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고속도로

고속도로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연속하여 3편, 하루 5편을 초과하지 않도록 협조하여 주십시오. 이를 위반하면 예고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글쓴이 : 박인걸     날짜 : 19-12-11 16:08     조회 : 85    
    · : 고속도로
    · 저자(시인) : 박인걸
    · 시집명 :
    · 출판연도(발표연도) : 2019.12.11
    · 출판사명 :
고속도로

논밭이 길이 되고
산 뿌리를 뚫어 길을 냈다.
강둑과 둑을 이어 길을 만들고
천 길 벼랑에도 길을 놓았다.
낮은 곳은 높이 돋우고
높은 산은 깎아내려
기울지 않고 평평케 되니
꽁지가 빠지게 차가 달린다.
무수한 차들은 꼬리를 물고
절제 없이 바퀴는 돌고
이정표를 따라 차는 내빼고
순간 굉음은 귀를 찢는다.
강토(疆土)에 놓인 고속도로는
대동맥처럼 숨을 쉬고
쉴 새 없이 달리는 차량행렬의
역동성에 가슴이 뛴다.
2019.12.11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이 페이지에 게시물이 없습니다.  [다음검색]이 보이지 않을 때까지 아래 [다음검색]을 눌러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