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사랑 > 조남명 시 / 쌀밥

조남명 시 / 쌀밥
 
시화, html태그를 사용한 영상시, 자바애플릿, 플래시 등으로 구성된 영상시를 예쁘게 꾸며 주세요....
저작권을 확보하지 못한 배경음악 소스는 사용하지 말아주세요.
가장 위에 글은 메인화면에노출되므로 내용과 어울리는 사진도 꼭 첨부해주시고
영상시가 아닌 일반 작품이나 게시판 성격에 맞지 않는 글 등은 양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작성일 : 17-10-03 10:51
조남명 시 / 쌀밥
 글쓴이 : 동호/조남명
조회 : 620  

*                            쌀밥
*                                                            조남명

 
                            먹고 살기 힘들던
                            쌀밥이 그렇게도 먹고 싶었던 시절
                            밥사발엔 고구마, 감자 덩어리
                            그것을 빼 먹으면
                            동굴이 몇 개 만들어진다

                            쑥과 무, 시래기를 넣어
                            쌀을 대신하고
                            보릿고개 꽁보리밥은
                            볼탱이 양쪽으로 몇 번씩 미끌어지고
                            명절 때나 고기 맛을 본 가난
                            밥이 힘이고 웃음이고 피였다

                            그게 한이 되어 지금도
                            성공이나 삶의 정도를
                            밥으로 말한다
                            누구는 밥 먹고 살만 하다든지
                            밥술이나 뜨고 살고 있다든지

                            이제
                            안 먹어서 못 먹는 쌀밥
                            먹을 것이 지천인 세상
                            어렵게만 살다 가신 부모님이
                            안쓰러워 걸린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