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우중산행속의 상념

우중산행속의 상념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연속하여 3편, 하루 5편을 초과하지 않도록 협조하여 주십시오. 이를 위반하면 예고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글쓴이 : 김길남     날짜 : 19-12-10 17:06     조회 : 90    
    · : 우중산행속의 상념
    · 저자(시인) : 김길남
    · 시집명 : 초록의 둥지
    · 출판연도(발표연도) : 2000년가을
    · 출판사명 : 백암
우중산행속의 상념


        一 樺  김 길 남


비오는 날

산길을 걸으면

내가 자연의 일부가 되어

자연이 하는 말들을  듣는다


비탈에 서있는  나무가

하는 말을 들을 수 있고

비에 젖은 대리석 벽에 붙어있는

이끼가 울부짖는 하소연을 듣는다


바짝 말라 날아가지 않으려 기를 쓰던

낙엽이 비에 젖어 모질게 불어오는 바람에

날아가는 기분은

처음 맛보는  즐거움 일겁니다


화강암 가파른 바위등 따라

생동감있게 흘러가는

저 빗물은 흐르고  흘러

또다른 생명체를  만들고 있는

자연을 보고 있음이야................


2000년 8월  20일 (일) 오후

도봉산 포대능선길에서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습작,초고.퇴고 중인 작품은 이곳에 올리지 마십시오  ... 4881 06-18 운영자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74623 04-11 운영자
139292 별 하나의 기다림을 당신에게 전하고 있습니다. 그리움의 시…  정세일 885 11-08 정세일
139291 들국화 사랑  김덕성 928 11-08 김덕성
139290 폴짝폴짝 들락날락  강민경 781 11-08 봄에
139289 북풍 휘날려 오는 겨울창 앞에서 (1)  은파 오애숙 882 11-08 오애숙
139288 천년 고찰 갑사  윤 갑수 913 11-07 초월
139287 석촌호  백원기 1044 11-07 백원기
139286 화성 당성(華城 唐城))  윤인환 755 11-07 윤 인환
139285 가을갈이  윤의섭 663 11-07 미산
139284 손편지  송정숙 684 11-07 송정숙
139283 가을 맛  송정숙 627 11-07 송정숙
139282 단풍  송정숙 672 11-07 송정숙
139281 노을 앞에서  김덕성 690 11-07 김덕성
139280 참패 01  민경대 522 11-07 민경대
139279 나무가 되면 천년에 뿌리가 닿을 수 있는 것도  정세일 274 11-07 정세일
139278 덕장  박인걸 287 11-06 박인걸
139277 천연기념물 은행나무  靑山 손병흥 522 11-06 손병흥
139276 입동 마중  백원기 305 11-06 백원기
139275 빨래를 널며  김귀녀 316 11-06 김귀녀
139274 가을의 진객 들  윤의섭 257 11-06 미산
139273 가을 사색思索  오보영 318 11-06 오보영
139272 무관의 제왕 - 시인학교  임영준 269 11-06 임영준
139271 동시/소라의 그림일기  장수남 246 11-06 장수남
139270 단풍에게  김덕성 358 11-06 김덕성
139269 다듬잇돌 악보 낙수 소리되어 강인함을 올려놓고 있습니다.  정세일 267 11-06 정세일
139268 11월(ms)  은파 오애숙 320 11-05 오애숙
139267 그대의 초상  은파 오애숙 342 11-05 오애숙
139266 동시/잎 새 바람  장수남 235 11-05 장수남
139265 이별(離別)  박인걸 299 11-05 박인걸
139264 황홀 恍忽  윤의섭 237 11-05 미산
139263 11월의 벽 - 평화문단  임영준 239 11-05 임영준
139262 삶의 향그러움 (ms)  은파 오애숙 284 11-05 오애숙
139261 코스모스  김덕성 300 11-05 김덕성
139260 당신을 닮아 별의 모양이 아닌 그리움의 한 단면  정세일 248 11-05 정세일
139259 엄마의 소설  최한나 241 11-04 dasarang
139258 오래된 밥상  최한나 218 11-04 dasarang
139257 색동저고리  최영희 313 11-04 최영희
139256 내 안의 큰 우물  최영희 323 11-04 최영희
139255 언덕 위 미루나무  강대실 219 11-04 강대실
139254 11월과 인생  은파 오애숙 280 11-04 오애숙
139253 나의 연가  김덕성 304 11-04 김덕성
   141  142  143  144  145  146  147  148  149  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