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사랑 > 할머니의 비밀

할머니의 비밀
 
시화, html태그를 사용한 영상시, 자바애플릿, 플래시 등으로 구성된 영상시를 예쁘게 꾸며 주세요....
저작권을 확보하지 못한 배경음악 소스는 사용하지 말아주세요.
가장 위에 글은 메인화면에노출되므로 내용과 어울리는 사진도 꼭 첨부해주시고
영상시가 아닌 일반 작품이나 게시판 성격에 맞지 않는 글 등은 양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작성일 : 18-01-14 06:29
할머니의 비밀
 글쓴이 : 동호/조남명
조회 : 970  

*                              할머니의 비밀
*                                                                조남명

 

                    노부부가 난생처음 해외여행을 갔다
                    그날도 하루 여행을 끝내고 호텔방으로 돌아와
                    할아버지는 좋아하는 술을 먹으러 나갔고
                    할머니만 남아 목욕을 하고 있었는데
                    가이드가 두루마리파스를 사왔다며 문을 두드렸다
                    관절염에 약효가 뛰어난 사흘가도 붙어있다는
                    끊어 쓰는 두루마리 파스를 사달라고 낮에 부탁한 것
                    할머니는 그냥 문 앞에 놓고 가라고 대꾸했다
                    그리하고는 누가 집어 갈까봐
                    목욕을 하다말고 벗은 채로 방문을 한 뼘만 열고
                    손으로 두루마리파스를 집으려고 하다가
                    그게 복도로 데굴데굴 굴러 가고 말았다
                    얼른 문을 열고 그걸 나가서 잡았는데
                    그만 방문이 덜컥 잠기고 말았다
                    벗은 몸으로 할머니는 어쩔 줄을 몰라 하다
                    두루마리 파스를 손으로 끊어 급한 데만 가렸고
                    이렇게 당황한 적은 태어나서 처음이란다
                    결국 직원이 와서 문을 따 주었고
                    지금도 할아버지는 그 일을 모른다고 한다






                          ***


 
 

Total 7,369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7369 겨울 엽서 문경오 2018-02-19 37
7368 대나무 동호/조남명 2018-02-18 37
7367 사랑이 꽃피는 봄 - 김설하 문경오 2018-02-14 121
7366 無情한 歲月은 흐르고 문경오 2018-02-12 160
7365 축시- 내 님 향그런 뜰안에서/시 낭송 은파 오애숙/영상 작가 석… 오애숙 2018-02-11 156
7364 눈꽃/은파 오애숙/ 영상 작가 박종일/영상제공 신해철 (1) 오애숙 2018-02-11 142
7363 파도소리 - 소산 문재학 문경오 2018-02-08 133
7362 강물에 띄워 보내는 추억 - 고은별 문경오 2018-02-05 193
7361 커피한잔 이영지 李英芝 2018-02-01 228
7360 그대 차거운 손을 - 이해인 문경오 2018-01-31 403
7359 제 노릇 동호/조남명 2018-01-30 379
7358 겨울비 - 정용진 문경오 2018-01-29 443
7357 놓지못할 인연 - 김설하 문경오 2018-01-22 905
7356 장미의 꿈 李英芝 2018-01-20 841
7355 그대와 나의 소중한 인연 - 이성우 문경오 2018-01-19 902
7354 겨울에 시인은 이영지 李英芝 2018-01-18 878
7353 동백꽃 - 조남명 (2) 문경오 2018-01-17 1018
7352 새해에는 늘 처음처럼 - 은파 오애숙 (1) 문경오 2018-01-15 1118
7351 할머니의 비밀 동호/조남명 2018-01-14 971
7350 행복, 그것은 동호/조남명 2018-01-14 958
7349 우리의 황혼은 - 제산 김대식 문경오 2018-01-12 1078
7348 사람이 산다는 것이 - 오광수 문경오 2018-01-10 1118
7347 친구 - 이남일 문경오 2018-01-08 1144
7346 삼가 새해에 복이 있으시기를 홍문표 李英芝 2018-01-05 1058
 1  2  3  4  5  6  7  8  9  10