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움의 꽃

홈 > 시 백과 > 시인의 시
시인의 시
 
* 특정 종교나 정치.사상, 이념에 치우친 작품과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난에는 이름만 사용해야 하며, 별명이나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맞춤법과 오탈자에 주의하시고, 연속하여 3편, 하루에 5편을 초과하지 않도록 협조하여 주십시오. 
* 목록의 등록자 이름에 마우스를 놓고 클릭하시면 해당 등록자가 올린 작품을 한번에 조회할 수 있습니다. 
* 검색시에는 리스트 하단 <다음검색>버튼으로 나머지 검색 결과도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그리움의 꽃

오애숙 1 189
저자 : 은파 오애숙     시집명 : kwaus.org
출판(발표)연도 : *     출판사 : *
그리움의 꽃/은파

가로수에 새봄이 돌아와
희망의 꽃물결 속삭일 때면
춘삼월  꽃비 사이 그대와 둘이서
사랑을 속삭이며 다니는 길 위에는
소망이 샘물 흐르둣 화르르르
물결치며 가슴속에 피었지

영원을 약속했던 언약도
세월의 바람에 등떠밀려 언제부터
서로가 서로를 잊은 채로 살아왔건만
한 송이 목련화 가슴에 멍울 되어서
어느 날부터 인지 북향을 향하여
망울망울 꽃이 피었네

한맺히 가슴속 언저리에서
아련한 옛그림자 피었다 졌다를
반복 하는 건 식지 않은 그리움의 꽃
시 한 송이 빚어 아름답게 피려는 가
세월이 흘러흘러 반백년 지났건만
사랑의 물결로 화르르 핀다
1 Comments
오애숙 03.25 07:59  
위의 시를 [재 구성]하여 연시조를 올려 놓습니다.
===================================

그리움의 꽃/은파

춘삼월  꽃비사이 그대와 단 둘이서
희망을 속삭이며 다니는 길 위에는
사랑이 샘물 흐르둣 화르르르 피었지

영원을 약속했던 언약도 세월강 뒤
서로가  잊혀진 채  한송이 목련화가
가슴에 멍울이 되어 북향향해 피었네

가슴속 언저리서 아련한 옛그림자
피었다 졌다 반복 하는 건 식지 않은
그리움 꽃이 되어서 사랑으로 피는가

세월이 흘러흘러 반백년 지났건만
오롯이 마음 속에 그리운 꽃향기가
이순역 사랑의 물결 화르르르 피누나
제목 저자(시인)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35 명
  • 오늘 방문자 218 명
  • 어제 방문자 1,261 명
  • 최대 방문자 3,743 명
  • 전체 방문자 5,642,216 명
  • 전체 게시물 176,068 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