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사랑 > 뻐꾸기의 삶

뻐꾸기의 삶
 
시화, html태그를 사용한 영상시, 자바애플릿, 플래시 등으로 구성된 영상시를 예쁘게 꾸며 주세요....
저작권을 확보하지 못한 배경음악 소스는 사용하지 말아주세요.
가장 위에 글은 메인화면에노출되므로 내용과 어울리는 사진도 꼭 첨부해주시고
영상시가 아닌 일반 작품이나 게시판 성격에 맞지 않는 글 등은 양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작성일 : 16-12-09 17:34
뻐꾸기의 삶
 글쓴이 : 동호/조남명
조회 : 87  

*                      뻐꾸기의 삶
*                                                              조남명

 

 
                        칠월 해질녘 갑천 뚝방길
                        논벌로 지나간 전봇줄 위에
                        뻐꾸기가 혼자 슬피 울어댄다
                        아비새는 어디가고
                        다른 새의 둥지에 알을 몰래 낳아
                        새끼를 키우려는 심보를 가진 그 새 소리를
                        그리도 좋아 하느냐고 물어도 아내는
                        평소 그 소리를 좋아하여
                        걸음을 멈추고 귀를 대고 끝날 때까지 듣는다
                        뱃속의 알이 나올 듯 급하나 공짜 둥지를 못 찾아
                        울어대는 슬픈 소리인가
                        차라리 제집을 지어 제 새끼를 키우면 되는 것을
                        남의 둥지 염탐 어미새 비운사이 알 한 개 만을 재빨리 낳고
                        도망 나오는 불안한 짓을 하며 살고 있다
                        알 색깔이 비슷한, 제 알보다 작은 알을 낳는 새 둥지를 찾고
                        어미새 알보다 일찍 깬 뻐꾸기 새끼는 다른 알을
                        둥지 밖으로 밀어뜨리고 둥지를 독점해서 혼자 먹고 자란다
                        결국
                        뻐꾸기는 알만 남의 집에 나놓고, 새끼는 나 몰라라 하고
                        산솔새, 동박새, 때까치는 그것도 모르고
                        남의 새끼만 헛키우고 있으니 제살붙이는 줄어들 수 밖에

 

 
                      * 뻐꾸기는 남의 둥지에 몰래 알을 한 개 낳고, 9-10일이면 다른
                          알보다 3-4일 일찍 깨어나, 2-3일이면 새끼는 다른 알이나
                          새끼를 둥지 밖으로 밀어뜨리고 혼자 먹이를 받아먹고 자란다.
                          산솔새, 동박새, 때까치는 제 새끼인줄 알고 키운다.




                        http://blog.naver.com/jnm3406

 
 

Total 7,250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7250 조남명 시 / 새우 두 마리 동호/조남명 2017-01-22 14
7249 첫눈처럼 그대 오시면 유승희 2017-01-21 7
7248 무엇을 쥐고 있는가 / 조남명 시 동호/조남명 2017-01-15 51
7247 하얀 겨울 밤 시조시인 이영지 李英芝 2017-01-12 43
7246 바람의 노래 // 최영희 최영희 2017-01-10 134
7245 꽃사슴 이영지 李英芝 2017-01-05 145
7244 지나온 날 // 최영희 최영희 2016-12-29 297
7243 새해의 소망 / 조남명 시 동호/조남명 2016-12-20 145
7242 그대꿈 포롱포롱 커지는 봄이 오샤 봄빛이 새해에는 마냐앙 풍어… 李英芝 2016-12-14 64
7241 어느 순간 우리 그러하듯이 최영희 2016-12-10 157
7240 뻐꾸기의 삶 동호/조남명 2016-12-09 88
7239 가을 그리움 李英芝 2016-12-08 89
7238 2016년, 가을이 슬프네 최영희 2016-11-28 156
7237 오늘 / 조남명 동호/조남명 2016-11-27 103
7236 목련나무 하나 이영지 李英芝 2016-11-24 89
7235 소풍 / 조남명 동호/조남명 2016-11-23 96
7234 코뚜레 / 조남명 시 동호/조남명 2016-11-19 111
7233 11월 - 새 소리 최영희 2016-11-15 140
7232 아름다움이 보여요 이영지 李英芝 2016-11-10 103
7231 늦가을에 서글픈 것들 동호/조남명 2016-11-08 162
7230 가을편지 李英芝 2016-11-04 124
7229 하늘사랑 李英芝 2016-10-28 125
7228 모로코여행 李英芝 2016-10-18 130
7227 남도 길 // 최영희 최영희 2016-10-11 257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