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영혼을 위한 메시지

영혼을 위한 메시지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연속하여 3편, 하루 5편을 초과하지 않도록 협조하여 주십시오. 이를 위반하면 예고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글쓴이 : 고은영     날짜 : 20-01-24 18:53     조회 : 122    
    · : 영혼을 위한 메시지
    · 저자(시인) : 고은영
    · 시집명 : .
    · 출판연도(발표연도) : 미발표
    · 출판사명 : .
영혼을 위한 메시지 / (宵火)고은영


육체의 고통은 의지를 심약하게 허문다
진이 빠져 후줄근한 나의 넋은 어느 거리를 헤매나
헉헉거리다가 그저 멍하다
정적의 긴 통로에 그토록 휘몰아치던 욕망이나
취하여 비틀거리던 사소한 욕구들을 게워내고
마치 아무 일도 없었다는 듯 텅 빈 밤 풍경 속에
어떤 의욕도 없이 나도 빈 가슴으로 적막하다

집으로 들어와 커피를 내린다
헤이즐럿 향기를 맡고 싶어도
나의 후각은 마비되었다
코 안에는 지천에 독버섯처럼
물혹들이 자기 영역을 확장하고 있다
이비인후과 의사가 수술을 권했다
버틸 때까지 버틸 것이다

인생은 기쁨의 정거장에 머물다
슬픔의 종착을 거쳐 반사되는 아픔처럼
물혹은 떼어내면 다시 생기는 것이다
자꾸만 다시 생기는 것이다
이 지독한 질병도 어느 결핍으로 온 것이다
이것은 숨이 끊기는 순간 나와 함께 소멸될 것이다

나에게 내일은 없다
지나간 과거가 있었을 뿐이고
그리고 현재에 머무는 오늘만이 있을 뿐이다
삶은 육체의 고통보다 더 힘겨운
영혼의 고해라는 것도 알았다
심각한 것은 육체가 아니라
살아 있으므로 누리는 영혼의 맑은 노래이다
영혼의 감사이며 찬양이다

어디에나 상처받은 영혼은 널려 있다
슬프지 않으면 그건 인생이 아니다
상처가 없으면 그건 생명이 아니다
슬픔을 건너고 상처를 달래는 대가로 다가오는
기쁨과 행복의 가치는 그만큼 소중한 것이다

20090306

오애숙   20-01-24 19:11
지금은 좀 나아지셨는지요
저도 40년 전 아레르기성 비염으로
콧속에 작은 혹이 있어 숨을 못 쉴 정도...

오죽하면 신정에 병원을
다 갔겠었는지, 지금 생각만 해도
숨이 막혀 오고 있음을 느껴봅니다

그 옛날 입으로만
숨 쉬며 자서, 잠에서 깨어나면
입안이 다 갈라 질 정도로 심각했던 기억

다행히 저는 그때
주님(예수님)을 만나게 되어
완전히 치료 받게 되어 그 감사의 날개로

현재에 이르기 까지
세상을 향하지 않고 오직 주만
바라보며 살다 한 때는 나이도 잊었지요

세월이 언제 흘러갔나
지금도 생각해 보면 아득하답니다
우리 시인님의 병환이 빨리 쾌차 되기길 바랍니다.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443 김형석교수님  민경대 154 12-21 민경대
442 세계방송통신대학교  민경대 984 12-20 민경대
441 시속에 나의 시는 잠든다  민경대 728 12-14 민경대
440 Poem도 무엇도 아닌 것이 나를 울린다  민경대 380 12-14 민경대
439 금물인 베팅  민경대 160 12-14 민경대
438 전화차단 01  민경대 150 12-14 민경대
437 이영지 「늘어나는 나날」  2018 678 12-10 李英芝
436 움직임  민경대 2368 12-07 민경대
435 Greece Cup  민경대 1510 12-06 민경대
434 비가 내린다  민경대 1184 12-04 민경대
433 하루가 간다  민경대 1509 12-03 민경대
432 메모권  민경대 1466 12-03 민경대
431 고이연영상시집  민경대 771 11-30 민경대
430 10년만에 다시 시전집내기  민경대 740 11-30 민경대
429 11월 마지막날 금요일 아침 2018년도  민경대 895 11-30 민경대
428 두독자를 위하여(강,이)  민경대 1296 11-29 민경대
427 조약돌 같은인생*MY LIFE RESEMBLES A PEBBLE*小石(こいし)…  황남용*HWANG, NAMNYONG*ファンナムヨン 1525 11-26 황남용
426 바람이쓸고간 자리  민경대 1283 11-14 민경대
425 행복지수  민경대 613 11-10 민경대
424 참패 01  민경대 522 11-07 민경대
423 후암주방에서  민경대 356 10-31 민경대
422 언어는 생명보다 소중한 무기  민경대 545 10-31 민경대
421 한밤중에  민경대 423 10-30 민경대
420 영상00001  민경대 396 10-25 민경대
419 신앙으로 가는길  민경대 719 09-30 민경대
418 그림자 규제  민경대 151 09-28 민경대
417 고갈되다  민경대 205 09-28 민경대
416 경포에서1  민경대 185 09-25 민경대
415 추석전달  민경대 236 09-23 민경대
414 가상화폐01  민경대 268 09-18 민경대
413 초가을의 기도 (1)  민경대 274 09-16 민경대
412 출발점  민경대 307 08-27 민경대
411 생일 혹은그냥 하나의 접들  민경대 290 08-27 민경대
410 기가지니 01  민경대 170 08-25 민경대
409 솔릭 SOULIK  민경대 108 08-24 민경대
408 타임 머신 1  민경대 90 08-24 민경대
407 GAME  민경대 127 08-23 민경대
406 스카이 베이  민경대 125 08-23 민경대
405 강릉가기  민경대 170 08-20 민경대
404 정과 환희  민경대 148 08-20 민경대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