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부곡 아리랑/ 아버님께 바치는헌시ㅡ유튜브 영상시

홈 > 시 백과 > 시인의 시
시인의 시
 
* 특정 종교나 정치.사상, 이념에 치우친 작품과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난에는 이름만 사용해야 하며, 별명이나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모두를 위하여 한 번에 많은 작품을 연속해서 올리는 것은 지양하시길 부탁드립니다.
* 목록의 등록자 이름에 마우스를 놓고 클릭하시면 해당 등록자가 올린 작품을 한번에 조회할 수 있습니다. 
* 검색시에는 리스트 하단 <다음검색>버튼으로 나머지 검색 결과도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사부곡 아리랑/ 아버님께 바치는헌시ㅡ유튜브 영상시

저자 : 박영숙영     시집명 : 길 /The Road
출판(발표)연도 : 2013     출판사 : 지식공감
사부곡(思父曲) 아리랑
아버님께 바치는 헌시 (獻詩)

                  박영숙영


나라의 주권을 상실하고 암울했던 시절
1913년에 태어나신 아부지는
징용으로 끌려가시는 할아부지를 따라가서
어린 시절 12년을 일본에서 체류할 때
그림에 재능을 보여
소학교 때 일 천황 상을 받으셨다는 아부지

인권을 유린하며 쪽발이가* 강탈해 가는 곡물
참을 수 없는 분노로 팔아버린 논과 밭
삶에 코뚜레 끼어서 해군공창(海軍工廠) 문관
다시 일본 가서 연수받아온 배 고치는 기술
해군 군함 고치는 기술자 2급 공무원으로
조국과 자식 위해 평생을 바치며
평화와 자유를 사랑하셨던 아부지

생각이 깊고 과묵(寡默)하며 지혜로웠던 아부지는
젊어 혼자되신 할머니를 정성으로 모시는 효자 아들
가난했기에 키울 수 없었던 미술가의 꿈은 접고
“배워야 산다”며 밤에는 야학교 선생님으로
문맹인에게 우리글 언문을 가르쳤던 아부지

동네 어른 돌아가시면 밤을 새워 꽃상여 만들고
가을이면 일손이 필요한 이웃 위해 이엉 엮어 초가지붕 올려주기
동네 대항 기마전 축제 위해 새끼 꼬기
흥겨운 풍물놀이 집집마다 지신밟기
기계가 고장 나면 아부지를 찾아오던 동네 분들
아부지는 동네가 필요로 하시는 분이셨다

저녁 식사 후 자식들의 재롱을 보다가
“나물 먹고 물 마시고 팔을 베고 누웠으니
대장부 살림살이 이만하면 그만이지” 하시며
창가를 부르시던 아부지는 지뢰밭 같은 이 세상에서
내 삶에 스승님이시고 나침반이 되어
하늘에서 나를 지켜보고 계신 아부지
“형제와 우애 있게, 진실해라 최선을 다하라” 하시던
아부지의 목소리 들리는듯 한데.
부엌 찬장 유리에 그렸던 아부지의 그림.
사각모를 쓰고 친구분들과 함께 찍은
젊은 날의 아부지의 사진은 모두 어디로갔으며
아부지가 타 오셨던 훈장들은 누가 버렸을까

존경하고 사랑하는 아부지 그리워서
슬픔으로 가슴 둑이 무너집니다.
아부지 보시옵소서
신명을 다하여 아부지 세대를 함께 살다 가신 신분들이 있었기에
가슴 벅차도록 하늘 높이 희망으로 휘날리는
대한민국 태극기를 보시옵소서 아부지!
그리운 아부지!




미주시인 박영숙영 올림
https://www.youtube.com/watch?v=xt3ifeeXucY 
http://mijumunhak.net/parkyongsuk/home ㅡ미주문학 서재
0 Comments
제목 저자(시인)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30 명
  • 오늘 방문자 1,205 명
  • 어제 방문자 1,665 명
  • 최대 방문자 3,743 명
  • 전체 방문자 5,787,401 명
  • 전체 게시물 178,227 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