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마디의 힘

홈 > 시 백과 > 시인의 시
시인의 시
 
* 특정 종교나 정치.사상, 이념에 치우친 작품과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난에는 이름만 사용해야 하며, 별명이나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모두를 위하여 한 번에 많은 작품을 연속해서 올리는 것은 지양하시길 부탁드립니다.
* 목록의 등록자 이름에 마우스를 놓고 클릭하시면 해당 등록자가 올린 작품을 한번에 조회할 수 있습니다. 
* 검색시에는 리스트 하단 <다음검색>버튼으로 나머지 검색 결과도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한마디의 힘

송정숙 3 88
저자 : 송정숙     시집명 :
출판(발표)연도 : 2020     출판사 :
한마디의 힘

고생했어요
이 말 한마디는
그 어떠한 난관도
이겨낼 수 있는 힘
3 Comments
오애숙 05.28 14:10  
맞습니다
천 냥 빚도 말 한 마디로
갚는다는 속담처럼
큰 힘이 됩니다.

예전에
고미감이란 운동
가슴으로 물결치는
아름다움!!

고맙습니다
미안합니다 감사합니다
언제 들어도 따뜻하게
다가오는 한 문장!!

앞 글자만 따서
[고미감] 운동 일어났던
그 기억 휘날려 오고 있기에
재 부흥 되길 바라며

코로나 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로 인하여
살벌해 진 맘 화르르 피어나는
진심어린 [고미감] 운동

삶의 향그럼으로
이웃사이에서 웃음꽃 피어
윤활유 되어지고 격려로
힘이 되어지길 바래요
송정숙 05.29 09:49  
늘 그저 내 마음 다스리려
가끔 글을 쓰지요
내 자신을 바로 세워보려구요
시인님 좋은 글이 길잡이 되네요~
오애숙 05.29 16:12  
인간이 동물과 다른점은
기록문화를 가지고 있어
계속적으로 발전해 가니

삶이 윤택해지고 있기에
감사의 날개 펴치는 맘속
문인이라는 자긍심 갖고

활발하게 시 한송이 피워
세상에 향그럼 펼치다면
아름답고 멋진 삶이지요

자녀들을 다 키우셨으니
작품 활동하시기에 용이
하시니 참으로 부럽네요

저는 45세에 자녀를 낳아
내년에 대학에 들어가니
글 쓰는 게 큰 사치랍니다.

하지만 글 쓰는 일에서
손을 떼면 영구히 쓰지
않을 것 같아 쓰고 있지요

시력의 저하로 인하여
무슨 글씨를 치고 있나
어렴푸시 느낄 뿐입니다.

우리 시인님도 쓸 수
있을 때 쓰시길 바래요
글을 쓰는 일이라는 건

먼저 자신을 돌아보고
힐링되어 그 글을 통해
타인에게 영향 주기에

시인님의 작품에 기대!!
하는 마음이오니 건강속
늘 향필하시길 바랍니다.

이역만리 LA에서
은파 올림`~*

제목 저자(시인)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52 명
  • 오늘 방문자 990 명
  • 어제 방문자 1,355 명
  • 최대 방문자 3,743 명
  • 전체 방문자 5,676,122 명
  • 전체 게시물 176,508 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