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사랑 > 조남명 시 / 쌀밥

조남명 시 / 쌀밥
 
시화, html태그를 사용한 영상시, 자바애플릿, 플래시 등으로 구성된 영상시를 예쁘게 꾸며 주세요....
저작권을 확보하지 못한 배경음악 소스는 사용하지 말아주세요.
가장 위에 글은 메인화면에노출되므로 내용과 어울리는 사진도 꼭 첨부해주시고
영상시가 아닌 일반 작품이나 게시판 성격에 맞지 않는 글 등은 양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작성일 : 17-10-03 10:51
조남명 시 / 쌀밥
 글쓴이 : 동호/조남명
조회 : 2,606  

*                            쌀밥
*                                                            조남명

 
                            먹고 살기 힘들던
                            쌀밥이 그렇게도 먹고 싶었던 시절
                            밥사발엔 고구마, 감자 덩어리
                            그것을 빼 먹으면
                            동굴이 몇 개 만들어진다

                            쑥과 무, 시래기를 넣어
                            쌀을 대신하고
                            보릿고개 꽁보리밥은
                            볼탱이 양쪽으로 몇 번씩 미끌어지고
                            명절 때나 고기 맛을 본 가난
                            밥이 힘이고 웃음이고 피였다

                            그게 한이 되어 지금도
                            성공이나 삶의 정도를
                            밥으로 말한다
                            누구는 밥 먹고 살만 하다든지
                            밥술이나 뜨고 살고 있다든지

                            이제
                            안 먹어서 못 먹는 쌀밥
                            먹을 것이 지천인 세상
                            어렵게만 살다 가신 부모님이
                            안쓰러워 걸린다



                            ***

 
 

Total 7,397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7397 모란 꽃밭에서 - 한휘준 (1) 문경오 2018-04-17 190
7396 세월이 흘러가도 - 오애숙 (2) 문경오 2018-04-16 236
7395 벚꽃 이영지 李英芝 2018-04-12 256
7394 봄나들이 李英芝 2018-04-12 249
7393 봄날은 그렇게 간다 - 최영희 (1) 문경오 2018-04-11 340
7392 바다의 봄 - 윤의섭 문경오 2018-04-07 378
7391 봄비 맞으며 꽃 빛 우산 받고 - 은영숙 문경오 2018-04-04 391
7390 제비꽃의 고백 - 은영숙 문경오 2018-04-02 406
7389 빛나지 못하는 별 / 마음이 쉬는곳 조문행 2018-03-31 419
7388 꽃피는 봄이 오면 - 이성우 문경오 2018-03-28 515
7387 청지기 李英芝 2018-03-24 591
7386 당신은 나의 詩 입니다 - 양현주 문경오 2018-03-24 625
7385 목련눈 이영지 李英芝 2018-03-22 644
7384 3월에는/ 최영희 (1) 최영희 2018-03-22 738
7383 낯선 봄 - 오애숙 (2) 문경오 2018-03-22 781
7382 바닷가 그리움 - 심성보 문경오 2018-03-21 666
7381 나의 기도 - Mother Teresa 문경오 2018-03-19 717
7380 동백꽃 4 동호/조남명 2018-03-17 707
7379 살아 있는 날은 - 이해인 문경오 2018-03-16 706
7378 봄이 오는 길 - 이성우 문경오 2018-03-08 777
7377 봄은 그냥 오지 않는다 동호/조남명 2018-03-08 725
7376 그대를 사랑합니다 - 이채 문경오 2018-03-05 698
7375 봄은 멀지 않았습니다 - 도지현 문경오 2018-03-01 690
7374 그대 앞에 봄이 있다 - 김종해 문경오 2018-02-26 733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