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영혼을 위한 메시지

영혼을 위한 메시지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연속하여 3편, 하루 5편을 초과하지 않도록 협조하여 주십시오. 이를 위반하면 예고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글쓴이 : 고은영     날짜 : 20-01-24 18:53     조회 : 141    
    · : 영혼을 위한 메시지
    · 저자(시인) : 고은영
    · 시집명 : .
    · 출판연도(발표연도) : 미발표
    · 출판사명 : .
영혼을 위한 메시지 / (宵火)고은영


육체의 고통은 의지를 심약하게 허문다
진이 빠져 후줄근한 나의 넋은 어느 거리를 헤매나
헉헉거리다가 그저 멍하다
정적의 긴 통로에 그토록 휘몰아치던 욕망이나
취하여 비틀거리던 사소한 욕구들을 게워내고
마치 아무 일도 없었다는 듯 텅 빈 밤 풍경 속에
어떤 의욕도 없이 나도 빈 가슴으로 적막하다

집으로 들어와 커피를 내린다
헤이즐럿 향기를 맡고 싶어도
나의 후각은 마비되었다
코 안에는 지천에 독버섯처럼
물혹들이 자기 영역을 확장하고 있다
이비인후과 의사가 수술을 권했다
버틸 때까지 버틸 것이다

인생은 기쁨의 정거장에 머물다
슬픔의 종착을 거쳐 반사되는 아픔처럼
물혹은 떼어내면 다시 생기는 것이다
자꾸만 다시 생기는 것이다
이 지독한 질병도 어느 결핍으로 온 것이다
이것은 숨이 끊기는 순간 나와 함께 소멸될 것이다

나에게 내일은 없다
지나간 과거가 있었을 뿐이고
그리고 현재에 머무는 오늘만이 있을 뿐이다
삶은 육체의 고통보다 더 힘겨운
영혼의 고해라는 것도 알았다
심각한 것은 육체가 아니라
살아 있으므로 누리는 영혼의 맑은 노래이다
영혼의 감사이며 찬양이다

어디에나 상처받은 영혼은 널려 있다
슬프지 않으면 그건 인생이 아니다
상처가 없으면 그건 생명이 아니다
슬픔을 건너고 상처를 달래는 대가로 다가오는
기쁨과 행복의 가치는 그만큼 소중한 것이다

20090306

오애숙   20-01-24 19:11
지금은 좀 나아지셨는지요
저도 40년 전 아레르기성 비염으로
콧속에 작은 혹이 있어 숨을 못 쉴 정도...

오죽하면 신정에 병원을
다 갔겠었는지, 지금 생각만 해도
숨이 막혀 오고 있음을 느껴봅니다

그 옛날 입으로만
숨 쉬며 자서, 잠에서 깨어나면
입안이 다 갈라 질 정도로 심각했던 기억

다행히 저는 그때
주님(예수님)을 만나게 되어
완전히 치료 받게 되어 그 감사의 날개로

현재에 이르기 까지
세상을 향하지 않고 오직 주만
바라보며 살다 한 때는 나이도 잊었지요

세월이 언제 흘러갔나
지금도 생각해 보면 아득하답니다
우리 시인님의 병환이 빨리 쾌차 되기길 바랍니다.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이용규칙을 준수해 주십시오.  .. 73 02-23 운영자
습작,초고.퇴고 중인 작품은 이곳에 올리지 마십시오  ... 4968 06-18 운영자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74855 04-11 운영자
145182 겨울 꽃 사랑  김덕성 97 02-10 김덕성
145181 중년의 가슴에 사랑이 불어 오면 (2)  은파 오애숙 105 02-09 오애숙
145180 초롱꽃  윤갑수 72 02-09 윤갑수
145179 달빛을 탐내어 이영지  이영지 21 02-09 李英芝
145178 엄마는 그 복숭아를 이영지  이영지 14 02-09 李英芝
145177 짧은 사랑시 모음 3  나 상국 88 02-09 나상국
145176 With seven colored crayons  정세일 17 02-09 정세일
145175 산수유 봄을 낚다  나 싱국 41 02-09 나상국
145174 함박눈의 아름다움속에서 (1)  은파 오애숙 92 02-08 오애숙
145173 ===함박눈이 내릴 때면=== (1)  은파 오애숙 92 02-08 오애숙
145172 나목의 독백 - 2 /은파  은파 오애숙 100 02-08 오애숙
145171 갇혀있는 겨울나비  김동기 22 02-08 김동기
145170 나목의 독백/은파  은파 오애숙 93 02-08 오애숙
145169 겨울나무/은파  은파 오애숙 96 02-08 오애숙
145168 복이 다 복이 아니다  성백군 27 02-08 성백군
145167 진짜 친구  성백군 38 02-08 성백군
145166 개 꿈  김해인 64 02-08 김해인
145165 소리 없는 전쟁  백원기 30 02-08 백원기
145164 다짐  박인걸 32 02-08 박인걸
145163 지친 세상에서  박인걸 42 02-08 박인걸
145162 사랑하던 사람은 가고 없지만  나상국 34 02-08 나상국
145161 비 오는 새벽 여섯시  최영희 82 02-08 최영희
145160 동백섬  최영희 83 02-08 최영희
145159 I want to see the beauty of a thousand years  정세일 12 02-08 정세일
145158 사랑의 등불  김덕성 105 02-08 김덕성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