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래야. 물래야.

홈 > 시 백과 > 시인의 시
시인의 시
 
* 특정 종교나 정치.사상, 이념에 치우친 작품과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난에는 이름만 사용해야 하며, 별명이나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모두를 위하여 한 번에 많은 작품을 연속해서 올리는 것은 지양하시길 부탁드립니다.
* 목록의 등록자 이름에 마우스를 놓고 클릭하시면 해당 등록자가 올린 작품을 한번에 조회할 수 있습니다. 
* 검색시에는 리스트 하단 <다음검색>버튼으로 나머지 검색 결과도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물래야. 물래야.

장수남 0 68
저자 : 장수남     시집명 :
출판(발표)연도 : 2020.1.15     출판사 :
물래야. 물래야.


석양 촉촉이 발갛게 물들이고
당신 떠난 빈자리 흰 구름 몇 점 듬성듬성
실타래 뽑아 내린 긴 빛살
한 세월 맺힌 고달픈 우리 어머니의 삶
시린 손끝 누가 이야기 해줄까.

꽃다운 댕기머리 빗어 올려 비녀 꼽고
윗마을 아기도련님 따라
고개 오를 땐 가을 뙤약볕에 들꽃 한 송이
마른 이슬 젖어있었네.

물래야. 물래야.
시집살이 눈시울 적신 겨울밤
초롱불 밑에 마른기침 토하는 어머니 물래
손끝 가락 비빌 때 마다 울음 석는 문풍지 
어머니 물래 소리는 아들아. 자거라.

세 살 아이 아랫목 솜이불 폭 씌어
내 아들 잠들어라.
토닥토닥 물래 잣는 소리
그 소리는 우리 어머니의 자장가 이었을까.
귀먹은 밤 들을 수 없어.

옛 별 실눈 뜨고 하늘 보면
먼 기억속의 마른 흔적은
까맣게 지워지고 나는 왜 이방인이 되었지.
흑 별 하나 찾아 어둠 불 지피고
끝자락 하늘 바람실려 오는 어머니의
물래 소리 한 잎 귓전에 젖어있었네.
0 Comments
제목 저자(시인)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155 명
  • 오늘 방문자 1,664 명
  • 어제 방문자 1,571 명
  • 최대 방문자 3,743 명
  • 전체 방문자 5,786,195 명
  • 전체 게시물 178,220 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