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늙은이

홈 > 시 백과 > 시인의 시
시인의 시
 
* 특정 종교나 정치.사상, 이념에 치우친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난에는 이름만 사용해야 하며, 별명이나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연속하여 3편, 하루 5편을 초과하지 않도록 협조하여 주십시오. 이를 위반하면 예고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목록의 등록자 이름에 마우스를 놓고 클릭하시면 해당 등록자가 올린 작품을 한번에 조회할 수 있습니다. 
* 검색시에는 리스트 하단 <다음검색>버튼으로 나머지 검색 결과도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어느 늙은이

박인걸 0 45
저자 : 박인걸     시집명 :
출판(발표)연도 : 2020.3.25     출판사 :
어느 늙은이

시침(時針)에 매달려 태양을 돌았다.
세월의 동그라미 속에서 어지럼을 느끼며
안단테로 혹은 프레스토로
멈추지 않고 달려온 지점에 노인이 서있다.
살얼음판에서 두 귀를 곤두세우고
막대기 끝에서 발끝을 세웠다.
별을 손에 잡으려 아등바등하며
눈물골짜기를 건너와 보니 노옹이 웃는다.
거미줄처럼 얽힌 밤길에서
깨알 같은 공감각의 수수께끼를 풀며
촉각결여 증에 걸리면서 도달했는데
난청늙은이가 고목 곁에 서있다.
황영조를 내 안에 집어넣고
헉헉거리며 대관령을 넘어 온 것이
아테네의 월계관이 아니었다.
뒹구는 쭈그러진 밤송이 하나였다.
허수아비 초라한 발목이
어느 공동묘지 앞을 서성인다.
진달래 꽃 곱게 피어나는데
계절을 읽지 못하는 치매(癡呆)가 된다.
2020.3.25
0 Comments
제목 저자(시인)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38(1) 명
  • 오늘 방문자 293 명
  • 어제 방문자 1,533 명
  • 최대 방문자 3,743 명
  • 전체 방문자 5,536,792 명
  • 전체 게시물 174,578 개
  • 전체 댓글수 17,785 개
  • 전체 회원수 23,761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