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사냥 - 스토리문학관

홈 > 시 백과 > 시인의 시
시인의 시
 
* 특정 종교나 정치.사상, 이념에 치우친 작품과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난에는 이름만 사용해야 하며, 별명이나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모두를 위하여 한 번에 많은 작품을 연속해서 올리는 것은 지양하시길 부탁드립니다.
* 목록의 등록자 이름에 마우스를 놓고 클릭하시면 해당 등록자가 올린 작품을 한번에 조회할 수 있습니다. 
* 검색시에는 리스트 하단 <다음검색>버튼으로 나머지 검색 결과도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여름사냥 - 스토리문학관

임영준 0 52
저자 : 임영준     시집명 :
출판(발표)연도 : 2009     출판사 :
여름사냥




그대 이 뜨거운 태양아래
어깨를 짓누르고 있는 일상을 과감히 떨쳐버리고
함께 사냥을 떠나보는 것이 어떤가
먼저 파릇한 얼굴과 단정한 매무새 따위는
가까운 이들에게 대충 미루어두고
심산이나 욕망 따위는 낯 두꺼운 자들에게 떠넘기고
청량한 기미가 있는 곳이라면 어디라도 좋으니
팍팍한 가슴에 여유 일발 장전하고
흐밋한 머리에 본능의 띠를 두르고
불만 가득한 뱃속엔 수긍의 배짱을 채우고
이것저것 가리지 말고 사냥을 떠나보자
눈에 띄는 원두막이 보인다면
함께 누워 별을 헤던 친구들을 잡아보자
가차없는 땡볕을 원망하지 말고
으늑한 계곡 얼음물에 발을 담그고
열망에 몸부림치던 시절을 끝까지 뒤쫓아 잡아채보자
한껏 졸아붙었던 가슴을 망망대해 해변으로 실어가
감질나던 설레임과 아슬한 추억만 남기고
겨냥할 것도 없이 연발로 후련하게 쏘아버리자
더 이상 늘어져 일그러지지 않게
여름창공에 산산이 날려 버리자






스토리문학관.2020.6.30
0 Comments
제목 저자(시인)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31 명
  • 오늘 방문자 219 명
  • 어제 방문자 1,367 명
  • 최대 방문자 3,743 명
  • 전체 방문자 5,684,844 명
  • 전체 게시물 176,642 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