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맛비

홈 > 시 백과 > 시인의 시
시인의 시
 
* 특정 종교나 정치.사상, 이념에 치우친 작품과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난에는 이름만 사용해야 하며, 별명이나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모두를 위하여 한 번에 많은 작품을 연속해서 올리는 것은 지양하시길 부탁드립니다.
* 목록의 등록자 이름에 마우스를 놓고 클릭하시면 해당 등록자가 올린 작품을 한번에 조회할 수 있습니다. 
* 검색시에는 리스트 하단 <다음검색>버튼으로 나머지 검색 결과도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장맛비

박인걸 0 44
저자 : 박인걸     시집명 :
출판(발표)연도 : 2020.6.29     출판사 :
장맛비

비오는 소리를 들을 뿐 창을 열지 않았다.
참았던 울음을 실컷 쏟아내는 비는
어떤 아낙네처럼 며칠 흐느낄 것이다.
채워질 수 없는 공격기제의 응어리들이
가슴속 깊이 덩어리로 떠돌다
고독의 온도계가 한계상황에 놓이면
뚝 터진 봇물처럼 눈물은 폭포를 이룬다.
삶의 무게들이 어깨를 짓누를 때면
고통은 벽돌처럼 켜켜이 쌓이고
위로받지 못하는 현실의 괴탄(怪嘆)은
임계점을 돌파할 때 폭발한다.
먹구름이 서쪽하늘에서 치닫던 오전(午前)
나는 한 밤에 적림(積霖)을 예감했다.
쌓이고 쌓인 분한한 감정을
대상 없이 아무데나 쏟아 부어서라도
가슴이 후련해진다면 나는 반갑게 맞겠다.
그 쓸쓸함과 허전함이 위로가 된다면
밤새 흐느끼는 소리를 참아 주리라.
해마다 비슷한 시기에
슈퍼스타 콘서트 예약처럼 찾아오는
이천이십 년의 여름 장맛비는
분요(紛擾)한 내 가슴도 훔쳐내고 있다.
2020.6.29
0 Comments
제목 저자(시인)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34 명
  • 오늘 방문자 153 명
  • 어제 방문자 1,367 명
  • 최대 방문자 3,743 명
  • 전체 방문자 5,684,778 명
  • 전체 게시물 176,642 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