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뼈아픈 후회 - 황지우

뼈아픈 후회 - 황지우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연속하여 3편, 하루 5편을 초과하지 않도록 협조하여 주십시오. 이를 위반하면 예고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글쓴이 : poemlove     날짜 : 02-08-19 08:36     조회 : 14457    
    · : 뼈아픈 후회 - 황지우
    · 저자(시인) : 황지우
    · 시집명 :
    · 출판연도(발표연도) :
    · 출판사명 :
뼈아픈 후회

                      황지우


슬프다

내가 사랑했던 자리마다

모두 폐허다

완전히 망가지면서
완전히 망가뜨려놓고 가는 것; 그 징표 없이는
진실로 사랑했다 말할 수 없는 건지
나에게 왔던 사람들,
어딘가 몇 군데는 부서진 채
모두 떠났다

내 가슴속엔 언제나 부우옇게 이동하는 사막 신전;
바람의 기둥이 세운 내실에까지 모래가 몰려와 있고
뿌리째 굴러가고 있는 갈퀴나무, 그리고
말라가는 죽은 짐승 귀에 모래 서걱거린다
어떤 연애로도 어떤 광기로도
이 무시무시한 곳에까지 함께 들어오지는
못했다, 내 꿈틀거리는 사막이.
끝내 자아를 버리지 못하는 그 고열의
신상(神像)이 벌겋게 달아올라 신음했으므로
내 사랑의 자리는 모두 폐허가 되어 있다

아무도 사랑해본 적이 없다는 거;
언제 다시 올지 모를 이 세상을 지나가면서
내 뼈아픈 후회는 바로 그거다
그 누구를 위해 그 누구를
한번도 사랑하지 않았다는 거

젊은 시절, 내가 자청한 고난도
그 누구를 위한 헌신은 아녔다
나를 위한 헌신, 한낱 도덕이 시킨 경쟁심;
그것도 파워랄까, 그것마저 없는 자들에겐
희생은 또 얼마나 화려한 것이었겠는가

그러므로 나는 아무도 사랑하지 않았다
그 누구도 걸어 들어온 적 없는 나의 폐허;
다만 죽은 짐승 귀에 모래의 말을 넣어주는 바람이
떠돌다 지나갈 뿐
나는 이제 아무도 기다리지 않는다
그 누구도 나를 믿지 않으며 기대하지 않는다.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이용규칙을 준수해 주십시오.  .. 73 02-23 운영자
습작,초고.퇴고 중인 작품은 이곳에 올리지 마십시오  ... 4968 06-18 운영자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74855 04-11 운영자
56507 새벽  김시탁 844 07-26 가을
56506 강·2  김시탁 848 07-26 가을
56505  김시탁 854 07-26 가을
56504 그렇지만  임영준 1012 07-25 임영준
56503 나무 의자  김종제 806 07-25 김종제
56502 귀 기울이자  임영준 1141 07-25 임영준
56501 하품하는 책 (1)  유홍준 873 07-25 유용선
56500 어머니를 버리다  정병근 1484 07-25 유용선
56499 그리 단단하지 못한 송곳으로  이성복 1352 07-25 유용선
56498 어둑새벽  임영준 1073 07-24 임영준
56497 자유를 사모하는 자여 (1)  김광선 913 07-24 김광선
56496 현재, 여름  김종제 717 07-23 김종제
56495 Nobody sings The Song -the path 22  박정순 802 07-23 가을
56494 너 가고 없는 밤  박정순 804 07-23 가을
56493 나는 없었다  임영준 1019 07-23 임영준
56492 새벽비  박정순 742 07-23 가을
56491 길.14  박정순 844 07-23 가을
56490 길.15  박정순 858 07-23 가을
56489 길.16  박정순 719 07-23 가을
56488 부질없는 사랑  박정순 1124 07-23 가을
56487  박정순 853 07-23 가을
56486 존재의 이유·2 -답지를 내고 난뒤  박정순 1312 07-23 가을
56485 존재의 이유·1 (1)  박정순 1008 07-23 가을
56484 조지안 베이 호수가에서 -쓸쓸한 연가·2  박정순 1088 07-23 가을
56483 그라운드 제로(Ground zero)  박정순 835 07-23 가을
   3551  3552  3553  3554  3555  3556  3557  3558  3559  35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