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사랑 > 조남명 시 / 십이월

조남명 시 / 십이월
 
시화, html태그를 사용한 영상시, 자바애플릿, 플래시 등으로 구성된 영상시를 예쁘게 꾸며 주세요....
저작권을 확보하지 못한 배경음악 소스는 사용하지 말아주세요.
가장 위에 글은 메인화면에노출되므로 내용과 어울리는 사진도 꼭 첨부해주시고
영상시가 아닌 일반 작품이나 게시판 성격에 맞지 않는 글 등은 양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작성일 : 17-12-21 21:10
조남명 시 / 십이월
 글쓴이 : 동호/조남명
조회 : 704  

*                                십이월
*                                                          조남명

 
                                덩그러니 매달려 있는
                                외로움 한 장
                                숫자들이 작별을 걱정한다

                                일월을 만났을 적에
                                십이월을 생각해야 했다
                                훌쩍 지나가는 한해 꽁무니
                                다른 해가 줄서서 들어온다
                                없어진다는 것은 아쉬운 것

                                끝은 끝이 아니라 시작을 창조하고
                                인연은 또 다른 인연을 이어 온다

                                세상의 덧없는 것들만이
                                유한有限을 안타까워 할 뿐
                                세월은 안중에도 없는 채 공전을 떠난다

                                난 올 한해 어땠는가

                                새해엔 찬연한 새 빛이 나올 것이다
                                그 희망을 맞아야한다
                                문밖에는 신 난 개들이 닭을 쫒아내려
                                안달하고 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