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사랑 > 코뚜레 / 조남명 시

코뚜레 / 조남명 시
 
시화, html태그를 사용한 영상시, 자바애플릿, 플래시 등으로 구성된 영상시를 예쁘게 꾸며 주세요....
저작권을 확보하지 못한 배경음악 소스는 사용하지 말아주세요.
가장 위에 글은 메인화면에노출되므로 내용과 어울리는 사진도 꼭 첨부해주시고
영상시가 아닌 일반 작품이나 게시판 성격에 맞지 않는 글 등은 양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작성일 : 16-11-19 07:27
코뚜레 / 조남명 시
 글쓴이 : 동호/조남명
조회 : 313  

*                                        코뚜레

 *                                                                조남명



​                                어미젖을 뗀 송아지가
                                클 대로 다 커서 날뛰고 다녀도
                                목줄로는 힘을 당할 장사가 없으니
                                코를 뚫는다
                                소를 꼼짝 못하게 큰 나무에 묶어놓고
                                동네장정 여럿이 붙잡아
                                뾰족이 깎은 나무 송곳으로
                                양쪽 코 사이 얇은 살을 뚫은 다음
                                느름나무 불로 구은 둥근 코뚜레를 꿰어 채운다
                                몸부림치는 모습이 안쓰럽다
                                덧나지 말라고 뚫은 부위에다
                                힘센 어른이 서서 소피를 보니
                                김은 모락모락 오르고
                                소는 뜨겁고 쓰라려 펄떡펄떡 뛰면서
                                연신 혓바닥을 내밀어 코를 핥아댄다
                                이젠 코뚜레를 찼으니 송아지가 아니고 어엿한 소다
                                제멋대로 김장밭을 휘집고 다닐 때는 좋았겠지만
                                지금부터는 이걸 뀌고 점잖게 살아야 하는 거다
                                소는 눈 밑이 젖어 내렸고
                                겁먹은 큰 눈알은 현실을 받아들인다
                                코뚜레는 얽매임만이 아닌 자유를 누리기 위한
                                사람과 공존하는 연결고리다
                                사람도
                                사는 동안 세상의 코뚜레를 하고 살아가는 거다






                            ​http://blog.naver.com/jnm34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