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황혼에서 새벽까지

황혼에서 새벽까지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연속하여 3편, 하루 5편을 초과하지 않도록 협조하여 주십시오. 이를 위반하면 예고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글쓴이 : 고은영     날짜 : 20-01-16 19:58     조회 : 131    
    · : 황혼에서 새벽까지
    · 저자(시인) : 고은영
    · 시집명 : .
    · 출판연도(발표연도) : 미발표
    · 출판사명 : .
황혼에서 새벽까지 /  (宵火)고은영


초저녁부터 촉촉이 젖어드는 대지로
이른 봄을 알리는 안개가 저며 들고 있다
건너편 아파트 단지 주차장엔
아직은 옷 벗은 나무들이 추위를 버티고 있고
여름엔 푸른 녹음에 묻혀 그 안을 전혀 들여다 볼 수 없었지만
지금은 휑하니 그 풍경마저도 어쩐지 정겹게 다가오는 낯익음이 쓸쓸하다
언제나 그랬던 것처럼 홀로 동그마니 놓인
가게 의자에 앉아 통유리에 비치는 밤의 풍경을 응시한다
황혼에서 새벽이 오는 순간까지

쩨쩨한 것으로 치자면 여자보다 남자가 더 쩨쩨하다
단 돈 백 원 갖고도 따지고 오백 원쯤 되면 목숨을 건다
그렇게들 살고 싶은 것일까
잘잘못을 가려도 뻔한 이치인데 우기긴 왜 그렇게 우기는지
저 잘난 맛에 사는 일도 참 가지가지다
어쩌면 그토록 뻔뻔해 질 수 있을까
처량한 삶에 무게의 끈이 더러 사람들을 벼랑으로 몰아세운 것일까
살면서 양심은 저 무의식의 도살장으로 보내고
악만 남아 험악해진 고래고래 악쓰는 표정들이 살벌하다
공짜로 먹고 공짜로 누리려는 아득한 속셈들
장사도 아무나 하는 게 아니다
독해야 먹고산다
사람 질리는 일에 세상 둘째가 라면 서러운 일이 돼 버렸다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 봉고차 앞에서 방뇨하는
멀끔한 저 중년 신사는 왜 하필이면 아무도 없는 시간을 틈타서
유독 저 봉고차의 바퀴에다가 볼 일을 볼까
조금의 찔림도 없었던 걸까
아마도 맨 정신은 아닐 것이다
새벽의 거리에서 스치는 덩치 큰 남자가 발성 연습을 한다
오, 오, 점점 커지는 목소리의 중량을 따라
공기가 흔들리고 밤이 흔들리고 있다
그대는 어디서 왔는가
그대가 사는 별엔 혹여 천사들이 사는가
바리톤의 듣기 좋은 목청으로 확장되는 떨림 떨림들

거리는 텅 비어갔다
점점 차가운 냉기가 공기 중에 팽배하더니 안개가 걷히고
밤이 깊어가면서 진눈깨비가 내렸다
불빛에 노출된 그것들은 은가루를 뿌려 놓은 것처럼
순간순간 보석처럼 반짝이다 사라져 갔다
가끔 자동차들이 지나갔다
늦은 밤 자동차 소리는 처량 맞다
그 고독하고 묵직한 제동 소리조차 쓸쓸하다
자동차 꽁무니로부터 휘몰이처럼 빨간빛들이 유독 어른어른
못 견딘 몸짓으로 그리움을 부채질한다

20090218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습작,초고.퇴고 중인 작품은 이곳에 올리지 마십시오  ... 4944 06-18 운영자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74790 04-11 운영자
145279 시상  전숙영 20 02-16 전숙영
145278 잡(雜)의 자유  성백군 20 02-16 성백군
145277 가짜와 진짜  성백군 24 02-16 성백군
145276 나도 한 때는 행복한 사랑을 꿈꾸었다  고은영 34 02-16 고은영
145275 봄 노래  고은영 39 02-16 고은영
145274 그리운 불암산  고은영 25 02-16 고은영
145273  나 상국 29 02-16 나상국
145272 끝없는 사랑  고은영 33 02-16 고은영
145271 환상 게임  고은영 31 02-16 고은영
145270 봄비 내리는 이 아침/은파  은파 오애숙 52 02-16 오애숙
145269 계절이 지나가는 길섶에서/은파 (1)  은파 오애숙 54 02-16 오애숙
145268 부부  현영길 18 02-16 현영길
145267 폴폴폴 내려오는 이영지  이영지 19 02-16 李英芝
145266 비루한 흔적들 - 스토리문학관  임영준 37 02-16 임영준
145265 산복도로 마을  靑山 손병흥 43 02-15 손병흥
145264 봄이 오는 소리  김동기 34 02-15 김동기
145263 늘 봄이 불 켜 놓고 이영지  이영지 23 02-15 李英芝
145262 3월의 그리움 이영지  이영지 23 02-15 李英芝
145261 입춘  이남일 40 02-15 이남일
145260  권도중 11 02-15 풀뿌리
145259 소원  백원기 19 02-15 백원기
145258 피아노 건반  현영길 20 02-15 현영길
145257 Summer concert of stubborn rainstorm of the first day  정세일 12 02-15 정세일
145256 약과 간병인이 필요합니다/김용호  김용호 15 02-15 김용호
145255 오늘 같은 날  나 상국 34 02-15 나상국
145254 당신은  김덕성 101 02-15 김덕성
145253 즐거운 시간  민경대 20 02-15 민경대
145252 매화  나 상국 44 02-14 나상국
145251 작은 별  이남일 31 02-14 이남일
145250 새봄의 연가/은파 (1)  은파 오애숙 65 02-14 오애숙
145249 동백꽃 (1)  은파 오애숙 69 02-14 오애숙
145248 간이역/은파 (2)  은파 오애숙 59 02-14 오애숙
145247 봄날의 감정  박인걸 42 02-14 박인걸
145246 커피 향 같은 사람  현영길 39 02-14 현영길
145245 Starting from your drawing diary  정세일 16 02-14 정세일
145244 사랑의 힘 - 스토리문학관  임영준 42 02-14 임영준
145243 아침의 기도  김덕성 108 02-14 김덕성
145242 동시/3월겨울새.  장수남 26 02-14 장수남
145241 어떻게 추락할 것인가  이향아 22 02-13 이향아
145240 연鳶  이향아 21 02-13 이향아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