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윤석열검찰총장

윤석열검찰총장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연속하여 3편, 하루 5편을 초과하지 않도록 협조하여 주십시오. 이를 위반하면 예고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글쓴이 : 민경대     날짜 : 20-01-24 12:24     조회 : 53    
    · : 윤석열검찰총장
    · 저자(시인) : 민경대
    · 시집명 : 347-1
    · 출판연도(발표연도) : 2020
    · 출판사명 : 디그니티
윤석열 검찰 총장

이 시대의 총아 모든 검찰권을 손안에 넣고
다니는 사나이 중에 사나이
법률 신문기자가 되어 파리한 모습으로
서초 어느 카페에서 머리를 대한민국 태극기처럼
휘두르고 들어 온 총장입과 마주치고
그들의 용감한 대화속에 잠시 귀를 귀울이다가
우리는 갈길을 찾아 떠난다
국사를 논의하며 사표를 낼것같은 총장의 말소리 밑에
나의 초라한 오렌지 가족 시집 한권을 남기고
설날 초하루에도 아무 연락도 없는 설날 아침
국립현대비술관에서 아침을 먹고
잔인한 하루를  보낸다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이 페이지에 게시물이 없습니다.  [다음검색]이 보이지 않을 때까지 아래 [다음검색]을 눌러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