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사랑 > 배가 불렀다

배가 불렀다
 
시화, html태그를 사용한 영상시, 자바애플릿, 플래시 등으로 구성된 영상시를 예쁘게 꾸며 주세요....
저작권을 확보하지 못한 배경음악 소스는 사용하지 말아주세요.
가장 위에 글은 메인화면에노출되므로 내용과 어울리는 사진도 꼭 첨부해주시고
영상시가 아닌 일반 작품이나 게시판 성격에 맞지 않는 글 등은 양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작성일 : 16-10-10 08:58
배가 불렀다
 글쓴이 : 동호/조남명
조회 : 220  

*                                  배가 불렀다
*                                                                조남명



                                    도시 주택가 골목
                                  쓰레기 내놓는 곳에
                                  버려진 새것들로 넘친다
 
                                    멀쩡한 가구와 그릇
                                  튀김 닭, 피자, 과일
                                  새 신발과 화장품...이
                                  내박쳐 있다

​                                    제돈 제 맘대로 쓰는데
                                  무슨 상관이냐고
                                  그런 사람들
                                  빈민국에 가서 며칠 굶어봐야
                                  제정신 들을런가

​                                    좋은 나라에 태어나서
                                  별 노력 없이 부모 재산으로
                                  호강하고 있는 걸
                                  알고나 그런 건지 모를 일이다







​                                      http://blog.naver.com/jnm3406



          ***​

 
 

Total 7,267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7267 빨간 우체통에 봄 냄새 - 는개 김잔디 2017-02-25 50
7266 오늘은 모두가 친구만 같다 //최영희 최영희 2017-02-25 56
7265 조남명 시 / 들꽃 동호/조남명 2017-02-22 41
7264 너는가도, 멈출 수 없는 사랑 - 는개 김잔디 2017-02-18 76
7263 조남명 시 / 동백꽃 동호/조남명 2017-02-15 41
7262 조남명 시 / 동백꽃 3 동호/조남명 2017-02-12 45
7261 봄이 찾아 오는 곳 이영지 李英芝 2017-02-11 43
7260 그대 // 최영희 최영희 2017-02-11 90
7259 눈꽃 연서 - 는개 김잔디 2017-02-10 101
7258 조남명 시 / 겨울연가 동호/조남명 2017-02-07 63
7257 너는 바람, 나는 그리움 - 는개 김잔디 2017-02-06 130
7256 나목에 핀 눈꽃 - 는개 김잔디 2017-02-04 124
7255 눈꽃 신부 - 는개 김잔디 2017-02-03 150
7254 설날의 아침 이영지 李英芝 2017-02-02 48
7253 조남명 시 / 둘이서 가는 길 동호/조남명 2017-01-30 69
7252 홍문표 총장 새해 인사 李英芝 2017-01-27 67
7251 삼가 새해 설날에 이영지 올림 李英芝 2017-01-26 57
7250 조남명 시 / 새우 두 마리 동호/조남명 2017-01-22 80
7249 첫눈처럼 그대 오시면 유승희 2017-01-21 58
7248 무엇을 쥐고 있는가 / 조남명 시 동호/조남명 2017-01-15 108
7247 하얀 겨울 밤 시조시인 이영지 李英芝 2017-01-12 100
7246 바람의 노래 // 최영희 최영희 2017-01-10 249
7245 꽃사슴 이영지 李英芝 2017-01-05 185
7244 지나온 날 // 최영희 최영희 2016-12-29 369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