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련화 곱게 핍니다/은파

홈 > 시 백과 > 시인의 시
시인의 시
 
* 특정 종교나 정치.사상, 이념에 치우친 작품과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난에는 이름만 사용해야 하며, 별명이나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맞춤법과 오탈자에 주의하시고, 연속하여 3편, 하루에 5편을 초과하지 않도록 협조하여 주십시오. 
* 목록의 등록자 이름에 마우스를 놓고 클릭하시면 해당 등록자가 올린 작품을 한번에 조회할 수 있습니다. 
* 검색시에는 리스트 하단 <다음검색>버튼으로 나머지 검색 결과도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목련화 곱게 핍니다/은파

오애숙 1 125
저자 : 은파 오애숙     시집명 : kwaus.org
출판(발표)연도 : *     출판사 :
목련화 곱게  핍니다/은파 오애숙

오 아름다운 목련꽃이
나목의 꽃봉오리 포로롱 알을 깨고
새봄의 향그럼속에 날개 펴 푸득이며
순백의 고고함으로 핍니다                   

시린가슴 움켜잡고
당당하게 피어난 게 샘이 난 까닭인지
목련꽃 미소하면 겨울은 시샘으로 가득차
호심탐탐 꽃샘 바람 일으키네요

잔인하게 死월 만들어
늪으로 몰고가 한겨울 모진풍파 견디고
피어난 목련화가 마치 첫날밤 기다리는 신부
억장무너뜨리게 하련 듯

새 희망 가득 찰 4월인데
눈부신 아름다움 순백의 미로 자태 뿜는데
목련의 가슴에 대못을 박고 있는 춘사월이
시리도록 아파오지만

봄은 들녘에서도 피고
우리 집 안마당에서도 고옵게 피어나기에
올 봄 우리 모둘 코로나가 어둠으로 돌변해
집어 삼키려 한다해도

목련꽃 불 밝히면
새꿈으로 타올라 어두움 움켜잡고 날려보내
더 이상 불행의 씨 슬지 못하게 송두리째 뽑아
나래 펼쳐 나르샤해요
1 Comments
오애숙 05.03 13:45  
목련화 곱게 핍니다/은파 오애숙


나목의 꽃봉오리 포로롱 알을 깨고
새봄의 향그럼에 날개 펴 푸득이며
순백의 아름다움을 고고하게 고하누                 

겨울은 시샘으로 목련꽃 미소하면
아쉬워 꽃샘 바람 일으켜  호심탐탐
잔인한 4월 만들어 몰고가누 늪속에

한겨울 모진풍파 견디고 핀 목련화
첫날밤 기다리는 눈부신 아름다운
신부의 순백의 미로 자태 뿜어 내건만

올 봄엔 우리 모둘 코로나 바이러스
목련꽃 불 밝히면 새꿈에 불키는데                                     
어둠을 움켜잡고서 제세상을 만드나

검푸른 서슬퍼런 그림자  흑암속에
아무리 몰고가도 당당히 어깨 펴고
목련화 화알짝 피어 웃음 선사 하리라

=======================
연시조로 재구성하여 올려놓습니다.
제목 저자(시인)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51 명
  • 오늘 방문자 15 명
  • 어제 방문자 1,261 명
  • 최대 방문자 3,743 명
  • 전체 방문자 5,642,013 명
  • 전체 게시물 176,068 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