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사랑 > 조남명 시 / 쌀밥

조남명 시 / 쌀밥
 
시화, html태그를 사용한 영상시, 자바애플릿, 플래시 등으로 구성된 영상시를 예쁘게 꾸며 주세요....
저작권을 확보하지 못한 배경음악 소스는 사용하지 말아주세요.
가장 위에 글은 메인화면에노출되므로 내용과 어울리는 사진도 꼭 첨부해주시고
영상시가 아닌 일반 작품이나 게시판 성격에 맞지 않는 글 등은 양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작성일 : 17-10-03 10:51
조남명 시 / 쌀밥
 글쓴이 : 동호/조남명
조회 : 2,725  

*                            쌀밥
*                                                            조남명

 
                            먹고 살기 힘들던
                            쌀밥이 그렇게도 먹고 싶었던 시절
                            밥사발엔 고구마, 감자 덩어리
                            그것을 빼 먹으면
                            동굴이 몇 개 뚫린다

                            쑥과 무, 시래기를 넣어
                            쌀을 대신하고
                            보릿고개 꽁보리밥은
                            볼탱이 양쪽으로 몇 번씩 미끌어지고
                            명절 때나 고기 맛을 본 가난
                            밥이 힘이고 웃음으로 피었다

                            그게 한이 되어 지금도
                            성공이나 삶의 정도를
                            밥으로 말한다
                            누구는 밥 먹고 살만 하다든지
                            밥술이나 뜨고 살고 있다든지

                            이제
                            안 먹어서 못 먹는 쌀밥
                            먹을 것 지천인 세상
                            어렵게 살다 가신 부모님이 목에 걸린다



                            ***

 
 

Total 7,457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7457 선인장 - 青山 이풍호 靑山 2018-10-19 27
7456 달 그림자 - 청산 이풍호 靑山 2018-10-19 7
7455 3월의 마음 - 青山 이풍호 靑山 2018-10-19 7
7454 들국화 - 青山 이풍호 靑山 2018-10-19 3
7453 가을에 시인은 하늘을 봐요 이영지 李英芝 2018-10-12 33
7452 가을 길 걸을 때는 동호/조남명 2018-10-07 33
7451 산사에서 ~ 류인순 문경오 2018-10-03 28
7450 사랑의 기쁨 ~ 김철현 문경오 2018-10-01 35
7449 9월의 사랑채 외 이영지 李英芝 2018-09-28 22
7448 가을 편지 2편 ~ 이해인 문경오 2018-09-27 56
7447 추석 동산에서 홍문표 李英芝 2018-09-22 21
7446 추석명절 이영지 李英芝 2018-09-21 28
7445 고추잠자리 동호/조남명 2018-09-17 65
7444 비는 내리는데 ~ 김덕성 문경오 2018-09-16 74
7443 가을빛 ~ 이해인 문경오 2018-09-10 113
7442 능소화의 고백 이영지 李英芝 2018-09-08 55
7441 가을 저녁 ~ 이해인 문경오 2018-09-03 93
7440 바다 이영지 李英芝 2018-08-30 77
7439 대추나무 동호/조남명 2018-08-27 92
7438 가을이 오면 ~ 백원기 문경오 2018-08-23 130
7437 부모님 이영지 李英芝 2018-08-19 71
7436 말바우시장 이길옥 2018-08-16 62
7435 광복을 되새기며 동호/조남명 2018-08-15 81
7434 오늘 ~ 이성우 문경오 2018-08-13 92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