문학관  임영준 122 12-30 임영준
144702 어느 12월의 하루  김대식1 52 12-29 김대식
144701 지우개와 비누  김대식1 30 12-29 김대식
144700 노 재팬  김대식1 26 12-29 김대식
144699 왜 화부터 내지요/강민경  강민경 39 12-29 봄에
144698 그리움 또는 외로움  고은영 105 12-29 고은영
144697 너는 어디 있느냐  고은영 86 12-29 고은영
144696 운명을 예견했던 유서  고은영 71 12-29 고은영
144695 장밋빛 사랑  고은영 78 12-29 고은영
144694 내 하나의 사랑  고은영 95 12-29 고은영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