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장미가시. 유기농 상표. 아내.

장미가시. 유기농 상표. 아내.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연속하여 3편, 하루 5편을 초과하지 않도록 협조하여 주십시오. 이를 위반하면 예고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글쓴이 : 정용진     날짜 : 19-12-12 13:13     조회 : 45    
    · : 장미가시. 유기농 상표. 아내.
    · 저자(시인) : 정용진
    · 시집명 :
    · 출판연도(발표연도) : 2019
    · 출판사명 :
장미가시    정용진 시인

장미농장을 경영하면서
제일먼저 친해진 것은
사나운 가시다.

사랑을 받으려면 먼저 
사랑을 보내야 하는 것처럼
껴안으면
가슴을 찌르고
어루만지면
손바닥에 박힌다.
그것은
미모와 향기의 이면에
깊숙이 숨겨둔 비수(匕首)

우리 내외는
밤마다 돋보기 안경을 끼고
뾰족한 바늘로
나는 아내의 손에
아내는 나의 손에 든
가시를 파낸다.

어떤 한의사는
가시에 찔리면
수지침(手指針)을 맞는 효험이 있어
장수할거라고 위로하기에
우리 내외는 아픔을 꾹 참고
크게 웃었다.

오늘도
장미 가시가
혼미한 세상 속에서
나를 파낸다.

제4회 동주 해외작가 특별상 수상작(19)   


 유기농 상표          정용진 시인

지금은 건강제일 주의 시대라
농사를 지어도
유기농이 인기다.

텃밭에다 들깨를 심고
한여름 열심히
물과 거름을 주어 길러
몇 잎 따다가
삼겹살에 싸서 소주한잔 하렸더니
밤이슬이 또르르 굴러 떨어지고
하늘이 비치도록
전신이 온통 구멍투성이다.

잎 뒤를 살펴보니
그린 애벌레가 천연덕스럽게
흰 그물을 치고
오수(午睡)를 즐기고 있다.

이놈을 범인으로 잡아
흰 접시위에 올려놓고
다그쳤더니
하늘은 푸르고
바람은 소슬한데
시도 쓸 줄 모르고
할 일도 없고 하여
유기농상표 하나 그렸단다.

이놈마저
초고추장에 찍어
안주로 삼켜 버리고 말까보다.

*제4회 동주 해외특별상 수상작. 


아 내    정용진 시인
 
아내는
꿈으로 깊어 가는
호수(湖水)

고요한 바람에도
가슴 설레 이고
임을 기다리는
그리움으로
출렁이는 물결.

서러웠던
삶의 언덕에서
애처롭게 맺힌
눈물방울도

사랑한다는
한마디 말에
소리 없이 녹아내리는
봄 눈.
오늘도
인생의 기인 강가에 서서
그대를 부르면
노을빛으로 타오르는
사랑의 불빛
그대 가슴은.

아내.2   

너는 내 짝
나는 네 짝

네가 없으면 나는 외짝
내가 없으면 너도 외짝.

죽을 때 까지
너는 내 짝
나도 네 짝

너와 나는 단짝
죽어서도 영원한 단 짝.

*제4회 동주 해외작가 특별상 수상작.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습작,초고.퇴고 중인 작품은 이곳에 올리지 마십시오  ... 4875 06-18 운영자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74619 04-11 운영자
144990 가정  조남명 5 20:44 동호/조남명
144989 인생사 (2)  은파 오애숙 9 20:42 오애숙
144988 고사목/은파 오애숙 (3)  은파 오애숙 11 20:30 오애숙
144987 하늘빛 향기 피어나는 간이역/은파  은파 오애숙 10 20:28 오애숙
144986 겨울과 봄 사이  조남명 5 20:16 동호/조남명
144985 이 깊은 밤에  김동기 3 20:09 김동기
144984 화난 바람  강민경 8 16:43 봄에
144983 여왕이로소이다  송정숙 6 13:58 송정숙
144982 빵집  송정숙 5 13:53 송정숙
144981 내일을 찾아  송정숙 9 13:52 송정숙
144980 망종 지나고  김용화1 6 12:39 김용화
144979 이 아침에  은파 오애숙 36 08:31 오애숙
144978 가끔/지나간 시간들이 (1)  은파 오애숙 37 08:29 오애숙
144977 태백산 고사목  박인걸 10 07:32 박인걸
144976 오늘밤  이은경(일해윤) 9 05:54 이은경
144975 Piled up again and again in your heart without sound(소…  정세일 6 05:53 정세일
144974 꽃지해수욕장에서/김용호  김용호 6 04:52 김용호
144973 행복 이야기  김덕성 55 04:42 김덕성
144972 생의 찬미(디오니소스여, 포도주를 부어다오. 하데스의 왕자…  이은경(일해윤) 11 03:30 이은경
144971 가끔 추억의 향기 휘날려오면 (1)  은파 오애숙 66 01-19 오애숙
144970 이아침 그대에게 찬사를/은파 (1)  은파 오애숙 64 01-19 오애숙
144969 겨울밤의 연가 (1)  은파 오애숙 65 01-19 오애숙
144968 눈 오는 날의 여백  박종영 27 01-19 옥매산
144967 겨울바람  목필균 46 01-19 목필균
144966 언제나 가을은 사진 속에 있다고 전해옵니다(It is always s…  정세일 38 01-19 정세일
144965 청춘 불패 - 스토리문학관  임영준 50 01-18 임영준
144964 오늘 따라/세월의 무상함 (1)  은파 오애숙 76 01-18 오애숙
144963 세월의 강가에 앉아서 2 (3)  은파 오애숙 77 01-18 오애숙
144962 좋아해요/김용호  김용호 40 01-18 김용호
144961 사람과 개  김용화1 37 01-18 김용화
144960 물새들이 물고 간 바다  박동수 36 01-18 박동수
144959 푸른 바다  박동수 31 01-18 박동수
144958 살다보면 (2)  은파 오애숙 79 01-18 오애숙
144957 그리움이 사랑 되어 (1)  은파 오애숙 80 01-18 오애숙
144956 인생사 잊어서는 안 될 일/  은파 오애숙 79 01-18 오애숙
144955 동행(同行)  박인걸 42 01-18 박인걸
144954 3시집 못 냅니다. 매화하서가 아니라 돈 없어서.386들 밀고 …  이은경(일해윤) 28 01-18 이은경
144953 나의 오감도  이은경(일해윤) 30 01-18 이은경
144952 Only the light green color slips and falls into the fall  정세일 18 01-18 정세일
144951 겨울 날 아침에  김덕성 92 01-18 김덕성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