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떤 나그네

홈 > 시 백과 > 시인의 시
시인의 시
 
* 특정 종교나 정치.사상, 이념에 치우친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난에는 이름만 사용해야 하며, 별명이나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연속하여 3편, 하루 5편을 초과하지 않도록 협조하여 주십시오. 이를 위반하면 예고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목록의 등록자 이름에 마우스를 놓고 클릭하시면 해당 등록자가 올린 작품을 한번에 조회할 수 있습니다. 
* 검색시에는 리스트 하단 <다음검색>버튼으로 나머지 검색 결과도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어떤 나그네

박인걸 0 43
저자 : 박인걸     시집명 :
출판(발표)연도 : 2020.3.26     출판사 :
어떤 나그네

나그네 하나가 길을 걷는다.
몽유(夢遊)를 즐기며 도원(桃源)을 간다.
모퉁이 하나를 돌아서자
눈 위의 기러기 발자국은 사라졌다.
이정표 없는 도시에는 안개가 자욱하고
별이 뜨지 않는 머리는 막막하다.
청춘을 실물시장에서 팔아먹고
허무의 올가미에 걸려 발버둥 치다
간신히 다다른 언덕에는 바람이 분다.
낯선 사람에게 길을 물어
방향을 알았을 때 날이 저문다.
리플레이 버튼을 엄지가락으로 눌러
걸어온 발자국을 꼼꼼히 살핀다.
잃어버린 시간들이 발자취에 쌓이고
지저분한 기억들이 바람에 나부낀다.
리셋버튼을 발로 밟아
초기 화면으로 되돌리려 하나
잠겨놓은 누름 버튼은 열리지 않는다.
후회의 강물이 넘치는 들판에서
안경을 벗고 새 옷을 갈아입을 때
다행히 하늘에 샛별이 떴다.
한 줄기 밝은 빛을 밟으며 길을 간다.
2020.3.26
0 Comments
제목 저자(시인)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36(1) 명
  • 오늘 방문자 355 명
  • 어제 방문자 1,533 명
  • 최대 방문자 3,743 명
  • 전체 방문자 5,536,854 명
  • 전체 게시물 174,578 개
  • 전체 댓글수 17,785 개
  • 전체 회원수 23,761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