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Tap the heart of the wind and the stars and longing

Tap the heart of the wind and the stars and longing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연속하여 3편, 하루 5편을 초과하지 않도록 협조하여 주십시오. 이를 위반하면 예고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글쓴이 : 정세일     날짜 : 19-12-11 07:09     조회 : 57    
    · : Tap the heart of the wind and the stars and longing
    · 저자(시인) : 정세일
    · 시집명 :
    · 출판연도(발표연도) : 2019
    · 출판사명 :
이슬비 외로움 하나면                                             
의미의 시간이 되어
아름다움의 붉은빛 노래의 높낮이를 알려주고 있습니다.
그래서 아름다운 날에요
당신이 별빛이
이내 세상을 환하게
그리고 밝힐 수 있도록
실로폰 위에
이슬비 고운 망치는
바람과 별과 그리움의 심장을 두드리고
천년과 다음의
천년을 준비할 수 있도록  깨어있는 노래에
초록색 불꽃만을 켜둡니다




If it's drizzle alone
In time of meaning
It tells the height of the beautiful red song.
So it's a beautiful day
You have starlight
Brighten the world soon
And make it clear
On xylophone
Drizzle fine hammer
Tap the heart of the wind and the stars and longing
The millennium and the following
In awake song to prepare for the millennium
Leave only the green flames on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습작,초고.퇴고 중인 작품은 이곳에 올리지 마십시오  ... 4870 06-18 운영자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74608 04-11 운영자
143962 마지막 기도 - 이해인 (1)  이해인 9141 09-18 hanwori
143961 외줄타기  이재봉 9139 06-07 이재봉
143960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말 - 김용택  김용택 9138 08-19 poemlove
143959 기도(祈禱) - 김수영1  김수영1 9138 08-29 poemlove
143958 하늘 - 박두진  박두진 9129 08-13 poemlove
143957 시를 평론한다는 사람들에게 - 류시화 (1)  류시화 9128 08-14 poemlove
143956 지금 비록 너희 곁을 떠나지만 - 도종환  도종환 9125 08-31 poemlove
143955 모월모일 - 이외수  이외수 9124 08-10 poemlove
143954 산상(山上)의 노래 (1)  조지훈 9121 08-13 관리자
143953 길 - 고은-  고은- 9121 08-28 hanwori
143952 한 남자를 잊는다는 건 - 최영미  최영미 9118 08-20 poemlove
143951 언덕 - 류시화  류시화 9117 08-14 poemlove
143950 물새알 산새알 - 박목월 (1)  박목월 9113 08-13 관리자
143949 내가 만난 이중섭(李仲燮) - 김춘수  김춘수 9113 04-16 poemlove
143948 남해 금산 - 이성복 (1)  이성복 9109 08-17 관리자
143947 사랑 - 한용운 (2)  한용운 9108 08-13 poemlove
143946 이별역 - 원태연  원태연 9106 08-15 poemlove
143945 아버지의 마음  김현승 9100 08-19 관리자
143944 새벽안개 - 이정하  이정하 9098 08-15 poemlove
143943 미리 쓰는 유서 - 이해인  이해인 9097 08-22 poemlove
143942 바보 (1)  이정하 9096 08-15 poemlove
143941 강철 새잎 - 박노해  박노해 9096 08-26 poemlove
143940 소영위제(素榮爲題) - 이상-  이상- 9095 08-21 hanwori
143939 거제도 둔덕골 - 유치환  유치환 9092 02-08 poemlove
143938 흙 한 줌 이슬 한 방울  김현승 9085 08-03 가을
143937 새옷 입고 - 문정희  문정희 9081 08-10 poemlove
143936 길 잃은 날의 지혜 - 박노해  박노해 9077 08-10 poemlove
143935 철쭉꽃 - 안도현  안도현 9076 08-14 poemlove
143934 목련꽃등 (1)  권순자 9076 04-09 권순자
143933 가을 아침에 -김소월 (2)  김소월 9073 08-26 poemlove
143932 참깨를 털면서 - 김준태  김준태 9071 09-06 hanwori
143931 섬 1 - 이정하  이정하 9070 08-15 poemlove
143930 가을 엽서 - 이해인  이해인 9070 08-16 관리자
143929 촛불 - 김남조  김남조 9070 08-22 poemlove
143928 우라지오 가까운 항구에서 - 이용악 (2)  이용악 9068 09-15 hanwori
143927 사랑할 날이 얼마나 남았을까 - 김재진  김재진 9065 08-25 hanwori
143926 출가하는 새 - 황지우  황지우 9065 12-20 poemlove
143925 키 큰 남자를 보면 - 문정희 (1)  문정희 9063 08-12 poemlove
143924 은수저 - 김광균  김광균 9060 09-05 hanwori
143923 그 사람 - 정호승  정호승 9058 08-16 poemlove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