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민초는 무엇으로 사는가 - 풍자문학

민초는 무엇으로 사는가 - 풍자문학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연속하여 3편, 하루 5편을 초과하지 않도록 협조하여 주십시오. 이를 위반하면 예고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글쓴이 : 임영준     날짜 : 20-01-17 04:06     조회 : 132    
    · : 민초는 무엇으로 사는가 - 풍자문학
    · 저자(시인) : 임영준
    · 시집명 :
    · 출판연도(발표연도) : 2009
    · 출판사명 :
민초는 무엇으로 사는가




하루가 멀다않고 새 옹벽을 친다
야누스들의 천국에서
아우성치는 사람들은 늘 그렇듯이
변신에 서투른 민초들뿐이다
앞장서 달변을 토하며
여론을 주도하던 자들이
순식간에 바닥을 보이고
본색이 드러나 추락하는 것쯤은
비웃음거리도 아니다
비리에 눈감고 그림 몇 점으로
영화를 이어보려던 세리의 장이
저능아로 비춰지는 것은
이젠 더 이상 잡담거리도 아니다
그럴듯한 상호와 간판을 내걸고
민심을 대변한다면서
술책에 여념이 없는 정치꾼들에겐
염증이 지나쳐 귀가 닫혀버렸다
그렇다면 민초는 무엇으로 사는가
낙망의 한숨으로 구렁만 파야하는가
막막한 절벽으로 내몰려
시커먼 아귀들의 목구멍 속으로
순서대로 투신하여야만 하는가






풍자문학.2009.가을호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이용규칙을 준수해 주십시오.  .. 73 02-23 운영자
습작,초고.퇴고 중인 작품은 이곳에 올리지 마십시오  ... 4968 06-18 운영자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74855 04-11 운영자
145432 사랑마저 너절해진다 - 평화문단  임영준 16 12:53 임영준
145431 하얀 마스크  박인걸 8 12:25 박인걸
145430 소문의 밀실  목필균 5 09:35 목필균
145429 Blue shining like the wind  정세일 6 06:53 정세일
145428 3월이 오기까지는  나상국 19 06:17 나상국
145427 냇가의 새봄  김덕성 41 04:41 김덕성
145426 수덕사 가을메모  강희창 13 00:37 뜨라레
145425 달빛 고운밤에  김해인 17 02-28 김해인
145424 아름다운 노을이고 싶습니다/김용호  김용호 19 02-28 김용호
145423 너는 가고  민경대 13 02-28 민경대
145422 봄향기로 쓰는 연서 /은파 (1)  은파 오애숙 46 02-28 오애숙
145421 ===3월에는 누군갈 사랑하고 싶습니다=== (1)  은파 오애숙 45 02-28 오애숙
145420 봄을 맞는 마음  성백군 21 02-28 성백군
145419 지팡이  성백군 13 02-28 성백군
145418 장승  이남일 15 02-28 이남일
145417 마음의 정원에 피는 꽃  문재학 65 02-28 문재학
145416 Pour prendre une décision  정세일 89 02-28 정세일
145415 가던 길 멈추고  나상국 111 02-28 나상국
145414 야생화  靑山 손병흥 174 02-28 손병흥
145413 삼월의 기도  김덕성 174 02-28 김덕성
145412 춘삼월/은파 (1)  은파 오애숙 221 02-28 오애숙
145411 춘삼월 여명의 눈동자/은파 (1)  은파 오애숙 175 02-28 오애숙
145410 춘삼월의 연가 (1)  은파 오애숙 156 02-28 오애숙
145409 오늘 그대가  현영길 71 02-28 현영길
145408 시는 그런 거야 - 평화문단  임영준 77 02-27 임영준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