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지(天池)

홈 > 시 백과 > 시인의 시
시인의 시
 
* 특정 종교나 정치.사상, 이념에 치우친 작품과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난에는 이름만 사용해야 하며, 별명이나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맞춤법과 오탈자에 주의하시고, 연속하여 3편, 하루에 5편을 초과하지 않도록 협조하여 주십시오. 
* 목록의 등록자 이름에 마우스를 놓고 클릭하시면 해당 등록자가 올린 작품을 한번에 조회할 수 있습니다. 
* 검색시에는 리스트 하단 <다음검색>버튼으로 나머지 검색 결과도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천지(天池)

信士 0 34
저자 : 박인걸     시집명 :
출판(발표)연도 : 2020.5.23     출판사 :
천지(天池)

그 옛날 화염이 못을 팠다.
신비에 이르는 길을 산이 가로막고
검은 안개는 햇빛까지 가두어버렸다.
영봉(靈峯)에 이르는 발길은 거칠었지만
내뿜는 야생화 향기를 따라
비포장 길 돌고 또 돌아 천지로 갔다.
승천 못한 하늘이 벽속에 갇힌 채
억겁 세월 겹겹이 쌓인 눈물이
절벽을 뛰어내려 압록과 두만이 된다. 
바람은 구름을 연실 몰아내고
절벽은 파수꾼이 되어 못을 지킨다.
접근이 불허된 천지(天池)는
신령만큼 거룩하고 천상처럼 오묘하다.
바라만 볼 뿐 밟을 수 없어
숭상할 만큼 경외감만 서린다.
조금 전 바람이 호수에 빠졌더니
뭉게구름이 뛰어내렸다.
구름이 탈출하자마다 호수에 태양이 빛난다.
순간순간 바뀌는 거대한 화면은
특별한 세상을 생중계하고 있다.
북에서 건너온 새 몇 마리 내 곁을 지나며
저쪽이 이쪽 보다 더 멋지다고 한다.
2015.7.4
0 Comments
제목 저자(시인)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35 명
  • 오늘 방문자 309 명
  • 어제 방문자 1,272 명
  • 최대 방문자 3,743 명
  • 전체 방문자 5,636,092 명
  • 전체 게시물 175,985 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