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바닷가 찻집 - 김승봉

바닷가 찻집 - 김승봉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연속하여 3편, 하루 5편을 초과하지 않도록 협조하여 주십시오. 이를 위반하면 예고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글쓴이 : 관리자     날짜 : 02-08-09 16:10     조회 : 5696    
    · : 바닷가 찻집 - 김승봉
    · 저자(시인) : 김승봉
    · 시집명 :
    · 출판연도(발표연도) :
    · 출판사명 :
누구나 바다 하나씩 가지고 산다.
가까이 바다가 내려다 보이는
언덕 위, <귀머거리> 찻집에 앉아
옛사랑을 그리며
반쯤 식어버린 차를 마신다.
파도는 유리창 너머에서 뒤척거리고
주인은 카운터에 앉아
오래된 시집을 읽고 있다.
이윽고 문이 열리고
찻집보다는 선술집이 더 어울릴 것 같은
사내들이 와르르 몰려든다.
주인은 시집을 덮고,
바다가 정면으로 보이는 확트인 유리창 곁에
그 사내들의 자리를 권하고
다시 시집을 펼쳐든다.
벽난로에는 장작이 타들어간다.
주인은 주문을 받지도 않고
사내들은 주문을 하지도 않는다.
그러다가 사내들은 떠나가고
주인만 홀로 빈 찻집에 남게 될 것이다.
온종일 수평선만 바라보다가
지쳐 귀머거리가 되어버린,
그 바닷가 찻집에 파도처럼 왔다가
훌쩍 떠나버린 사람들이
어디 그들 뿐이었겠는가.
주인은 마음으로 시집을 읽고
사내들은 말없이 빈 바다를 마신다.
가득했던 내 찻잔도 서서히 식어갈 때
옛사랑에 대한 기억도 조금씩 잊혀져 가고
내 손에 전해져 오는 냉기와
콧속으로 파고드는 짭짤한 바다의 냄새,
내 마음 역시 그들과 함께
빈 바다를 마시고 있다는 사실을
비로소 알게 될 것이다.
바닷가 빈 언덕에서 찻집을 하는
주인의 마음을 조금씩 알게 될 것이다.
누구나 마음 속에
껴안을 수 없는 사랑 하나씩 안고 산다는 것을....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습작,초고.퇴고 중인 작품은 이곳에 올리지 마십시오  ... 4621 06-18 운영자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74297 04-11 운영자
418 사랑하는 당신에게 - 이충기  이충기 6014 08-12 관리자
417 슬픈 약속  이정하 8420 08-12 poemlove
416 새와 나무 - 류시화  류시화 8565 08-12 poemlove
415 준다는 것 - 안도현 (1)  안도현 9575 08-12 poemlove
414 1년을 여는 시 - 이개천  이개천 4234 08-12 관리자
413 속눈썹 - 류시화  류시화 8712 08-12 poemlove
412 봄 - 안도현  안도현 10343 08-12 poemlove
411 섬 찾아 가는 길 - 김은숙  김은숙 6297 08-12 관리자
410 흰구름 - 천상병  천상병 6363 08-12 관리자
409 내 안에 그대가 있습니다 - 이정하  이정하 10626 08-12 poemlove
408 알 수 없는 침묵  박성철1 6288 08-12 관리자
407 외롭고 높고 쓸쓸한 - 안도현 (1)  안도현 10039 08-12 poemlove
406 잠수연습 - 김은숙  김은숙 7955 08-12 관리자
405 그대가 나를 사랑하신다면  김미선1 7864 08-12 poemlove
404 낮아서 오르는 길 - 권경인  권경인 10324 08-12 관리자
403 행복이라 부릅니다 - 이해인  이해인 8356 08-12 관리자
402 공존의 이유 - 조병화 (1)  조병화 7610 08-12 관리자
401 늦눈에게 - 김은숙  김은숙 7924 08-12 관리자
400 눈감고 간다 - 윤동주 (1)  윤동주 13158 08-12 poemlove
399 미련한 미련 - 원태연  원태연 6924 08-12 poemlove
398 가장 환한 불꽃 - 유하-  유하- 5791 08-12 poemlove
397 겨울 풍경 2 - 천양희  천양희 6506 08-12 관리자
396 한계령을 위한 연가 - 문정희 (1)  문정희 11062 08-12 poemlove
395 다시, 사랑은 온다 - 김현태  김현태 6465 08-12 poemlove
394 그리운 바다 성산포 - 이생진  이생진 5891 08-12 poemlove
393 바람이 불어 - 윤동주  윤동주 8854 08-12 poemlove
392 밤 눈  기형도 6336 08-12 관리자
391 흔들림 - 이외수  이외수 6940 08-12 poemlove
390 그대를 사랑하는 - 서정윤 (1)  서정윤 6616 08-12 poemlove
389 그대는 꿈으로 와서 - 용혜원 (1)  용혜원 10532 08-12 poemlove
388 사랑 게릴라 - 김현태  김현태 5946 08-12 poemlove
387 꽃편지 한 통 - 김현태  김현태 6469 08-12 poemlove
386 누군가 내 안에서 (1)  이해인 8059 08-12 관리자
385 영원히 사랑한다는 것은 - 도종환 (1)  도종환 7792 08-12 poemlove
384 갈대밭에는 사랑이 있다 - 김현태  김현태 6007 08-12 poemlove
383 내 혼에 불을 놓아 - 이해인  이해인 7403 08-12 관리자
382 사랑보다 소중한 건 사랑하는 마음입니다 - 김현태  김현태 6565 08-12 poemlove
381 물 위에 쓴 시 - 정호승  정호승 7965 08-12 poemlove
380 내가 너를 사랑하는 이유 - 문향란  문향란 9565 08-12 관리자
379 처음엔 당신의 착한 구두를 사랑했습니다 - 성미정 (1)  성미정 6303 08-12 poemlove
   3601  3602  3603  3604  3605  3606  3607  3608  3609  36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